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Fm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8 수동카메라 니콘 FM2

수동카메라 니콘 FM2

수동카메라 니콘 FM2 전자제품 정보 2008.10.08 12:10

수동카메라 니콘 FM2








장점 : 잔고장없는 기계식의 튼튼한 바디, 밧데리없이도 촬영가능
단점 : Auto Exposure(자동 노출)기능이 없음, 따라서 빠른 피사체의 촬영은 어려움
특징 : 완전 기계식 필름카메라, 지금은 50mm 단렌즈만 사용

사양 :
형식: 수동촛점 35mm 일안 반사식 카메라
필름규격: 24mm * 36mm
렌즈마운트: Nikon F 베이요넷 마운트
사용렌즈: Nikkor 렌즈군 (AF렌즈를 포함한 니콘의 모든 렌즈군과 호환)
측거형식: 수동방식 (Manual Focus)
측광방식: 중앙부중점 평균측광 (중앙부:주변부=60:40)
노출방식: 매뉴얼방식
측광범위: EV1 ~ 18 (ISO100)
셔터: 상하주행 기계식 포컬플레인 셔터
셔터속도: B셔터, 1초~1/4000초, 노출단계는 EV 1단씩 (노출계는 1/2단 표시가능)
플래쉬동조: X=1/250초, TTL 플레쉬 촬영 불가
필름감도: 수동설정: ISO 12~6400
필름진행: 수동감기 (모터 드라이브 MD-12 장착시 3.3cut/초 연속촬영 가능)
전원: 1.5V 단추형 산화은전지 2개
부피: 142.5mm*90mm*60mm 무게: 390g (전지 별도)
기타: 시야율 93%, 다중노출, 피사계심도확인, 스크린교환가능, PC터미널, 셀프타이머, 완전기계식 셔터 및 메커니즘 (플레쉬 동조 장치와 노출계 제외)

 

취미를 하는 사람으로서, 보통 수동카메라라고 불리우는 카메라 즉 SLR을 많이 사용하는데, 그중에서는 일반인에게 가장 낯이 익고 친근한 카메라를 꼽으라면 니콘에서 나온 FM2가 아닐까 한다.
FM2 는 수동카메라의 대명사로서 완전기계식이면서 완전수동카메라, 즉 카메라에 전원이 없어도 작동이 되면서 노출과 포커싱을 사용자가 직접 조절해야 하는 카메라이다.  완전 기계식바디로는 니콘의 FM2와 라이카의 R-6.2 콘탁스의 S-2, S-2b 혹은 올림푸스의 OM-3Ti 정도가 있으나 FM2에 비해서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보급도 높은편이 못된다하겠다.  
따라서 가장 대중적이며 초보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FM2를 한 번 살펴보자.

먼저, FM2의 사양을 살펴보자.
*렌즈마운트:  F 베이요넷 마운트
*셔 터:   상하 주행식 포칼 플랜셔터
*셔터 스피드:  1~1/4000초, Bulb
*시 야 율:  약 93%(0.86배)
*측광 방식:  TTL 중앙부 중점 측광
*측광범위:  EV 1 ~ EV18
*노출 방식:  메뉴얼방식
*노출 보정:  불가
*필름감도범위:  ISO 12~6,400
*TTL 플래쉬:  불가
*촬영속도:  초당 최고 3.2프레임 (모터드라이브 사용시)
*플래쉬 동조:  1/250초
*크 기: 142.5x90.0x60.0mm
*중 량:  540g

사양에서 보듯이 FM2에는 현재 생산중인 모든 렌즈를 사용할 수 있으며, 과거의 렌즈도 모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G타입 렌즈의 사용에는 한계가 있다.

셔 터는 상하로 선막과 후막이 주행하는 상하주행식이며 셔터속도는 최고 1/4000까지 가능하다.  요즘은 1/10000을 뛰어 넘는 카메라도 있지만, 당시 기술로서 1/4000이라는 것은 엄청난 기술이었으며, 요즘도 부족함이 전혀 없는 셔터속도를 자랑하고 있다.

시야율이 93%라는 것은 FM2 의 파인더로 봤을때 보이는 피사체는 전체사진에서 93%만 보이고 가장자리쪽에서 7%정도는 보이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 말이 무슨 말인가 하면, 예를 들면
분 명히 사진을 찍을때는 가장자리의 쓰레기통이 안보였는데... 인화를 해서 찾아보면 구석에 쓰레기통이 보이는 것이다.  즉 프레임시에는 보이지 않던 피사체가 나올 수 도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이 100% 시야율을 찾는 것인지도 모른다.  100%의 시야율이라면, 파인더에 보이는 것만 사진으로 나오기 때문이기 때문이다.
FM2는 니콘의 마케팅전략에 의하면 철저하게 아마추어를 위한 카메라이며, 니콘의 아마추어 기종의 계보는 NIKOMAT - FM -  FM2  - FM2n - FM3a이다.

처 음 FM, FM2를 생산하면서부터 니콘은 아마추어를 위한 기종이라고 하여 최고급 시리즈인 F 시리즈와는 확실한 분리를 하였으며 셔터내구성의 경우 자료에 따라 약간씩 차이는 있지만 최소 5-6만회에서 10만회 정도까지는 무난하다고들 한다. 아무튼 가장 대중적이고 가장많이 사용하는 기종임에는 틀림이 없다.  여기에서 5-6만회가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잠시 수리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필름한롤이 36 판이니까, 5만번이라면 5 만을 36으로 나누면 1388롤의 필름이다. 우리가 한달에 10룰의 필름을 사용한다면, 11년 이상을 쉬지않고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도 5만번에 셔터막이 고장난다는 것이 아니라, 고장이 날 수 도 있다는 것이니, 걱정말고 열심히 사진을 찍으시라.
FM2가 처음 발매된것이 1982년이니까 첫출시된지 벌써 20년일 훌쩍 지난 기종이지만, 니콘의 최고 명품중의 하나로 또 영원한 베스트셀러로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기종이며, 처음 사진을 배우는 사람에게는 거의 교과서와 같은 카메라로서 기계식카메라로는 거의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기종이기도 하다.
그럼 FM2의 장단점을 살펴보자.  


FM2의 장점

1.기계적 성능이 대단히 우수한 기종이다.
출시된지 20년이 넘었지만, 사용사의 중과실이나 관리소홀이 없다면 FM2의 기계적성능은 지금까지 실사용기로 사용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을정도로 뛰어나다.
오 늘날에도 최고셔터스피드 1/4000초, 플래쉬동조속도 1/250초, 최고 촬영속도 3.2fps 등으로 지금의 왠만한 중급기종이나 중상급기종에 비하여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 기계적 성능을 지녔다.  1/250초라면 왠만한 피사체는 흔들림없이 잡아낼 수 있는 충분한 속도가 아닐까 한다.
참고로 AF SLR 카메라의 베스트셀러라는 캐논의 EOS-5의 플래쉬동조 속도가 1/200초이다.  

2.기계식셔터를 채용하여 어떤 상황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다.
FM2 는 기계식카메라의 대명사이다.  오늘날 대부분의 35mm SLR카메라들이 전자제어식셔터를 채용한 것에 비하여 FM2는 기계식셔터를 채용하고 있다는것 도 이 FM2의 매력이며 인기의 비결이기도 하다.  전지가 필요없는 기계식셔터를 사용하므로, 경우에 따라서는 아주 요긴하게 사용되어 질수도 있다.
예를 들어 전지가 다 소모된 경우나 아주 추운겨울날 또는 산속과 같은 극한상황에서 전지의 이상방전으로 전자식셔터를 채용한 카메라의 경우 제한된 단 하나의 비상셔터만 사용가능하거나 아예 먹통이 되지만 FM-2의 경우 이러한 상황에서도 문제없이 원하는 모든 셔터스피드에서 셔터를 끊을수 있다.

3.강한 내구성과 견고성
FM2의 내구성은 상상을 초월하는 정도라고 한다. 특히, 전용 모터드라이버인 MD-12를 장착한 상태에서는 망치대용으로 사용하여도 될 정도여서 왠만한 충격에는 고장이 나지 않는다.  

FM2의 단점

1. 역설적으로 초보자에게 사용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것이다.
MF기종이니 만큼 초점이야 수동으로 맞추는것은 당연하겠지만,  노출모드가 메뉴얼모드 뿐이라 일일이 조리개 값과 셔터스피드를 조절해주어야 하므로 상당히 불편하고 귀챦다.

2. 내장노출계의 경우 노출값이 바늘식이나 숫자로 표시되는 것이 아니라 (-,O,+)의 LED형식으로 모두 5단계 나타나는데 이방식의 경우 적정노출과 현재 노출의 차이를 알수 없으므로 초보자는 물론 어느정도 이 기종에 익숙한 사람이더라도 FM2의 노출계가 사용하기에 편리하다고는 하기 힘들것이다. 따라서, 노출에 예민한 슬라이드필름의 경우 실패할 확률도 놓아지고, 어렵다고 하는 것이다.

3. 노출보정이 지원되지 않는다.
촬영을 하다보면 노출보정을 하여야 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런데 이 FM2의 경우 노출보정기능이 없을뿐 더러 독특한 노출방식 덕분으로 노출보정은 거의 생각도 못한다. 그래도 꼭 노출보정이 필요한 경우에는 필름감도를 조절하는 방식으로 노출보정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촬영후 필름감도를 원래 상태로 되돌리지 않아 필름을 날리는 경우가 종종 있으므로 이 방식도 잘 사용하지 않는다.

4.  요즘은 가격이 많이 안정화(?)되었다지만 여전히 20년이 넘은 초기FM2가격이 20만원을 훌쩍 넘는 것을 볼때 가격이 조금은 비싼편이다.  사용자로서는 가격이 비싸면 좋겠지만, 초기 진입자에게는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20년의 세월동안 사용이 되었고 많은 사용자에게 믿음을 주었기에, 가격을 가지고 운운한다는 것은 조금은 그런점이 있기도 하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