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 해야할 7가지 비법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 해야할 7가지 비법 피부미용 다이어트 2008.09.25 17:42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 해야할 7가지 비법
 





다이어트 기간 동안 카메라로 몸매 찍기

사실 다이어트를 하다 보면 중간에 포기하기가 쉽다. 다이어트 기간 동안 변 화하는 자신의 모습을 수시로 찍어 계속 비교해보면 자극을 받아 다이어트 욕 구가 더 커진다. 앞모습과 옆모습을 모두 찍고, 찍은 다음 반드시 컬러로 인 쇄하거나 인화해서 잘 보이는 곳에 붙여두고 변화 과정을 체크한다. 인생에서 가장 날씬했을 때의 모습을 함께 붙여두는 것도 좋다.


몸매 라인 잡아주는 제품을 꾸준히 바른다

배, 허리, 허벅지에 뭉치는 셀룰라이트는 ‘살이 쪘다’는 것과는 좀 다른 개 념이다. 셀룰라이트는 운동량이 적은 부위나 근육이 느슨해진 곳에 생기는데, 다이어트나 운동으로는 빠지지 않는 골칫거리 지방층이다. 해결책은 슬리밍 제품을 꾸준히, 적어도 두 달 이상 발라주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열심히 마사 지해주는 것.

1_비오템 바디 리스컬프트 앱도 복부의 매끄럽지 못한 지방을 분해하고 피부 탄력을 촉진한다.
2_시세이도 바디크리에이터 아로마 스컬프팅 젤 아로마 성분이 작용해 보디라인을 팽팽하게 조여주는 슬리밍 젤.
3_로레알 파리 퍼펙트 쉐이프 나이트 젤 복부, 허벅지, 배의 셀룰라이트를 분해하고 미세 순환을 좋게 하 는 젤.
4_헤라 에스라이트 디자이너 DX 보디 라인을 탄력 있고 매끄럽게 가꿔주는 셰이핑 젤.


살찌는 생활 습관 고치기

1_살은 찌지 않고 몸에 좋은 음식을 먹도록 입맛을 교정한다 피자, 스파게티, 삼겹살, 케이크 등 칼로리가 높은 음식 은 의식적으로 피한다.
2_밤 12시 전에는 잠들어 8시간 정도 푹 잔다 성장호르몬은 새벽 2시에 가장 많이 분비되는데, 성인의 경우 성 장 호르몬은 지방 연소 효율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새벽에 자주 깨어 있다 면 살이 찔 확률이 높아진다. 수면 시간을 5시간 이하로 줄여도 식욕을 자극 하는 호르몬이 증가해 살이 찌게 된다.
3_세 끼를 먹되 소식한다 끼니를 거르 다 과식을 하게 되면 위가 늘어나 과식했을 때만큼 먹지 못하면 포만감을 느 끼지 못하게 된다. 위를 다시 줄이는 데는 12주 이상 걸린다. 결국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
4_주말에는 가능한 한 밖으로 나간다 집에서 TV를 보다 보면 간식도 자주 먹게 되고,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을 가능 성도 커진다. 차라리 나가서 윈도 쇼핑을 하며 돌아다니는 것이 낫다. 다이어 트에 동기 부여가 되는 한 치수 슬림한 옷을 사러 나가자.


살이 잘 빠지는 체질 만들기

먹어도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이 있다. 연예인들이 아무리 먹어도 살이 안 찐다고 하는 것은 키가 커서 기초 대사량이 높기 때문. 키가 크고, 근육이 많 고, 나이가 젊을수록 기초 대사량이 높아 살이 잘 찌지 않는 것. 중년이 되면 근육량이 적어지고 활동량이 줄어들어 기초대사량이 감소하고, 그러면서 살이 찌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근육량을 늘려 기초 대사량을 높여야 한다. 이것이 바로 살 잘 빠지는 체질을 만드는 길.


생활 속 활동량 늘리기

하루에 한 시간씩 운동을 한다고 하여 그것만 믿고 있으면 절대로 살이 빠지 지 않는다. 일상생활에서 가능한 한 많이 움직여 칼로리 소모를 늘리는 것이 좋은 방법.

1_잠잘 때 외에는 누워 있지 않는다 밥 먹고 낮잠 자는 습관만 고쳤을 뿐인데 4kg이 빠진 사람도 있다. 식사 후에는 설거지를 하거나 산책을 해서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좋다. 직장에 다닌다면 남은 점심시간에 인터넷 서핑을 하는 대신 20분씩 주변을 산책하자. 허리 둘 레가 줄어드는 것을 느낄 수 있을 듯.
2_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가능한 한 걷는다 웬만하면 차를 갖고 다니지 말고, 택시 대신 버스나 지하철을 탄 다. 운전을 하기 시작하면서 살이 찌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차를 이용한다 면 주차를 먼 곳에 해서 의식적으로 활동량을 늘린다.
3_술 마신 다음엔 노래방에 간다 술은 칼로리만 있고 영양가는 없는 음식으로 다이어트의 영원한 적이다. 술을 마실 때는 물을 많이 마시고, 2차로 노래방에 가서 춤을 추며 노래를 불러 에너지 를 소모시키는 것이 좋다.


살이 찌는 원인, 스트레스를 없앤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살이 찐다. 스트레스 때문에 생기는 호르몬인 코티졸 이 복부에 지방을 축적하는 것. 코미디 프로그램을 보거나 만화책을 읽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개발하는 것 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다이어트 뱅크 만들기

이경영 원장이 직접 효과를 봤던 방법. 다이어트를 시작하기 전 간식으로 먹 는 과자와 커피 값을 계산해보자 보통 하루 5000원이 넘는다. 택시를 자주 이 용했다면 역시 하루에 2000~5000원 정도 썼을 것이다. 점심 식사로 고칼로리 피자 대신 된장국을 먹고 1만원을 아낄 수도 있다. 이렇게 남는 금액을 꼬박 꼬박 저축하자. 가능한 한 멀리 있는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놓고 직접 가서 입금하면 운동도 된다. 목돈이 모이면 정말 사고 싶던 것을 구입, 나에게 선 물하자. 은행을 자주 드나들수록 칼로리 소모도 늘어나 살도 빠지고 저축액은 늘어나니 일석이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 해야할 7가지 비법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 해야할 7가지 비법 피부미용 다이어트 2008.09.25 17:42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 해야할 7가지 비법
 





다이어트 기간 동안 카메라로 몸매 찍기

사실 다이어트를 하다 보면 중간에 포기하기가 쉽다. 다이어트 기간 동안 변 화하는 자신의 모습을 수시로 찍어 계속 비교해보면 자극을 받아 다이어트 욕 구가 더 커진다. 앞모습과 옆모습을 모두 찍고, 찍은 다음 반드시 컬러로 인 쇄하거나 인화해서 잘 보이는 곳에 붙여두고 변화 과정을 체크한다. 인생에서 가장 날씬했을 때의 모습을 함께 붙여두는 것도 좋다.


몸매 라인 잡아주는 제품을 꾸준히 바른다

배, 허리, 허벅지에 뭉치는 셀룰라이트는 ‘살이 쪘다’는 것과는 좀 다른 개 념이다. 셀룰라이트는 운동량이 적은 부위나 근육이 느슨해진 곳에 생기는데, 다이어트나 운동으로는 빠지지 않는 골칫거리 지방층이다. 해결책은 슬리밍 제품을 꾸준히, 적어도 두 달 이상 발라주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열심히 마사 지해주는 것.

1_비오템 바디 리스컬프트 앱도 복부의 매끄럽지 못한 지방을 분해하고 피부 탄력을 촉진한다.
2_시세이도 바디크리에이터 아로마 스컬프팅 젤 아로마 성분이 작용해 보디라인을 팽팽하게 조여주는 슬리밍 젤.
3_로레알 파리 퍼펙트 쉐이프 나이트 젤 복부, 허벅지, 배의 셀룰라이트를 분해하고 미세 순환을 좋게 하 는 젤.
4_헤라 에스라이트 디자이너 DX 보디 라인을 탄력 있고 매끄럽게 가꿔주는 셰이핑 젤.


살찌는 생활 습관 고치기

1_살은 찌지 않고 몸에 좋은 음식을 먹도록 입맛을 교정한다 피자, 스파게티, 삼겹살, 케이크 등 칼로리가 높은 음식 은 의식적으로 피한다.
2_밤 12시 전에는 잠들어 8시간 정도 푹 잔다 성장호르몬은 새벽 2시에 가장 많이 분비되는데, 성인의 경우 성 장 호르몬은 지방 연소 효율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새벽에 자주 깨어 있다 면 살이 찔 확률이 높아진다. 수면 시간을 5시간 이하로 줄여도 식욕을 자극 하는 호르몬이 증가해 살이 찌게 된다.
3_세 끼를 먹되 소식한다 끼니를 거르 다 과식을 하게 되면 위가 늘어나 과식했을 때만큼 먹지 못하면 포만감을 느 끼지 못하게 된다. 위를 다시 줄이는 데는 12주 이상 걸린다. 결국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
4_주말에는 가능한 한 밖으로 나간다 집에서 TV를 보다 보면 간식도 자주 먹게 되고,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을 가능 성도 커진다. 차라리 나가서 윈도 쇼핑을 하며 돌아다니는 것이 낫다. 다이어 트에 동기 부여가 되는 한 치수 슬림한 옷을 사러 나가자.


살이 잘 빠지는 체질 만들기

먹어도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이 있다. 연예인들이 아무리 먹어도 살이 안 찐다고 하는 것은 키가 커서 기초 대사량이 높기 때문. 키가 크고, 근육이 많 고, 나이가 젊을수록 기초 대사량이 높아 살이 잘 찌지 않는 것. 중년이 되면 근육량이 적어지고 활동량이 줄어들어 기초대사량이 감소하고, 그러면서 살이 찌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근육량을 늘려 기초 대사량을 높여야 한다. 이것이 바로 살 잘 빠지는 체질을 만드는 길.


생활 속 활동량 늘리기

하루에 한 시간씩 운동을 한다고 하여 그것만 믿고 있으면 절대로 살이 빠지 지 않는다. 일상생활에서 가능한 한 많이 움직여 칼로리 소모를 늘리는 것이 좋은 방법.

1_잠잘 때 외에는 누워 있지 않는다 밥 먹고 낮잠 자는 습관만 고쳤을 뿐인데 4kg이 빠진 사람도 있다. 식사 후에는 설거지를 하거나 산책을 해서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좋다. 직장에 다닌다면 남은 점심시간에 인터넷 서핑을 하는 대신 20분씩 주변을 산책하자. 허리 둘 레가 줄어드는 것을 느낄 수 있을 듯.
2_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가능한 한 걷는다 웬만하면 차를 갖고 다니지 말고, 택시 대신 버스나 지하철을 탄 다. 운전을 하기 시작하면서 살이 찌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차를 이용한다 면 주차를 먼 곳에 해서 의식적으로 활동량을 늘린다.
3_술 마신 다음엔 노래방에 간다 술은 칼로리만 있고 영양가는 없는 음식으로 다이어트의 영원한 적이다. 술을 마실 때는 물을 많이 마시고, 2차로 노래방에 가서 춤을 추며 노래를 불러 에너지 를 소모시키는 것이 좋다.


살이 찌는 원인, 스트레스를 없앤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살이 찐다. 스트레스 때문에 생기는 호르몬인 코티졸 이 복부에 지방을 축적하는 것. 코미디 프로그램을 보거나 만화책을 읽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개발하는 것 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다이어트 뱅크 만들기

이경영 원장이 직접 효과를 봤던 방법. 다이어트를 시작하기 전 간식으로 먹 는 과자와 커피 값을 계산해보자 보통 하루 5000원이 넘는다. 택시를 자주 이 용했다면 역시 하루에 2000~5000원 정도 썼을 것이다. 점심 식사로 고칼로리 피자 대신 된장국을 먹고 1만원을 아낄 수도 있다. 이렇게 남는 금액을 꼬박 꼬박 저축하자. 가능한 한 멀리 있는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놓고 직접 가서 입금하면 운동도 된다. 목돈이 모이면 정말 사고 싶던 것을 구입, 나에게 선 물하자. 은행을 자주 드나들수록 칼로리 소모도 늘어나 살도 빠지고 저축액은 늘어나니 일석이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매를 예방하는 방법 7가지

치매를 예방하는 방법 7가지 질병과 건강 2008.06.09 16:22

치매를 예방하는 방법 7가지



치매나 중풍을 앓고 있는 어르신을 위한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가 7월 1일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노인성 치매에 관한 관심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26일 간단한 생활습관의 변화만으로도 노인성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7가지 방법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두뇌 훈련을 하라
뇌는 사용하지 않으면 금방 둔해진다. 따라서 낱말맞추기 퍼즐이나 다소 어려운 내용의 책을 읽는 등 끊임없는 두뇌 훈련이 필요하다. 최근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두뇌 트레이닝 게임' 같은 것도 뇌의 유연성과 활동 증대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실제로 지난 2003년 미국에서 실시된 한 연구에 따르면 1주일에 4일 정도 낱말맞추기 퍼즐을 한 사람은 1주일에 1번 이 퍼즐을 푼 사람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라
꾸준한 운동은 뇌 건강과 직결된다.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면 뇌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될 뿐 아니라 전반적인 심장 혈관계도 강화되기 때문이다.

스웨덴에서 실시된 한 연구에 따르면 규칙적인 운동은 알츠하이머 발병 확률을 50% 가량 낮춰준다. 반면 뚱뚱한 사람은 노인성 치매에 걸릴 확률이 남들보다 70%나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진통제를 적당히 복용하라
일각에서는 아스피린 같은 진통제나 콜레스테롤 저하제, 소염제 등이 알츠하이머 발병률을 낮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미국 보스턴대 의과대학의 스티븐 블라드 박사는 소염진통제 이부프로펜을 5년 이상 복용하면 노인성 치매 위험이 40% 가량 줄어든다고 밝혔다.

또 워싱턴대 의과대학의 게일 리 교수도 스타틴 등의 콜레스테롤 저하제를 복용하면 노인성 치매의 특징적 증상인 메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이 억제돼 치매 발병률이 80%까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러한 약품들의 치매 억제효과가 아직 확실히 검증되지 않은 데다가 무분별한 복용에 따른 부작용도 우려되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사회활동에 활발히 참여하라
외로움은 치매의 가장 큰 적 가운데 하나다. 홀로 많은 시간을 보낸 사람들은 노년에 알츠하이머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실제로 스웨덴의 한 연구진은 사회활동에 활발히 참여해온 이들은 혼자 살아온 사람들에 비해 알츠하이머 발병률이 60%나 낮았다고 밝혔다.

친구나 가족을 만나는 것은 TV 앞에 혼자 앉아있는 시간을 줄인다는 장점도 있다. 혼자서 TV를 너무 오랜 시간 시청하는 것은 뇌 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대마초를 피우지 말라
대마초에 함유된 특정 성분이 치매 발병의 요인인 독성 단백질 생성을 억제하고 염증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그러나 마약의 형태로 가공된 대마초에는 이 성분이 함유돼있지 않은 뿐더러 학습 능력이나 기억력 저하 등 뇌에 장기적 손상을 입힐 수도 있기 때문에 알츠하이머 예방 목적으로 대마초를 피워서는 안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유전 걱정은 하지 말라
알츠하이머가 유전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 알츠하이머 협회에 따르면 부모나 친척 가운데 노인성 치매 환자가 있었더라도 본인이 알츠하이머에 걸릴 확률은 다른 이들보다 아주 약간 높을 뿐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굳이 알츠하이머의 유전성 검사를 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다. 검사를 한다고 해서 달라질 것도 별로 없는 데다가 불필요한 걱정만 늘어난다는 것이다.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라
건강한 식생활은 알츠하이머를 예방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이다.

전문가들은 알츠하이머 예방을 위해 채소, 생선, 과일, 불포화 지방으로 이루어진 지중해식 식단을 권장한다. 지중해식 식단을 생활화하면 치매 발병률이 40% 가량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밖에 카페인을 다량 함유한 다크 초콜릿이나 카레에 많이 들어있는 커큐민, 베타카로틴이 듬뿍 들어있는 당근, 고구마, 시금치 등도 치매 예방식품으로 꼽힌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