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요리 맛집 정보 2008.09.23 16:31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크레스 할리우드’ 한식에 승부 전략, 김치·고추장에 돌판·돌솥 그대로  

한인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아니다. 샌디에이고 롱비치 패서디나 등에서 잘 나가는 고급 클럽과 레스토랑을 여러 개 소유하고 있는 비스코 엔터테인먼트 컬렉션의 마이클 비스쿠소 창업자 겸 CEO가 야심작으로 준비한 다이닝&엔터테인먼트 컴플렉스가 한식을 내놓은 것이다.

할리우드와 윌콕스 인근(6608 Hollywood Blvd)에 위치한 크레스 할리우드는 4층 건물에 전체 3만8800스퀘어피트로 규모를 자랑한다.

특히 1934년 지어져 히스토릭 건물로 지정된 역사가 서린 곳이다. 지하 1층에는 클럽 지상 1층은 레스토랑 로프트는 스시바 3층은 뱅킷룸 루프톱에는 야외 라운지가 자리해 있다.

1000만달러에 건물을 매입하고 1600만달러를 들인 리노베이션을 통해 복구 전문 아티스트의 작업을 거쳐 천장과 바닥 등 지난 시간과 당시 양식을 살린 레스토랑이다. 그런 곳에서 갈비와 불고기 김치와 돌솥 비빔밥 등 한식이 서비스된다.

이는 크레스의 키친 총책임자 트로이 톰슨 셰프의 힘. 세계적인 명성을 쌓고 있는 30년 경력의 셰프 트로이는 푸드 네트워크 아이언 셰프 시리즈에 출연하고 3권의 요리책을 냈으며 리츠칼튼 마리나 델 레이 조지아 애틀랜타 등에서 헤드 셰프를 지내고 한국과 일본의 리츠칼튼을 셋업하기도 했다. 셰프 트로이는 크레스의 클래식하면서 우아한 분위기에 맞게 몇년에 걸쳐 개발한 크리에이티브한 푸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치킨에서만 30명 전체 직원이 300명이 넘는 크레스이니 만큼 정통 아메리칸에서부터 트렌디한 캘리포니아 쿠진을 준비하고 있다.

로프트에 스시바가 있어 아시안 쿠진 가운데 일식이 메인이지만 셰프 트로이의 새로운 시도는 역시 한식. 자신의 이름을 따 만든 소스 시리즈 ‘티 스파이스(T Spice)’의 첫번째 작품에 코리안 바비큐 소스를 올린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갈비와 불고기, 김치, 돌솥 비빔밥 외에도 코리안 바비큐 소스, 고추장, 고춧가루, 참기름, 간장, 마늘, 죽염 등 한국식 양념이 시즈닝 곳곳에 들어간다. 새로 개발한 김치조개, 갈비스시, 검은깨 아이스크림, 알로에 음료가 들어간 디저트 등은 주류 고객들에게 한식을 친근하게 소개하면서 미각은 물론, 후각과 시각적으로도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리기구도 한국의 돌솥과 돌판 등이 사용된다. 순두부, 설렁탕을 즐겨먹고 돌판에 나오는 파전을 가장 좋아한다는 셰프 트로이는 돌솥, 돌판에 대해 재료의 고유한 성분과 맛, 향이 없어지거나 바뀌지 않으면서 재료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향미를 돋워준다고 평했다.

셰프 트로이는 “현재 주류에서 스시와 롤 등 일식이 인기지만 정통 일식은 사라지고 있는 반면, 한식은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한식이 크레스를 통해 주류에 소개되고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Posted by 비회원

할리우드의 왕언니들 '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할리우드의 왕언니들 '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성형정보 2008.09.22 13:43

할리우드의 왕언니들 '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최근 안방극장에선 탤런트 오연수(37)의 비키니 열연이 화제다. 불혹(不惑)에 가까운 나이지만 완벽에 가까운 복근과 매끄러운 S라인으로 시청자들의 숨을 멎게 만들었다. 이에 질세라 할리우드에서도 팝스타 마돈나(50)가 남성잡지 GQ 6월호의 표지모델로 나서 지천명(知天命)에 접어든 나이를 무색하게했다. 쉰살이면 서서히 ‘할머니’ 소리도 들을 법 하지만 스무살 아가씨 뺨칠 정도로 뛰어난 미모와 몸매를 자랑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이처럼 젊고 어린 여배우들마저 무릎 꿇게 만드는 할리우드 ‘왕언니’들의 몸매 관리 비결은 무엇일까.
 

◆도대체!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사실 스타들의 몸매 관리법이라는 게 의외로 간단한 경우가 많다. 다만 실천이 힘들 뿐이다. 마돈나 역시 마찬가지다.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은 바로 엄청난 운동량과 소식이다. 마돈나는 운동중독증으로 소문날 만큼 전문 트레이너와 함께 하루 종일 운동으로 시간을 보낼 때가 많다. 요가. 가라데. 수영. 사이클. 승마 등 종목도 다양하다. 이와 함께 전문 일식 요리사를 고용해 ‘마이크로비오틱’이라는 독특한 식단으로 건강을 지켜왔다. 식단 내용은 일절 외부에 공개되지 않고 있는데 아침 식사로 연어 한조각을 먹는 정도만 알려져 있다.
 

‘원초적 본능’이 낳은 섹시 스타 샤론 스톤(50)도 운동을 생활화한 것으로 유명하다. 마돈나와 동갑인 그는 평소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틈날 때마다 운동을 한다고 한다. 이와 함께 할리우드의 중견 여배우들 중에서 피부미인으로 소문난 테리 해처(44)는 자신만의 독특한 목욕 비법을 갖고 있다. 온수를 욕조 가득 채운 뒤 붉은 포도주 한컵과 장밋잎을 띄운 다음 오랫동안 목욕을 즐긴다.
 

물론. 운동으로 역부족일 때는 의학의 힘을 빌릴 수도 있다. 열여섯 연하의 남편 애쉬튼 커쳐와 살고 있는 데미 무어(46)가 대표적이다. 지난 2003년 50만(한화 약 5억원)달러를 들여 전신 성형수술을 받았으며 무릎과 손의 주름까지 팽팽하게 펴는 시술까지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물론 수술 뒤에도 꾸준한 관리가 중요한 건 당연하다. 데미 무어의 경우 특히 바나나를 좋아하는데 바나나에 포함된 수용성 식이섬유인 펙틴 성분이 숙변과 나잇살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한다. 특히 거머리를 이용한 피부 관리도 화제다. 목욕을 마친 뒤 몸에 테레빈유를 바르고 거머리를 붙여 피를 빨게 하면서 혈액 순환에 도움을 받고 있다.
 

◆그러면 그렇지! 흐르는 세월을 누가 막으랴?
 

제 아무리 할리우드 스타라고 해도 마법사는 아니다. 아무리 애를 써도 흐르는 시간을 막을 수는 없는 노릇. TV와 신문에서는 완벽한 외모로 팬들을 놀라게 하지만 때로는 처지는 주름과 나잇살이 발각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최근 들어 화장발이나 성형수술보다 더 무섭다는 ‘포토샵 성형’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일부 스타들이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마돈나의 경우 2005년에 발표한 앨범 재킷 사진의 원판이 뒤늦게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면서 팬들을 경악시켰다. ‘비포&애프터’(before&after) 사진들이 마치 성형외과 광고처럼 천차만별이었기 때문이었다.
 

샤론 스톤 역시 지난해 칸 영화제에 참석한 뒤 인근 해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휴양을 즐기는 모습이 파파라치에게 걸려 망신살이 뻗친 일이 있다. 영화 속에서는 탱탱한 몸매를 자랑하던 그가 파파라치의 사진 속에서는 힘없이 처진 뱃살과 울퉁불퉁한 허벅지를 드러내 팬들을 실망시켰다. 데미 무어 역시 전신 성형 이후 한동안 얼굴이 탱탱했지만 또다시 주름이 생기면서 재수술을 받는 등 성형 중독의 늪에 빠지기도 했다.



Posted by 비회원

할리우드의 왕언니들 '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할리우드의 왕언니들 '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성형정보 2008.09.22 13:43

할리우드의 왕언니들 '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최근 안방극장에선 탤런트 오연수(37)의 비키니 열연이 화제다. 불혹(不惑)에 가까운 나이지만 완벽에 가까운 복근과 매끄러운 S라인으로 시청자들의 숨을 멎게 만들었다. 이에 질세라 할리우드에서도 팝스타 마돈나(50)가 남성잡지 GQ 6월호의 표지모델로 나서 지천명(知天命)에 접어든 나이를 무색하게했다. 쉰살이면 서서히 ‘할머니’ 소리도 들을 법 하지만 스무살 아가씨 뺨칠 정도로 뛰어난 미모와 몸매를 자랑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이처럼 젊고 어린 여배우들마저 무릎 꿇게 만드는 할리우드 ‘왕언니’들의 몸매 관리 비결은 무엇일까.
 

◆도대체! 나이를 거꾸로 먹는거야?
 

사실 스타들의 몸매 관리법이라는 게 의외로 간단한 경우가 많다. 다만 실천이 힘들 뿐이다. 마돈나 역시 마찬가지다.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은 바로 엄청난 운동량과 소식이다. 마돈나는 운동중독증으로 소문날 만큼 전문 트레이너와 함께 하루 종일 운동으로 시간을 보낼 때가 많다. 요가. 가라데. 수영. 사이클. 승마 등 종목도 다양하다. 이와 함께 전문 일식 요리사를 고용해 ‘마이크로비오틱’이라는 독특한 식단으로 건강을 지켜왔다. 식단 내용은 일절 외부에 공개되지 않고 있는데 아침 식사로 연어 한조각을 먹는 정도만 알려져 있다.
 

‘원초적 본능’이 낳은 섹시 스타 샤론 스톤(50)도 운동을 생활화한 것으로 유명하다. 마돈나와 동갑인 그는 평소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틈날 때마다 운동을 한다고 한다. 이와 함께 할리우드의 중견 여배우들 중에서 피부미인으로 소문난 테리 해처(44)는 자신만의 독특한 목욕 비법을 갖고 있다. 온수를 욕조 가득 채운 뒤 붉은 포도주 한컵과 장밋잎을 띄운 다음 오랫동안 목욕을 즐긴다.
 

물론. 운동으로 역부족일 때는 의학의 힘을 빌릴 수도 있다. 열여섯 연하의 남편 애쉬튼 커쳐와 살고 있는 데미 무어(46)가 대표적이다. 지난 2003년 50만(한화 약 5억원)달러를 들여 전신 성형수술을 받았으며 무릎과 손의 주름까지 팽팽하게 펴는 시술까지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물론 수술 뒤에도 꾸준한 관리가 중요한 건 당연하다. 데미 무어의 경우 특히 바나나를 좋아하는데 바나나에 포함된 수용성 식이섬유인 펙틴 성분이 숙변과 나잇살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한다. 특히 거머리를 이용한 피부 관리도 화제다. 목욕을 마친 뒤 몸에 테레빈유를 바르고 거머리를 붙여 피를 빨게 하면서 혈액 순환에 도움을 받고 있다.
 

◆그러면 그렇지! 흐르는 세월을 누가 막으랴?
 

제 아무리 할리우드 스타라고 해도 마법사는 아니다. 아무리 애를 써도 흐르는 시간을 막을 수는 없는 노릇. TV와 신문에서는 완벽한 외모로 팬들을 놀라게 하지만 때로는 처지는 주름과 나잇살이 발각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최근 들어 화장발이나 성형수술보다 더 무섭다는 ‘포토샵 성형’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일부 스타들이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마돈나의 경우 2005년에 발표한 앨범 재킷 사진의 원판이 뒤늦게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면서 팬들을 경악시켰다. ‘비포&애프터’(before&after) 사진들이 마치 성형외과 광고처럼 천차만별이었기 때문이었다.
 

샤론 스톤 역시 지난해 칸 영화제에 참석한 뒤 인근 해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휴양을 즐기는 모습이 파파라치에게 걸려 망신살이 뻗친 일이 있다. 영화 속에서는 탱탱한 몸매를 자랑하던 그가 파파라치의 사진 속에서는 힘없이 처진 뱃살과 울퉁불퉁한 허벅지를 드러내 팬들을 실망시켰다. 데미 무어 역시 전신 성형 이후 한동안 얼굴이 탱탱했지만 또다시 주름이 생기면서 재수술을 받는 등 성형 중독의 늪에 빠지기도 했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