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맛집 소개] 오스트리아 빈이 반한 한국인 손맛 '킴 코흐트'

[맛집 소개] 오스트리아 빈이 반한 한국인 손맛 '킴 코흐트' 요리 맛집 정보 2008.11.02 17:09

[맛집 소개] 오스트리아 빈이 반한 한국인 손맛 '킴 코흐트'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레스토랑 ‘킴 코흐트(Kim kocht)’에서 식사를 하기란 간단치 않다. 일 년에 네 번, 석 달치씩 예약을 몰아받고 일주일에 나흘(화·수·목·금요일)만 문을 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킴 코흐트’에서 밥 한 끼를 먹기 위해 기꺼이 몇 달을 기다리는 정치인·장관 등 현지인이 줄을 잇고 있다. 이 ‘배짱 레스토랑’이 내놓는 음식은 한식을 바탕으로 한 퓨전요리. 이 곳의 주인이자 요리사인 한국인 김소희(42)씨가 지난주 서울국제식품전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작은 체구, 화장기 없는 맨얼굴에 부산 말씨. 오스트리아의 내로라 하는 레스토랑 사장이라기엔 너무나 소박했다. 직원을 전부 데리고 와 부산 자갈치시장을 구경하고, 경주 관광까지 마쳤다고 한다. 한국 맛을 내는 레스토랑에서 일하려면 한국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란다. 레스토랑은 어쩌고 왔느냐고 물었다. 대답이 화끈했다. “문 닫고 왔죠.”

그가 패션을 공부하기 위해 오스트리아에 간 것이 1983년. “80년대는 어수선했으니까, 엄마가 ‘내 딸 성격에 대학 가면 감옥 몇 번은 가겠다’ 싶어서 유럽으로 보내버렸어요.”

금발 머리 사이에서 까만 머리 하나가 물 위의 기름처럼 둥둥 떴다. 유럽인 틈에 섞이려고 기를 쓰며 학교를 마쳤다. 디자이너로 활동했지만 패션에는 마음을 꽉 채워주는 느낌이 없었다. ‘밥장사는 안 굶는다’던 엄마 말이 떠올랐다. 96년 한국에서 요리사를 불러다 일식 레스토랑을 차렸다. 하지만 좀처럼 마음이 맞지 않아 요리사를 돌려보내고 독학을 시작했다.

“가게는 열었지, 요리사는 없지. 연어를 궤짝으로 사다가 책 보면서 밤새도록 회 치는 연습을 했어요. 한 번 시작하면 끝장을 보는 성격이라….”

뜻하지 않게 오스트리아 최초의 여성 스시 요리사가 됐다. 손님이 줄을 이었고 빈의 유명 식료품점 ‘마이늘’에 도시락도 납품했다. 동업하자는 현지인이 생겼고 사업이 커졌지만 갈등이 생겨 1년 만에 사업을 접었다. “속은 내가 바보구나”라며 땅을 치며 석 달을 죽은 듯 지내다 일어섰다.

프랑스·스페인·미국 등에 다니며 각국 요리와 유기농을 공부한 끝에 2001년 ‘킴 코흐트’를 열었다. 자신의 김씨 성에 독일어로 ‘요리한다’는 뜻의 코흐트를 붙였다.

“모양은 유럽 스타일이라도 한국 재료를 쓰니까 한국 맛이 나요. 서양사람들에게 김치는 좀 어렵지만 고추장이나 참기름 같은 걸 응용하면 좋아하거든요. 예를 들어 야채샐러드를 만들 때 아스파라거스에 풋고추, 상추를 더해서 호박씨기름·간장·식초로 드레싱을 뿌려 먹으면 얼마나 맛있는데요.”

정식으로 배우지 않은 덕에 남들 안 쓰는 재료로 새로운 요리를 과감하게 만들 수 있었다. 오스트리아 사람들은 처음 맛보는 요리에 이끌렸다. “내 음식은 다른 사람들이 모방을 못해요. 그리고 무엇보다 요리에서 중요한 건 손맛이잖아요. 엄마가 식당을 하셨는데 ‘손 끝에 기가 있다’고 늘 얘기하셨거든요. 한방도 접목해서 손님 건강까지 고려해서 만들죠.”

육식을 배제하고 야채와 해물만으로 만드는 그의 음식은 개성 있는 건강식으로 이웃 독일에까지 소문이 났다. 독일에서 방영되는 그의 요리 프로그램만 넷이다. 하루 4시간만 자면서 일에 몰두하자 ‘킴은 죽을 때까지 일하고, 그가 손만 대면 돈이 된다’는 말이 따라붙을 정도다.

최근 레스토랑 재단장을 마친 그가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은 오스트리아 와인을 한국에 소개하는 것이다. “오스트리아 와인은 주로 작은 와이너리에서 나오는데 품질이 좋고 깨끗한 맛이 나요. 제가 빈에서 반, 한국에서 반을 살면서 지금까지는 한국을 알렸는데, 이젠 한국에 오스트리아를 알리고 싶어요.”

그는 8월 한국을 다시 찾을 계획이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서울푸드페스티벌’을 위해서다. 한식의 세계화를 모색하는 이 행사에서 그는 유럽인을 사로잡은 자신의 요리를 소개할 계획이다.
 




Posted by 비회원

외국인, 한국 전통문화에 가장 매력 느껴

외국인, 한국 전통문화에 가장 매력 느껴 국내외 여행정보 2008.10.28 14:28

외국인, 한국 전통문화에 가장 매력 느껴

 


 

외국인들은 한국을 방문하기 전에 우리의 '전통문화'를 가장 매력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은 3일부터 19일까지 한국에 체류 중이거나 방문한 경험이 있는 외국인 여론 주도층 139명을 대상으로 한국 이미지와 세계 지역별로 이를 효과적으로 알리는 방안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설문 결과를 보면, '한국에 오기 전 한국의 어떤 점이 제일 매력적일 것이라 생각했는가'를 묻는 질문에 44.5%가 '전통 문화'를 꼽았다. 이어 27%가 '한국인'이라고 답했으며 첨단산업(11.5%), 한류 대중문화(5.2%) 순이었다.


'자국에 한국의 이미지로 가장 강하게 각인된 것이 무엇이라 생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8.5%가 삼성, LG 등 '기업 브랜드'라고 응답했으며 26.5%가 '북한 문제'를 들었다.

CICI 대표를 맡고 있는 최정화 한국외국어대 교수는 "5년 전인 2003년 6월에 '외국인들이 본 한국의 이미지' 설문 결과에서 한국을 생각할 때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로 '남북 분단'(72%)이 1위를 차지했었는데 순서가 5년 사이 뒤바뀐 점은 특기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는 또 오감을 활용하는 것이 한국을 알리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을 알리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38%가 '한국 음식, 음악, 한복 패션쇼가 어우러진 행사'를 선택했으며 20.7%가 '한류 공연'이라고 답했다.

이는 한국 이미지를 각인시키기 위해서는 직접 보고, 듣고, 먹는 등 오감을 통해 느낄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고 최 대표는 설명했다.

지역별로 차별화된 한국 홍보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인근 국가인 일본과 중국인들은 '한국을 알리기에 지역별로 가장 효과가 클 것이라고 생각되는 분야'를 묻자 '영화나 드라마'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동남 아시아인들은 '한국 음식'을 선택했다.

북미를 비롯해 중남미와 아프리카에서는 '정보기술(IT)'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유럽과 오세아니아에서는 각각 '영화'와 '한국음식'이 1위를 차지했다. 
 




 

Posted by 비회원

그래프로 보는 국내 암환자 통계

그래프로 보는 국내 암환자 통계 암 정보 2008.10.11 00:45
그래프로 보는 국내 암환자 통계













Posted by 비회원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요리 맛집 정보 2008.09.23 16:31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크레스 할리우드’ 한식에 승부 전략, 김치·고추장에 돌판·돌솥 그대로  

한인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아니다. 샌디에이고 롱비치 패서디나 등에서 잘 나가는 고급 클럽과 레스토랑을 여러 개 소유하고 있는 비스코 엔터테인먼트 컬렉션의 마이클 비스쿠소 창업자 겸 CEO가 야심작으로 준비한 다이닝&엔터테인먼트 컴플렉스가 한식을 내놓은 것이다.

할리우드와 윌콕스 인근(6608 Hollywood Blvd)에 위치한 크레스 할리우드는 4층 건물에 전체 3만8800스퀘어피트로 규모를 자랑한다.

특히 1934년 지어져 히스토릭 건물로 지정된 역사가 서린 곳이다. 지하 1층에는 클럽 지상 1층은 레스토랑 로프트는 스시바 3층은 뱅킷룸 루프톱에는 야외 라운지가 자리해 있다.

1000만달러에 건물을 매입하고 1600만달러를 들인 리노베이션을 통해 복구 전문 아티스트의 작업을 거쳐 천장과 바닥 등 지난 시간과 당시 양식을 살린 레스토랑이다. 그런 곳에서 갈비와 불고기 김치와 돌솥 비빔밥 등 한식이 서비스된다.

이는 크레스의 키친 총책임자 트로이 톰슨 셰프의 힘. 세계적인 명성을 쌓고 있는 30년 경력의 셰프 트로이는 푸드 네트워크 아이언 셰프 시리즈에 출연하고 3권의 요리책을 냈으며 리츠칼튼 마리나 델 레이 조지아 애틀랜타 등에서 헤드 셰프를 지내고 한국과 일본의 리츠칼튼을 셋업하기도 했다. 셰프 트로이는 크레스의 클래식하면서 우아한 분위기에 맞게 몇년에 걸쳐 개발한 크리에이티브한 푸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치킨에서만 30명 전체 직원이 300명이 넘는 크레스이니 만큼 정통 아메리칸에서부터 트렌디한 캘리포니아 쿠진을 준비하고 있다.

로프트에 스시바가 있어 아시안 쿠진 가운데 일식이 메인이지만 셰프 트로이의 새로운 시도는 역시 한식. 자신의 이름을 따 만든 소스 시리즈 ‘티 스파이스(T Spice)’의 첫번째 작품에 코리안 바비큐 소스를 올린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갈비와 불고기, 김치, 돌솥 비빔밥 외에도 코리안 바비큐 소스, 고추장, 고춧가루, 참기름, 간장, 마늘, 죽염 등 한국식 양념이 시즈닝 곳곳에 들어간다. 새로 개발한 김치조개, 갈비스시, 검은깨 아이스크림, 알로에 음료가 들어간 디저트 등은 주류 고객들에게 한식을 친근하게 소개하면서 미각은 물론, 후각과 시각적으로도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리기구도 한국의 돌솥과 돌판 등이 사용된다. 순두부, 설렁탕을 즐겨먹고 돌판에 나오는 파전을 가장 좋아한다는 셰프 트로이는 돌솥, 돌판에 대해 재료의 고유한 성분과 맛, 향이 없어지거나 바뀌지 않으면서 재료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향미를 돋워준다고 평했다.

셰프 트로이는 “현재 주류에서 스시와 롤 등 일식이 인기지만 정통 일식은 사라지고 있는 반면, 한식은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한식이 크레스를 통해 주류에 소개되고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Posted by 비회원

‘콧대’ 높은 한국 여성들

‘콧대’ 높은 한국 여성들 성형정보 2008.09.10 10:27


‘콧대’ 높은 한국 여성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의 크기를 정력의 척도로 삼은 것은 동서양이 다르지 않다. 고대 로마시대에서조차 남성들은 코를 통해 자신의 성기가 크다는 사실을 은근히 자랑한 듯하다. ‘로마의 코(Roman Nose)’라는 말은 ‘물건 썩 괜찮네’란 뜻의 찬사였다. 심지어 성범죄자를 처벌할 때 코를 자르는 형벌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렇듯 남성의 코는 정력과 재력·권력과 같은 지배력의 상징이었다.

얼굴 이미지를 결정하는 데 여성의 코도 예외는 아니다. 반듯하게 적당히 솟아오른 코는 단아하고, 이지적인 분위기를 보여준다. 또 높은 콧등에 우뚝 선 콧날은 강인한 의지와 고집의 표상이다. 반면 작고 펑퍼짐한 코는 왠지 미숙하고, 천박하게 보인다.

코는 특히 옆모습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역광으로 보는 여성의 이마에서 콧등과 코끝, 그리고 도톰한 입술, 턱으로 이어지는 유려한 곡선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코가 낮은 동양인의 얼굴은 안타깝게도 옆모습에서 점수가 깎인다. 이는 카메라의 다양한 각도를 의식해야 하는 연예인들 사이에 코 성형이 많은 이유이기도 하다.

이런 면에서 코 성형은 묘미가 있다. 눈 성형이 정면의 모습을 바꿔주는 ‘평면의 예술행위’라면, 코 성형은 옆모습까지 변화시키는 ‘3차원적 공간예술 행위’다.

요즘 미국 교포 여성들이 국내 성형외과를 곧잘 찾는다. 재수술을 받기 위해 필자를 찾은 40대 초반의 Y씨도 그중 한 명이다. 10여 년 전 미국의 유명한 성형외과 의사에게 코를 높이는 수술을 받았는데 갈수록 변형이 심해져 얼굴을 들 수 없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코의 모양을 망가뜨린 원인은 자가조직이었다. 코를 높이기 위해 집어넣는 보형물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갈비뼈나 엉덩이뼈에서 떼어낸 연골 또는 진피조직이고, 다른 하나는 실리콘이나 고어텍스 같은 안정화된 이물질이다.

Y씨의 경우엔 갈비뼈 연골을 사용했는데 세월이 가다 보니 몸 안의 조직에 흡수돼 모양이 망가진 것이다. 이 경우 조직끼리 유착돼 재수술도 쉽지 않다. 일반적으로 자가조직의 경우 이물반응이 없어 안전하다고 생각하지만 이것이 오히려 장애가 된 것이다.

실리콘은 모양이 바뀌지 않고, 빼기 쉬워 재수술이 용이하다. 그렇다고 최고의 선택은 아니다. 예컨대 콧등이 좁은 사람에게 실리콘을 얹으면 더 좁게 보인다. 이 경우 진피를 떼어 콧등을 덮으면 날카롭던 인상이 귀엽고 여유롭게 바뀐다.

20여 년 전만 해도 코 수술 하면 실리콘 하나 넣는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요즘엔 뭉툭한 코끝을 예쁘게 다듬고, 콧방울(코의 양쪽 날개)을 날씬하게 좁히는 등 코 성형만 수십 가지에 이른다. 소비자가 스승이라는 말이 있다. 환자들의 까다로운 ‘입맛’에 맞추다 보니 한국의 성형 기술이 예술행위에까지 이를 정도로 세계적 수준이 된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콧대’ 높은 한국 여성들

‘콧대’ 높은 한국 여성들 성형정보 2008.09.10 10:27


‘콧대’ 높은 한국 여성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의 크기를 정력의 척도로 삼은 것은 동서양이 다르지 않다. 고대 로마시대에서조차 남성들은 코를 통해 자신의 성기가 크다는 사실을 은근히 자랑한 듯하다. ‘로마의 코(Roman Nose)’라는 말은 ‘물건 썩 괜찮네’란 뜻의 찬사였다. 심지어 성범죄자를 처벌할 때 코를 자르는 형벌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렇듯 남성의 코는 정력과 재력·권력과 같은 지배력의 상징이었다.

얼굴 이미지를 결정하는 데 여성의 코도 예외는 아니다. 반듯하게 적당히 솟아오른 코는 단아하고, 이지적인 분위기를 보여준다. 또 높은 콧등에 우뚝 선 콧날은 강인한 의지와 고집의 표상이다. 반면 작고 펑퍼짐한 코는 왠지 미숙하고, 천박하게 보인다.

코는 특히 옆모습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역광으로 보는 여성의 이마에서 콧등과 코끝, 그리고 도톰한 입술, 턱으로 이어지는 유려한 곡선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코가 낮은 동양인의 얼굴은 안타깝게도 옆모습에서 점수가 깎인다. 이는 카메라의 다양한 각도를 의식해야 하는 연예인들 사이에 코 성형이 많은 이유이기도 하다.

이런 면에서 코 성형은 묘미가 있다. 눈 성형이 정면의 모습을 바꿔주는 ‘평면의 예술행위’라면, 코 성형은 옆모습까지 변화시키는 ‘3차원적 공간예술 행위’다.

요즘 미국 교포 여성들이 국내 성형외과를 곧잘 찾는다. 재수술을 받기 위해 필자를 찾은 40대 초반의 Y씨도 그중 한 명이다. 10여 년 전 미국의 유명한 성형외과 의사에게 코를 높이는 수술을 받았는데 갈수록 변형이 심해져 얼굴을 들 수 없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코의 모양을 망가뜨린 원인은 자가조직이었다. 코를 높이기 위해 집어넣는 보형물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갈비뼈나 엉덩이뼈에서 떼어낸 연골 또는 진피조직이고, 다른 하나는 실리콘이나 고어텍스 같은 안정화된 이물질이다.

Y씨의 경우엔 갈비뼈 연골을 사용했는데 세월이 가다 보니 몸 안의 조직에 흡수돼 모양이 망가진 것이다. 이 경우 조직끼리 유착돼 재수술도 쉽지 않다. 일반적으로 자가조직의 경우 이물반응이 없어 안전하다고 생각하지만 이것이 오히려 장애가 된 것이다.

실리콘은 모양이 바뀌지 않고, 빼기 쉬워 재수술이 용이하다. 그렇다고 최고의 선택은 아니다. 예컨대 콧등이 좁은 사람에게 실리콘을 얹으면 더 좁게 보인다. 이 경우 진피를 떼어 콧등을 덮으면 날카롭던 인상이 귀엽고 여유롭게 바뀐다.

20여 년 전만 해도 코 수술 하면 실리콘 하나 넣는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요즘엔 뭉툭한 코끝을 예쁘게 다듬고, 콧방울(코의 양쪽 날개)을 날씬하게 좁히는 등 코 성형만 수십 가지에 이른다. 소비자가 스승이라는 말이 있다. 환자들의 까다로운 ‘입맛’에 맞추다 보니 한국의 성형 기술이 예술행위에까지 이를 정도로 세계적 수준이 된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한국인 5대 암 검진 대상 암 종류 유무에 따른 상대생존율 비교

한국인 5대 암 검진 대상 암 종류 유무에 따른 상대생존율 비교 암 정보 2008.03.29 13:19

한국인 5대 암 검진 대상 암 종류 유무에 따른 상대생존율 비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한국인 주요 암의 5년 상대생존율, 1993-2002

한국인 주요 암의 5년 상대생존율, 1993-2002 암 정보 2008.03.29 13:14

한국인 주요 암의 5년 상대생존율, 1993-20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참고  :
관찰생존율 : 관심질병을 가진 환자가 일정기간 동안 살아 있는 확률
상대생존율 : 환자군의 관찰생존율을 동일한 인구학적 특성을 가지는 일반인구의 생존율로 나누어 구한값


Posted by 비회원

야생란 목록

야생란 목록 꽃 정보/난 키우기 2008.02.21 14:49

야생란
 
   야생란이란 자연상태에서 성장하는 모든 난을 의미한다.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난은 심비디움속(Cymbiduim)의 춘란(보춘화), 한란 그리고 죽백란이 있고, 덴드로비움속(Dendrobium)의 석곡과 Neofinetia 속의 풍란과 Aerides속의 나도풍란이 있다. 따라서 본 페이지에서는 상기 난들을 제외한 야생란에 대하여 아래 내용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봄에 피는 난

 
꼬마은난초
 Cephalanthera erecta var. subaphylla
 
두잎약난초
 Cremastra unguiculata
 
은난초
 Cephalanthera erecta
 
방울새란
 Pogoniaminor
 
금난초
 Cephalanthera falcata
 
큰방울새란
 Pogonia japonica
 
은대난초
 Cephalanthera longibracteata
 
한라감자난초
 Oreorchis coreana
 
새우난초
 Cephalanthera discolor

 비비추난초
 Tipularia japonica
 
한라새우난초
 Calanthe bicolor

 석곡
 Dendrobium moniliforme
 
금새우난초
 Calanhe sieboldi
 
금자란
 Saccolabium matsuran
 
보춘화
 Cymbidium goeringii

 비자란
 Sarcochilus japonicus
 
약난초
 Cremastra appendiculata
 
차걸이란
 Oberonio japonica
 


여름에 피는 난

 
나리난초
 Liparis makinoana
 
탐라란
 Saccolabium japonicum
 
옥잠난초
 Liparis kumokiri
 
천마
 Gastrodia elata
 
나나벌이난초
 Liparis krameri
 
애기천마
 Hetaeria sikokiana
 
갈매기난초
 Platanthera japonica
 
나도잠자리난초
 Tulotis ussuriensis
 
산제비란
 Platanthera mandarinorum var. brachycentron
 
여름새우난초
 Calanthe reflexa
 
애기제비란
 Platanthera maximowicziana
 
손바닥난초
 Gymnadenia conopsea
 
횐제비란
 Platanthera hologolttis
 
으름난초
 Galeola septentrionalis
 
개제비란
 Coeloglossum viride var. bracteatum
 
죽백란
 Cymbidium lancifolium
 
나도제비란
 Orchis cyclochila
 
대흥란
 Cymbidium nipponicum
 
병아리난초
 Amitostigma gracile
 
이삭단엽란
 Malaxis monophyllos
 
닭의난초
 Epipactis thunbergii
 
씨눈난초
 Herminium lanceum var. longicrure
 
잠자리난초
 Habenaria linearifolia
 
타래난초
 Spiranthes sinensis var. amoena
 
백운란
 Vexillabium nakaianum
 
지네발란
 Sarcanthus scolopendrifolius
 
흑난초
 Liparis nervosa
 
사철란
 Goodyera Schlechtendaliana
 
무엽란
 Lecanorchis japonica
 
붉은사철란
 Goodyera macrantha
 
제주무엽란
 Lecanorchis kiusiana
 
털사철란
 Goodyera velutina
 
콩짜개란
 Bulbophyllum drymoglossum
 
섬사철란
 Goodyera maximowicziana
 
혹난초
 Bulbophyllum inconspicuum
 
줄무늬사철란
 Goodyera chejuana
 
풍란
 Neofinetia falcata

 애기사철란
 Goodyera repens
 
나도풍란
 Sedirea japonica
  
  
 

가을에 피는 난

 
한라천마
 Gastrodia uerrucosa
 
방울난초
 Habenaria flagellifera
 


겨울에 피는 난



 
한란
 Cymbidium kanran
 
녹화죽백란
 Cymbidium javanicum var. aspidistrifolium
 
 

꽃, 꽃배달, 전국꽃배달, 화환,꽃바구니,조화, 승진축하, 장미, 장미100송이, 개업축하,서양란, 동양난, 동양란, 개업란, 난배달, 난, 란, 개업난, 서양난, 종류, 키우는 방법,난초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