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가족이 함께 즐기는, 하이난의 아롱베이 풀빌라!

가족이 함께 즐기는, 하이난의 아롱베이 풀빌라! 국내외 여행정보 2008.09.29 13:36

가족이 함께 즐기는, 하이난의 아롱베이 풀빌라!  
 

 
 
 
가족 여행지를 위해 고심하고 있는 분이 있다면, 하이난의 아롱베이 풀빌라를 권한다. 가까운 거리 덕분에 비행기에서 시달리지 않아도 되고, 3박4일의 일정으로 충분한 휴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온 가족 구성원이 모처럼 큰 마음을 먹고 여행을 가려 한다 치자.

'아빠는 골프를 치길 원하고, 엄마는 프라이빗한 수영장에서 몸매 마음껏 드러내며 자유로운 수영을 원한다. 그리고 매 끼니 음식을 나가서 사먹지 않아도 되는 키친 서비스까지 딸려 있는 별채식 룸이라면 우리 가족을 위해 더욱 금상첨화이겠다!'

이렇게 생각하며 가족 여행지를 위해 고심하고 있는 분이 있다면, 하이난의 아롱베이 풀빌라를 권한다. 가까운 거리 덕분에 비행기에서 시달리지 않아도 되고, 3박4일의 일정으로 충분한 휴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이난 최초의 아롱벵이 풀빌라!

인공 호수 위에 지어진 별채식의 각 룸들은 무척이나 고급스럽고 낭만적으로 느껴질 수 밖에 없는데
호숫가를 바라보며 유유자적 수영을 즐겨도 좋고, 호숫가에 위치하고 있는 식당에서 기분좋은
식사를 할수도 있다. 하이난의 특성상 호텔식 임에도 불구하고 그다지 비싼 가격은 아니니 더욱 마음은 편안해 진다.

직접 만들어 먹는 음식으로 입맛에 맞는 음식을 직접 해먹을 수도 있으며, 호텔 바로 뒤에 위치하고 있는
골프장에 가서 골프를 쳐도 좋다.


이렇듯, 온 가족 구성원이 즐겁게 즐기고 실컷 휴양도 할 수 있는 아롱베이 풀빌라는 시설대비
저렴한 가격 덕분에 현지의 업계 관계자들에서는 이미 입소문이 많이 난 곳이다.
아직까지는 아는 사람만 입소문을 통해 예약을 하고 다녀온 후 만족하는 그런 호텔이란 뜻이다.

저렴하게 호화로운 별채에서 나만의 휴양여행을 꿈꾼다면 하이난의 아롱베이 풀빌라를 택한면 된다.
절대 후회없을 알찬 가족 여행지가 될 것이다.

 

 

[  출처 : 여행작가 조은정 (http://www.zonejung.com)  ]


 

Posted by 비회원

동남아여행/베트남/하노이 - 부모님께 감동을 선사하는 효도 관광.

동남아여행/베트남/하노이 - 부모님께 감동을 선사하는 효도 관광. 국내외 여행정보 2008.09.08 18:23

동남아여행/베트남/하노이 - 부모님께 감동을 선사하는 베트남 관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하롱베이의 모습 ]
            

그동안 망설이다 쉬는김에 엄마와 여행하기로 결정!
행선지도 결정하지 못하고 급 알아보고 베트남 하롱베이로 결정.

출발하는 날, 늦은 비행기라 급하지 않게 여유있게 도착한 공항.
단체패키지여행이 처음인 나로서는 모임장소에서 모두 모여 같이 비행기를 타겠지 하고 생각했던, 어처구니없긴 하지만 ㅎㅎ
비행기는 일정보다 약 30분가량 늦게 출발하느라 공항을 빙빙 돌기도 했고
어쨌건 시간이 되어 티켓을 받아들고 비행기를 타고 베트남에 도착.
베트남 공항은 정말. 우리나라경기도의 버스정류장같은 냄새를 물씬 풍겼고.
여행사 피켓을 든 현지인을 찾아 호텔로 이동.

호텔로 이동하는 동안 내내 보였던건 한국기업광고판(?)
밤에 도착해서 그런지 거리는 잘 보이지 않았고
호텔도착후 방배정을 받고 우리는 그냥 한국에선 잘 보지도 않던 TV를 켜서,
마침 방송 중이던 미우나고우나를, 반가운 나머지 열심히 시청했다.

다음날 삼판배로 육지의 하롱베이라고 불린다는 땀꼭을 관광하러 이동하는 중.
목격한 오토바이떼드사건 ㅎㅎ
정말 개미떼 같았던 오토바이떼
장부장님은 연신 "베트남에서 기억나는건 오토바이밖에 없다는 여행객이 대부분"이라고 했었고 역시나 울엄마도 서울와서는 "완딸라" 와 "오토바이" 밖에 기억을 못했다.

또 이동 중에 인상 깊었던건, 논안에 자리한 수많은 무덤들~
오히려 가까운 곳에 무덤이 있어 잘 돌보게 된다는 설명도 덧붙여 들었다.

드뎌 땀꼭도착!
생각보다 삼판배는 허름해 보였지만 나름 운치있고 좋았다.
우리배를 노젓던 현지인은 사진을 찍을때마다 멈춰주기도 하고,
알아듣지 못하겠는 설명으로 이것저것 얘기해주고
물속에 꽃이 피었다고 엄마 신기해하니 꺾어주고...
생각보다 날씨가 덥지 않아서 더욱 좋았다.

동굴근처에는 이상한 진분홍색의 알수없는 벌레같은게 붙어있었고, 현지인은 "꼬동"이라고 설명해 주었다.
게다가 먹을수 있다고 까지! 과연 그걸 보고 그런걸까 의심가고
결국 동굴안에서 잠시 멈춰 쉬는 동안 엄마, 그걸 따겠다고 만졌지만 퍽! 하고 부서지고 으~

동굴입구에 수많은 고동(달팽이 같은..)을 건지느라 정신 없던 현지인
그러다 뒤돌아 다시 노젓기 시작하더니 어딘가를 가르키며
"꼬끼리바이~" 라고 하기 시작!
당최 무슨소린지. 커다란 바위를 보고 그러나 싶어 그냥 "아~" 라고 했는데 내가 못알아 들은걸 알고는 집요하게 꼬끼리바이를 외치던. ㅋㅋ
결국 꼭대기에 조그맣게 붙어있는 형상을 발견~ ㅋㅋ

식사를 마치고 다음 호텔로 이동했다. (첫날 묵은 호텔보다는 훨씬 나았다.)

이날은 발맛사지를 받았다.
무슨말인지 어설픈 한국말을 해대는 맛사지사들.
시원하기도 하고 아프기도 하고.

세째날, 드디어 하롱베이를 감상하기 위해 다시 4시간을 이동
가는길에 보이는 집들은 하나같이 길쭉하게 생겼고
집은 일자형에 앞쪽1층은 대부분 매장(이라고 하기엔 쫌 거시기한 구멍가게 정도)이나 빈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었고 중간에 살짝 계단이 보이는 구조들 뒤로는 연못같은게 있고 간간히 담위에서 낚시하는 사람을 볼수 있었다.

하롱베이를 감상하기위한 배에 드뎌 도착!

하롱베이 일정중 동굴감상~
이미 성장이 멈춰 애써 화려한 조명으로 치장해 놓은 느낌,
동굴에서의 가장 최고는 선녀탕!
그 상상하지도 못할 수심에 깜짝 놀랐다.

다시 배로 올라와 바다를 항해(?)하던 중 커다란 해파리들을 수면가까이서 보게 되었고
갑자기 해파리냉채가 먹고 싶었지만 "독이 있다"는 아저씨말에 생각접고.ㅋㅋ
전망대에 올라갔다 내려오면서, 그렇게 저렇게 하롱베이 섬들 관광은 끝이나고
잠시 호텔에서 한시간 가량 쉬고 식사를 했다.

다음날(베트남에서의 마지막날)

호치민광장, 씨클로 관광, 쇼핑센터,수상인형극!
마지막날 일정이 제대로 빡센것 같았다는거~
마지막식사후 수상인형극을 관람했다.
이것을 끝으로 공항으로 이동.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