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퇴행성관절염의 진단 방법 - 동영상

퇴행성관절염의 진단 방법 - 동영상 질병과 건강 2008.09.11 10:58
퇴행성관절염의 진단 방법 - 동영상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퇴행성관절염에 대한 잘못된 상식

퇴행성관절염에 대한 잘못된 상식 질병과 건강 2008.09.11 10:56

퇴행성관절염에 대한 잘못된 상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퇴행성관절염도 치료가 되나요?
흔히 진료실에서 환자분들에게 많이 받는 질문중 하나가 "퇴행성관절염도 치료가 되나요?"라는 것이다.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연골이 닳아 없어지면서 발생되는 통증질환이기 때문에 환자분들은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리라는 예상으로 이런 질문을 하시는 것 같다. 물론 노화는 막을 수 없으며 누구나 관절의 퇴행성 변화는 겪는다. 그러나 정상적인 노화에서 경로를 벗어난 병리적 상태는 적극적인 치료로 증상을 완화시키거나 정상궤도로 돌려놓을 수는 있다. 문제는 구조적인 회복이 아니라 기능적인 회복, 즉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퇴행성관절염의 치료 목적이다.

2. 발생빈도
방사선상에서는 55세 이상의 약 80%, 75세에서는 거의 전인구가 퇴행성관절염의 소견을 나타내고 있으며 이중 약 1/4정도에서 임상증세를 나타낸다. 나이가 많아질수록 여성에게서 더 많이 그리고 더 심하게 나타난다.

3. 퇴행성관절염의 원인
  1) 일차성(원발성) 퇴행성관절염:
   나이, 성별, 유전적 요소, 비만증, 특정관절부위 등이 선행인자로 생각되어지며 중년 이후에 발병빈도가 높아진다. 호발부위는 요추부, 고관절, 슬관절,    엄지발까락관절이다.

  2) 이차성(속발성) 퇴행성관절염:
- 외상 : 심한 충격, 반복적인 가벼운 외상
- 질병 : 화농성 및 결핵성 관절염, 무혈성 괴사, 말단거대증, 당뇨병, 통풍, 조직흑변증
- 기형 : 고관절의 발육부전, 내반슬, 외반슬과 같이 관절의 정렬이 틀어진 경우

4. 퇴행성관절염의 경과 및 증상
관절연골의 퇴행성변화가 일차적으로 나타나며, 질환이 진행되면 연골하 골의 경화, 관절 주변의 골 과잉형성, 관절의 변형 등이 발생될 수 있다. 초기에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경도의 동통이 가장 흔하다. 동통은 춥거나 습기가 많은 날씨에 의해 악화되기도 한다. 또한 환자는 운동시 쉽게 피로감을 호소하고, 관절에 운동장애나 경도의 종창 및 관절 주위에 압통을 호소하기도 한다. 관절연골의 소실과 변성에 의해 관절면이 불규칙해지면, 운동시 마찰음이 느껴질 수도 있다. 또 유리체가 유리된 경우에는 관절운동의 장애가 현저할 수도 있다.

5. 치료
1) 침, 봉약침, 물리치료 : 기혈을 순환시켜 통증을 완화하는 작용을 한다.
2) 약물치료
퇴행성관절염은 마치 기계에 녹이 슬어 있는 상태로 비유할 수 있으며, 한약은 이런 관절의 윤활작용과 보강작용을 하며 침구치료로 개선된 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시켜 주는 효과가 있다.     [남상수 교수/척추·관절센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인들에게있어 감기보다 흔하다는 퇴행성관절염

노인들에게있어 감기보다 흔하다는 퇴행성관절염 질병과 건강 2008.06.09 15:18
노인들에게있어 감기보다 흔하다는 퇴행성관절염


 

오랜 시간 동안 서서히 당신의 무릎을 파고들어 통증을 악화시키는 퇴행성관절염. 어느정도 진행이 되었는지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세심하고 꼼꼼한 검사가 필요하다.



노인들에게있어 감기보다 흔하다는 퇴행성관절염


다리가 지금 O자형으로 휘어졌어요. 무릎과 무릎 사이가 붙지 않아요. 무릎 안쪽에서 뼈끼리 부딪힌다는 거죠. 여기가 많이 아프실거에요. 아프죠? 여기는 좀 덜 아플거에요. 여기는 연골이 살아있거든요. 어머니의 지금 상태는 뼈끼리 맞닿은 상태이기 때문에 인공연골을 넣어서 잘 보행할 수 있도록 인공관절 수술을 하게 되겠습니다. 인공관절 수술을 하게되면 제일 첫째는, 걸을 때 안아프고, 계단을 봐도 겁이안나게 됩니다. 처음부터 마음대로 걸을 순 없지만, 예를들어 2-3개월 지나면 하시고 싶은것 하시고, 한 6개월 지나면 자유롭게 행동하실 수 있습니다.


욱신욱신 쑤시는 통증에 관절변형까지...말 그대로 뼈 저리는 고통을 주는 퇴행성관절염 우리나라 고유의 좌식생활때문에 발병율은 점점 높아져만 가는데, 한번 발병하면 쉽게 떨쳐낼 수 없는 지긋지긋한 관절염. 관절염 의 심각성을 얕보고 방치하는 습관이 관절염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출처 : 힘찬이님, http://blog.naver.com/q2482487?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