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청량음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6 [건강과 물] 시간당 물 한 컵이 건강에 최고!

[건강과 물] 시간당 물 한 컵이 건강에 최고!

[건강과 물] 시간당 물 한 컵이 건강에 최고! 질병과 건강 2008.10.26 16:05

[건강과 물] 시간당 물 한 컵이 건강에 최고! 



 
 

더우면 생각나는 ‘시원한 한잔’, 하지만… 갈증-피로만 더하는 청량음료·맥주 

“퇴근 후 맥주 한잔 어때?” “엄마, 시원한 콜라 한잔 주세요.” 날씨가 더워지면서 시원한 음료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더위를 쫓아주는 음료수는 적당히 마시지 않으면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시원하게 쭉 들이켜고 싶은 계절, ‘음료의 건강학’을 알아봤다.

○ 청량음료 마신 후 꼭 양치질 하세요

청량음료는 상쾌한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그러나 이는 심리적 효과일 뿐 갈증해소에 효과적이지 못하다. 많이 마실 경우 몸에 좋지 않다. 
청량음료 속 과다한 당분과 인산 때문이다. 청량음료 250mL 한 캔을 마실 경우 20∼32.5g의 당분을 섭취하게 된다.  초중학생 1일 권장 당분 섭취량인 20g을 초과한다. 청량음료에는 흡수한 당을 에너지로 만드는 영양소가 없어 우리 몸 안에 있는 비타민을 빼앗는다. 
이 때문에 청량음료를 많이 마시면 입맛이 사라지고 더 쉽게 피로를 느끼게 된다.

“콜라가 몸에 좋지 않으니까 대신 사이다를 마신다”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사이다나 콜라나 별 차이가 없다. 당분은 콜라에 100mL당 13g  들어있는데 사이다에는 10∼12g 들어있다.
상큼한 맛을 내기 위해 청량음료 속에 들어 있는 인산은 칼슘의 흡수를 방해하고 배설을 촉진시킨다. 칼슘 섭취 부족은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킨다.
또 지속적으로 치아가 산성의 청량음료에 노출되면 치아의 에나멜 층이 부식돼 충치의 원인이 된다.
청량음료를 줄이려면 양보다 횟수를 줄이는 것이 좋다.
한 번에 많이 마시는 것보다 자주 마시는 것이 건강에 더 해롭기 때문이다.
따라서 마시려면 한 번에 빨리 마시는 것이 좋다. 그리고 음료를 마신 뒤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한다.

○ 맥주, 이뇨작용으로 갈증 심해져

맥주는 오히려 갈증을 유발할 수 있다.
더위로 인한 체온 상승은 혈관을 확장시켜 알코올의 흡수를 빠르게 한다. 따라서 혈중 알코올 농도는 평소보다 맥주를 마실 때 더 빠르게 올라간다.  한마디로 쉽게 취하게 되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체온이 상승해 더 덥다는 느낌을 준다. 알코올이 분해될 때 생성되는 아세트알데히드는 체내에서 발열작용을 일으킨다.

또 맥주를 많이 마시면 이뇨작용으로 인한 수분 배출이 많아져 갈증이 심해진다. 날씨가 더워질수록 야간에 야외로 나와 맥주를 마시는 경우가 많은데 고열량 섭취로 체중이 늘 수 있다.
이온음료는 체액에 가까운 전해질 용액이다. 신속히 체내에 흡수되며 땀으로 잃어버린 포도당, 미네랄 등을 보충해 준다.

 또 이온음료에 들어 있는 나트륨이온, 칼륨이온, 마그네슘이온 등은 운동 중에 손실되기 쉬운 무기질을 보충한다. 더운 날 1시간 이상 격렬하게 운동했다면 약간의 전해질이 포함된 음료를 마시는 것이 좋다.

그러나 조금씩 운동하거나 목욕을 한 후 배출된 수분이나 무기질을 보충하기 위해 이온음료를 마실 필요까지는 없다. 이온음료에 들어간 L-글루타민산나트륨 등의 첨가물은 인체에 유해하진 않지만 과다하게 마셔 체내에 쌓이게 되면 두통, 현기증, 메스꺼움, 가슴압박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자기 전에 많이 마시고 자면 삼투압 작용으로 얼굴이 부을 수도 있다.

○ 운동할 땐 시간당 2~4 컵 물을…

전문가들은 “날씨가 더울수록 수분은 물로 보충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한다.
날씨가 더울수록 충분히 수분을 보충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에는 시간당 한 컵, 운동을 할 경우에는 시간당 2∼4컵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차가운 생수, 100% 오렌지·포도 주스, 보리차, 야채즙, 수정과, 식혜, 녹차 등  천연 성분이 포함된 음료가 좋다. 수박, 참외 등 수분이 많은 과일을 먹는 것도 더위 속 갈증을 해소하는 방법이다.
땀을 많이 흘렸다고 해서 소금물을 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땀을 흘리면 염분보다 수분이 더 많이 빠져나가게 된다.
따라서 우리 몸의 염분 농도는 오히려 평소보다 높아질 수 있다. 거기에 소금까지 먹으면 염분 농도가 더 올라가게 되어 탈수가 심해진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