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암환자 치료] 암환자의 외로움, 고독 문제 "고독한 암 환자는 더 빨리 죽는다"

[암환자 치료] 암환자의 외로움, 고독 문제 "고독한 암 환자는 더 빨리 죽는다" 암 정보 2008.10.29 18:48

[암환자 치료] 암환자의 외로움, 고독 문제 "고독한 암 환자는 더 빨리 죽는다"

 







유방암이라는 진단을 받은 시점에 절친한 친구나  친지가 거의 없던 여성은 사회적 유대  관계가 풍성한 여성보다 유방암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의 캔디스 크뢴케 박사팀은 ‘간호사 건강 조사’에  참여한 46~71세 여성으로 1992년~2002년 사이에 유방암 진단을 받은 3천여 명을  대상으로  혼인 상태, 절친한 친지와 접촉횟수 등을 분석,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임상종양학 저널에 실린 이들의 분석에 따르면 절친한 친지가 없거나 교회,지역사회 모임에 속하지 않는 등 사회적으로 고립된 여성은 사회적 유대관계가 좋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두 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처럼 사회적으로 고립된 여성은 다른 어떤 원인으로 사망할 확률도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66%가 높았다.


그러나 종교나 지역사회 활동에 참여하는 것이 유방암 진단 후 생존에 어떤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이며 배우자의 유무도  유방암 환자의 생존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지 않았다. 반면 가까운 친척,친구,자식의 존재 유무는 이들의  생존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크뢴케 박사는 “ 사회적 관계가 유방암 생존에 중요하다”면서 유방암  환자들  사이에서 사회적 고립은 보호, 특히 친지들의 격의없는 보살핌 등을 제한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추측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기 항생제 사용과 알레르기

조기 항생제 사용과 알레르기 알러지 정보 2008.04.07 18:43
조기 항생제 사용과 알레르기





출생후 6개월이내 항생제를 복용한 아이는 7세가 되면 알레르기나 천식이 생길 위험성이 증가한다고 2003년 9월30일 비엔나에서 열린 유럽호흡학회(European Respiratory Society's annual conference)에서 디트로이트의 미시간주 Henry Ford병원의 Johnson박사가 보고하였다.

이연구는 출생후 7세까지 448명의 소아에서 시행하였는데 49%에서는 6개월이내에 항생제를 사용하였으며 가장 흔히 사용된 항생제는 페니시린 계열이었다.

생후 첫 6개월에 적어도 한가지 이상의 항생제를 사용했던 아이는 7세때

  •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았던 아이보다 1.5배 알레르기가 발생하였으며 천식은 2.5배 많이 발생하였다.
  • 두마리 이하의 개나 고양이 같은 애완동물과 생활했던 아이는 알레르기가 1.7배 발생하였고 천식은 3배 발생하였다.
  • 알레르기 과거력이 있던 어머니의 아이에서는 거의 2배 알레르기가 발생하였다.
  • 4개월이상 모유를 먹었던 아이는 알레르기가 4배이상 발생하였지만 모유가 항생제와 천식사이에 위험성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생후 첫 일년 동안 적어도 개나 고양이 같은 애완동물 두마리이상 같이 살았던 아이는 이러한 항생제 효과에 민감하지 않았다.

태어난후 6개월까지는 어머니로 받은 면역항체(Ig-G)에 의해 병균에 대한 면역작용을 유지하는 반면 아이의 위장관내에서는 장내세균에 의해 면역계를 자극하여 면역항체를 분비시키는 연습을 시킨다고 한다.

생후 6개월내에 항생제 사용은 위장관에 영향을 주어 아이의 면역계통에 발달을 변화시킬수 있다고 하는데 이는 항생제사용으로 장내의 병균이 죽게되고 면역계의 연습이 불가능해지면 면역항체(Ig-G)의 분비가 적어지고 이물질에 대한 알레르기반응을 일으킬수 있는 면역항체(Ig-E)를 더 많이 분비하게 된다고 가정하였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과 주의해서 관찰해야 할 증상은 어떤 것이 있나요?

간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과 주의해서 관찰해야 할 증상은 어떤 것이 있나요? 암 정보/묻고 답하기 2008.03.31 11:47

질문 : 
간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과 주의해서 관찰해야 할 증상은 어떤 것이 있나요?


 
답변 : 
대부분 간암의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간암의 고위험군인 B형 간염, C형 간염 보유자나 알코올성간염, 간경변증 환자들의 경우 간암의 조기진단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검진을 통해 간암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간암의 조기진단방법으로는 혈액검사인 알파태아단백검사(AFP)와 복부초음파검사 또는 전산화단층촬영을 시행합니다.

간암과 관련해서 주의해야 할 증상들에는 평소에 피로감을 많이 느끼거나, 아무런 이유 없이 갑자기 체중이 감소할 때, 윗배 오른쪽 부위에 간혹 통증이나 불쾌감이 있으면서 식욕이 떨어지고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느끼는 증상이 심해질 때, 황달이 오는 경우(이 경우 간암이라면 꽤 진행이 된 경우입니다) 등이 있습니다.

물론 이런 경우 전부 간암에 걸린 것은 아니지만 의심해 보고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