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강진 병영마을 돌담길 문화재 등록되다

강진 병영마을 돌담길 문화재 등록되다 국내외 여행정보 2008.10.05 13:14

강진 병영마을 돌담길 문화재 등록되다






강진군은 문화재로 예고 등록된 강진 병영 돌담길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지난 6월19일 근대 문화재 제264호로 등록 되었다고 밝혔다.

문화재로 등록된 병영면 성남리( 옛 병마절도사의 영(營)이란 명칭에서 유래된 마을)돌담길은 전체적으로 돌과 흙을 번갈아 쌓은 토석담으로 하부는 비교적 큰 화강석을, 중단 이후로는 어른 주먹정도의 비교적 작은 돌을 사용하여 쌓아 올렸으며 담 위에는 기와로 지붕처리를 하였다.
또한 담장역할을 하는 부속채도 담장과 같은 높이와 방식으로 축조되어 있어 서로가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
높이는 2m 정도로 높은 편이고 이는 병영마을이라는 특성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마을 안길이 직선형으로 되어 있어 담장이 한층 정연해 보인다.

특히 ‘한골목’이라고도 부르는 이 돌담길은 하멜 일행이 1656년부터 1663년까지 7년간 이곳에 머무는 동안 그들로부터 습득한 것으로 전해오는 담쌓기 방식인, 중단 위쪽으로 얇은 돌을 약 15° 정도 눕혀서 촘촘하게 쌓고, 다음 층에는 다시 엇갈려 쌓는 일종의 빗살무늬 형식(이곳에서는 이 형식을 ‘하멜식 담쌓기’라 부른다)은 타 지방과 다른 독특한 방식을 보여주고 있어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크다며 문화재로 등록했다
강진군 임병윤 문화예술 담당은 “우리소중한 문화유산인 병영 옛 담장을 온전히 보존하여 후손들에게 물려주고 관광자원화로 활용키 위해 점차적으로 훼손담장에 대해서는 문화재청과 협의하여 옛 담장 복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 병영면은 수인산, 성자산, 옥녀봉, 별락산, 화방산 등 크고 작은 산으로 둘러싸여 분지형태의 천연요새로, 일찍이 전라도의 군수권을 통괄했던 병영성이 이곳에 들어섰으며 빠른 상업의 발달을 이룬 곳으로 사적 제397호로 지정된 병영성지가 남아있어 그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남 완도 전복 오돌오돌 씹는 맛 … 원기 보충에 그만

전남 완도 전복 오돌오돌 씹는 맛 … 원기 보충에 그만 요리 맛집 정보 2008.09.23 16:29

전남 완도 전복 오돌오돌 씹는 맛 … 원기 보충에 그만
 


 
   
 
전복은 맛이 사철 모두 비슷하지만 여름철에 원기를 보충하는 건강보양식품으로 즐겨 찾고, 물량도 이때 많이 나온다. 중국에선 상어 지느러미, 해삼과 함께 ‘바다의 삼보(三寶)’로 꼽힌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보통 사람은 큰 맘을 먹지 않으면 맛보기 힘들었다. 생산량이 적고 값이 비쌌기 때문이다. 그러나 10여 년 전부터 양식 기술이 발달하고 양식 시설이 계속 늘어 값이 싸져 예전보다 쉽게 맛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나오는 전복은 한 해 4300t 정도. 중국·호주·페루·칠레에 이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다. 전국 생산량의 81%인 3500t가량을 전남 완도군 1800여 어가에서 생산하고 있다. 완도군에서도 노화도·보길도에서 전체의 70%가 나오고 있다.

신우철 완도수산사무소장은 “완도는 전복의 먹잇감인 미역·다시마의 양식이 많고 파도가 심하지 않아 양식에 유리하다”며 “전복으로 거두는 소득이 연간 1500억원을 넘는다”고 말했다.

완도군과 양식 어민들이 지난달 27일부터 ‘전복 먹기 100일 범국민운동’을 벌이며 평소보다 싸게 팔고 있다. 양식 급증 덕에 총 물량이 7억1000만여 마리로 지난해 이맘때보다 40%나 늘었기 때문이다. 전복 먹기 100일 안에 보양식을 많이 찾는 초복·중복·말복과 선물 수요가 많은 추석이 끼여 있다. 초복인 19일을 ‘전복 먹는 날’로 지정하기도 했다.

완도 현지의 소비자 가격은 ㎏당 6~8개짜리는 6만~5만원, 10~12개짜리는 4만5000~4만원, 음식점에서 많이 쓰는 13~15개짜리는 3만8000~3만5000원이다. 600칸의 가두리를 가진 ‘전복마을’의 이춘규(43)씨는 “소비 감소와 양식 증가로 값이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0~20% 내렸다”고 말했다. 완도군은 소비자들에게 할인 판매하는 어민·상인들을 안내해 주고 있다. 낮에는 061-550-5419(시장개척팀), 밤엔 061-554-2082(당직실)로 전화하면 된다. 완도군이 운영하는 ‘완도군이숍(www.wandoguneshop.com)’을 통해서도 구입할 수 있다.

 

◇ 전 복



자연산은 양식에 비해 육질이 단단하고 오돌오돌 씹히는 맛이 더 좋지만, 매우 드물다. 양식은 4~5월 산란·부화 후 5~6개월 지난 종묘를 해상 가두리에 입식해 2~3년 길러 출하한다. 큰 것일수록 영양가가 많을 뿐 아니라 비릿한 냄새가 덜 나고 씹히는 맛이 좋다. 요리는 예전엔 회·죽 정도에 그쳤으나 값이 싸지면서 구이·찜·샤브샤브, 전복삼계탕 등으로 다양해졌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