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부정적인 아이] 부정적인 아이를 만드는 부모

[부정적인 아이] 부정적인 아이를 만드는 부모 아이키우기 2008.11.12 20:03

[부정적인 아이] 부정적인 아이를 만드는 부모





 

다른 것은 다 좋은데, 아이가 약간 부정적이라고 한다면?

아이가 부정적이라는 것은
1.다른 친구가 혼날 때 피식거린다.
2.비판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기 보다는 비난적이다.
3.자주 투덜거린다.
4.뺀질거린다.(즉, 선생님 앞에서 촐삭댄다.) 

아이를 교육시키는 데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이 있다.
아이가 잘 하건 못하건 그 책임은 90%부모에게 있다. 나머지 10%는 친구와 주위 환경에 영향을 받는다.

생각을 해보면, 아이는 분명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세상에 태어났고, 학교에 들어가기 까지만 해도 자그마치 8년을 부모와 떨어지지 않고 산다. 부모의 태도와 말이 고스란히 아이의 머릿속에 배어든다.
그러나 부모가 아무리 과격해도, 아이는 순진하다.

초등하교 4학년이 되면 대부분의 아이들은 자신의 성격에 큰 변화를 가한다.
아주 착실히 살아오던 아이도, 친구를 따라 "내가 사는 건 즐기며 사는 게 아니었어"하면서 마구 논다.


아이가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되는 과정


부모의 영향도 지대히 받게되는데, 가령, 부모가 부부싸움을 했다고 치자.
아이 앞에서 하거나, 방에 들어가서 할 것이다.
물론 아이 앞에서는 무슨일이 있어도 싸우면 안된다. 부모가 싸우면 온갖 처음들어보는 말이 오간다.
그리고, 부부싸움이 잦으면, 아이는 자연히 부모를 따라간다.

부부싸움을 아이앞에서 하더라도, 꼭 사과하고, 왜 싸웠는지, 아빠가 무엇을 잘못했고, 엄마는 무엇을 잘못했는지 알려주어야 한다. 그러면 아이는 "아, 이럴 때는 이렇게 해야 하는 구나."라고 무언가를 배운다.
반면 싸우고도 아무말 않거나, 몇칠 씩 싸우면 아이에게 매우 부정적 인상을 심어준다.
왜냐하면, 분명 학교에서나 유치원에서, 또는 책에서 싸우면 안된다. 부부는 서로를 위해주어야 한다. 등으로 배웠기 떄문이다. 그때부터 아이가 부모에 대한 신임을 잃게 된다.

아이가 버르장머리가 없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 왜 천진난만하고 순진한 아이가 대들고, 말 안듣겠는가.
부모가 차츰차츰 부정적으로 인식된다.
"왜 저렇게 인간성 없는 사람 말을 들어야 하지?" 라고 생각한다.

생각해보라. 만약 당신 앞에서 맨날 싸우기나 하는 사람의 말을 들으라면, 당신은 그 말을 순순히 듣겠는가?
이렇게 살다보면, 결국 중학생이 되고 사춘기가 오면서 일이 터진다.
중학생쯤 되면, 뭐가 맞고, 틀린지 다 안다. 책을 많이 읽던 아이라면 더 성숙하다.
이제는 싸우던 부모를 무시하게 된다. 그 이유는 아직 자아가 완전히 성숙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부모가 하는 행동이 바르지 않은 거란는 것은 알지만, 이해할 줄은 모른다.
알긴 알지만 완벽히 알진 못한다. 아직 세상 덜 살았다. 그래서 부모에게 더욱 반발한다.
이렇게 반발하다가 결국은 부정적인 성격을 갖게 된다.
원래 긍정적이던 아이도 부정적으로 변하고, 원래 부정적이던 아이는 말이 필요없다.

아이를 부정적으로 만드는 요인이 또 있다.
아이를 혼낼때, 절대로 아이에게 반발심을 사는 말을 해서는 안된다. 모든 잔소리야 반발심을 사겠지만, 특히나 "엄마도 그러면서, 아빠도 그러면서"라는 식의 반발을 사게하면 안된다.

예를 들어, TV보지 말라는 잔소리를 해놓고, 자기는 TV를 보면, 아이는 단박에 반발심을 품는다.
그러나 드러내지는 않는다. 속으로 궁시렁거린다. 그러는 과정을 통해 더욱 부정적이다.

그리고 아이의 반론을 유도하는 말은 절대 금물이다.
가령 아주 사소하더라도, "옆집에는 공부 열심히 하는 데 넌 뭐냐, 내 주변 친구의 아들들은 공부 다 잘한다더라."라는 식의 말은 "엄마 옆에는 좋은 사람만 사나?" " 윗집에는 공부 안한다.뭐."라는 식의 반론을 끌어낸다.

사실, 자기 주위사람들을 끌어들이는 것은 백번 옳지 못하다.
사실, 따지고 보면, 내가 잘나서 그런 친구 만든 것도 아니고, 그 친구가 잘나서 아이가 잘난 것도 아니다.
심지어는 거짓을 꾸며내는 부모도 있는데, 아이들은 다 안다.
"엄마 주위 사람들은 어쩌구저쩌구.."하면 자연히 "그럼 그 사람들이랑 살지 그래?"라는 반발을 낳게 된다.

부모들이야 화가 나서 무심코 하는 말이지만, 부모들도 그런 말을 자주하면 자기가 뭔 말을 했는지도 모른다.
처음에 실수로 그런 말을 하면 "다음에는 잘 타일러야지"라고 다짐을 하고서도 다시 그런 말을 하게된다.

그리고 많이들 그러지만, "아이는 부모에게 달렸다"라는 말을 무시한다. 적어도, 눈여겨보지 않는다.
그러나 나 자신을 알라고 했듯이, 진정 내가 뭘 했는지. 그것이 얼마나 후회할 일인지는 모른다.
아이가 부정적이라면 당장 부모들 자신부터, 태도를 180도 전환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에게 달렸다"라는 공식은 지금까지 한번도 틀린적이 없다.






[출처 : 네이버 지식인, jinoo13님]

Posted by 마이플라워

[즐거운 성생활 - 속궁합] 애인과 속궁합이 안 맞다면?

[즐거운 성생활 - 속궁합] 애인과 속궁합이 안 맞다면? 건강한 성생활 2008.10.24 13:16

[즐거운 성생활 - 속궁합] 애인과 속궁합이 안 맞다면?


여자
노력해 보고 안되면 헤어진다 52%
사랑하니까 상관없다 37%
따로 섹스파트너를 두고 만난다 8%
어쩔 수 없이 헤어진다 3%

남자
사랑하니까 상관없다 49%
노력해 보고 안되면 헤어진다 41%
따로 섹스파트너를 두고 만난다 7%
어쩔 수 없이 헤어진다 2%


 
우리나라 부부 4쌍 중 1쌍이 이혼도장을 찍는다고 한다. 겉으로는 '성격차이'라지만 속으로는 '성적차이'가 많을 거라나? 도대체 속궁합이 뭐기에 사랑도 갈라놓는 것일까?
 
만약 사랑하는 연인과 속궁합이 안 맞는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여자의 반수 이상이 노력해도 안되면 헤어진다고 했다. 감정, 무드, 전희와 후희까지, 복잡 미묘한 여자의 오르가슴인만큼 평생 불만족을 안고 살아갈 자신이 없다는 것.
 
남자의 대다수는 '사랑하니까 상관없다'는 의견을 보였다. 그러나 그 속내에는 남자의 신체특성상 사정함으로써 최고의 쾌감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궁합이 맞지 않다는 것은 곧 자신의 테크닉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어서 그럴지도 모를 일.
 
그외 남녀 모두 10%가량이 답한, 따로 섹스파트너를 구하겠다는 아슬아슬한 발상은 현 성문화의 세태를 반영하는 듯하다. 또한 그냥 헤어지겠다는 극단적인 결과를 선택할 만큼 속궁합의 중요함을 강조하는 소수 의견도 있었다.
 
속궁합, 절대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대부분의 반응이다. 하지만 지나치게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보다 두 사람의 충분한 대화와 이해, 노력으로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사랑이라는 감정보다 육체적인 느낌만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왠지 씁쓸하다.
 
▲속궁합 딱딱, 못 헤어져!
 
내가 그녀와 헤어질 수 없는 이유. 나는 고졸, 그녀는 대학원졸. 자존심도 상하고 주위의 반대도 많지만 우리는 몰래 만난다. 관계를 가질 때마다 서로 천상을 오가는 듯한 기분이다. 그래서 그녀에게 더 집착하게 된다.(강쇠야학교가자, 30세)
 
▲칙칙이는 왜 뿌려∼
 
나는 속궁합 잘 맞는 사람이랑 결혼할 거예요. 남친이 조룬데 맨날 '칙칙이' 뿌리고…. 사실 전 그거 싫거든요. 알코올 냄새만 나고. 결혼 전 속궁합 때문이라도 관계해 봐야 할까요? 에휴.(그러쿠나, 23세)
 
▲잠자리 안 맞아도 조강지처?
 
절 욕해도 좋습니다. 유부남을 사귄 지 1년. 그가 그랬어요. 아내와는 잠자리도 시들하고 성격도 안 맞다고. 그 말만 믿고 이제껏 사귀었지만 그 남자, 아내랑 관계를 꾸준히 하더라고요. 저 속은 거죠?(바보처녀, 27세)
 
▲먼저 흥분하는 당신, 떠나라!
 
남친과 관계를 맺은 지 세번째. 내가 경험이 없어서인지 몰라도 남친이 맨날 상위체위만 고집하고 난 흥분하기도 전에 자기가 먼저 느껴 버리니 답답하기만 하다. 크기도 좀 작은 것 같고. 어떻게 해결해야 하지?(짜증, 25세)
 
 
▲잘까 말까…확인해 버려?
 
친구말로는 결혼 후에 속궁합 때문에 헤어지는 커플이 많다고 하는데 저희는 아직 관계 전이거든요. 근데 그것 때문에 미리 자봐야 할까요? 우리는 서로 정말 사랑하지만 친구말 듣고 나니 괜스레 걱정도 되고 
 



Posted by 비회원

다이어트용 `저칼로리 음식`에 대한 오해와 진실

다이어트용 `저칼로리 음식`에 대한 오해와 진실 요리 맛집 정보 2008.09.23 16:16

다이어트용 `저칼로리 음식`에 대한 오해와 진실

 

  




 
 요즘 다이어트를 위해 저칼로리 식단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저칼로리 음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육류를 비롯한 기름진 음식만 피하면 다이어트에 적합한 식단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되레 '부피는 크지 않으면서 칼로리가 높은 음식' 때문에 다이어트를 망치는 경우가 적잖다고 한다.

그 대표적 음식이 초밥이다. 회초밥의 경우 생선 회 자체가 기름지지 않고 담백하게 느껴지는데다 가공하지 않은 상태에서 섭취하기 때문에 기름이나 양념이 첨가되지 않아 다이어트식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초밥은 밥 자체에 기름이나 소금, 식초 등 양념이 첨가돼 있고 생선 회 자체에도 단백질뿐 아니라 지방이 들어있어 칼로리가 생각보다 많이 나간다.

실제 초밥 1개(30g)를 기준으로 했을 때 문어초밥은 40㎉, 새우초밥은 55㎉, 참치초밥은 75㎉ 안팎의 열량을 보인다. 장어초밥(50g)은 한 개당 140㎉, 유부초밥(50g) 한 개는 90㎉에 달한다.

새우초밥 8개면 웬만한 식사량과 맞먹는 열량을 섭취하는 셈이다.

냉면이나 비빔국수 등 여름철 다이어트식으로 즐겨 찾는 음식도 한 끼 식사면 충분히 칼로리를 섭취할 수 있다. 비빔냉면(300g)은 445㎉, 물냉면(420g)이 410㎉, 비빔국수(220g)가 495㎉ , 쫄면(260g)이 460㎉에 해당하기 때문에 여기에 만두나 밥을 곁들여 먹을 경우 저열량식이 어려워진다.

밥보다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김밥이나 샌드위치, 토스트 등도 칼로리가 적지 않은 만큼 주의해야 한다.

김밥 1줄(300g)은 485k㎉, 참치김밥 1줄(300g)은 570㎉, 치즈김밥은 520㎉, 소고기김밥은 560㎉에 달한다. 만약 여기에 500㎉의 라면 1개를 곁들이면 1천㎉가 훌쩍 넘게 된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삼각김밥도 대부분 1개당 200㎉에 해당한다.

샌드위치 1인분(150g기준)의 경우 참치샌드위치는 355㎉, 햄치즈샌드위치는 360㎉, 베이컨샌드위치는 405㎉, 로스트비프샌드위치는 420㎉의 열량을 각각 나타낸다. 햄달걀토스트 1인분(250g)이 380㎉, 햄치즈토스트(250g)는 390㎉나 된다.

빵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다이어트를 위해 담백한 바게트나 베이글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 식품도 칼로리가 낮지 않다. 바게트는 100g당 295㎉, 베이글은 1개당(100g) 350㎉에 해당하는데 여기에 크림치즈(1큰술 20g당 45㎉)나 잼(1큰술 20g당 50㎉) 등을 발라먹을 경우 칼로리가 매우 높아질 수 있다.

샐러드의 경우에도 샐러드에 들어가는 음식과 드레싱에 따라 칼로리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100g 기준으로 과일샐러드 130㎉, 단호박샐러드 180㎉, 고구마샐러드 190㎉, 참치샐러드 205㎉, 치킨샐러드 220㎉의 열량이 나온다.

특히 샐러드 1인분에 들어있는 채소의 칼로리는 100~120㎉에 불과하지만, 드레싱은 400~500㎉나 되기 때문에 샐러드 한 접시만 먹어도 500~600㎉를 섭취하는 셈이 된다.

요즘 인기가 많은 '허니 머스터드'와 '사우전 아일랜드' 드레싱의 경우 마요네즈를 기본재료로 만드는데 마요네즈는 한 스푼에 100㎉에 달하는 고열량식이다. 따라서 칼로리를 줄이려면 마요네즈보다 간장이나 과일식초에 으깬 과일이나 곡물을 첨가한 드레싱을 선택하는 게 좋다.

보통 우리나라 성인의 하루 권장 섭취열량은 남자(체중 70㎏)가 2천500㎉, 여자(체중 55㎏)가 2천㎉다.

이는 상당수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열량보다 다소 높은 수치로, 전문가들은 평소 별다른 운동을 하지 않고 가벼운 활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남자는 2천100㎉, 여자는 1천700㎉ 정도가 적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365mc비만클리닉 김하진 원장은 "다이어트 식단은 칼로리가 높지 않으면서도 몸에 필요한 영양소를 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짜는 게 중요하다"며 "초밥이나 면종류, 김밥, 샌드위치 등은 간단하고 부피도 크지 않아 칼로리가 적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일부의 경우 열량이 한 끼 식사와 맞먹는 데다 자칫 포만감을 덜 느껴 더 많은 칼로리 섭취를 할 수도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Posted by 비회원

불임에 대한 5가지 오해

불임에 대한 5가지 오해 건강한 성생활 2008.09.13 11:17

불임에 대한 5가지 오해



1. 불임 부부는 극소수다 → 10쌍 중 한 쌍이 불임
2. 결혼 후 3년간 아기 없으면 불임 → 피임 없이 1년간 임신 안되면 의심
3. 불임은 여자 탓 → 25%는 정자에 이상
4. 불임이면 인공수정해야 → 70%는 자연임신 가능
5. 시험관아기는 아무 때나 가능 → 1년에 최대 4~5번 시술
 

임신이 제대로 이뤄지려면

다음은 임신이 이뤄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아래 사항 중 하나라도 이상이 있을 때는 정상적인 임신이 어렵다.

1. 남성은 운동성이 좋고 건강한 정자를 만들어 내야 한다.
2. 여성은 규칙적인 배란과 생리 주기로 양질의 난자를 만들어야 한다.
3. 정자가 여성의 자궁경관과 자궁내강을 지나 난관 팽대부에 도달해야 한다.
4. 난자와 정자가 만나 수정하고 정상적인 세포 분열을 해야 한다.
5. 수정란이 난관으로 이동해 자궁내막에 정상적으로 착상해야 한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