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음양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4 [전통차] 삼지구엽초(음양곽)차

[전통차] 삼지구엽초(음양곽)차

[전통차] 삼지구엽초(음양곽)차 질병과 건강 2008.10.24 21:45

 [전통차] 삼지구엽초(음양곽)차







삼지구엽초에 대해

발기 부전, 유정(遺精), 조루(早漏), 무력 권태, 기억력 저하, 노인성 치매에 좋은 효과가 있다.
'동방의 비아그라'라 일컬어지는 삼지구엽초는 이름 그대로 세 개의 가지에  세 개의 잎이 즉, 잎이 아홉개 붙어 있으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1994년 등소평이 백두산 자생 삼지구엽초를 주원료로한 술을 반주로 마시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하였다. 드라마 허준에서 소개되어 각광을 받고 있는 이 약초는 음양곽, 선령비 또는 삼지구엽풀, 삼지구엽초 등으로도 불렸다.

[재료의 약성]

산지의 숲속에 자라는 매자나무과의 다년생초로 줄기는 30Cm 내외 가늘게 자라며, 선단에서 3개의 가지로 갈라진다 하여 삼지구엽초라 하며, 잎은 긴 잎자루로 난형의 소엽이 달린다. 이 잎을 말린 것을 음양곽이라 한다. 꽃은 5월에 연한 노랑색의 복총상 화서로 피며, 열매는 삭과로 등줄기가 터진다. 주로 경기도 이북지방에 산지의 나무밑에 분포한다. 선령비, 방장초, 엽장초, 천량금, 건계근, 황련조, 강전  이라는 다른 이름으로도 불리운다.

* 중국 사천지방에 양을 치는 목동이 있었는데 숫양 한마리가 유독 많은 암양을 거너리는 것을 보고 의아하게 여겨 숫양을 따라가 보니 어떤풀을 열심히 뜯어 먹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 목동도 그 풀을 뜯어다 끓여 먹었더니 정력이 왕성해졌다는 데서 유래된 것이다. 즉 양이 먹으면 음란해진다 하여 음양곽이라 한다. 그래서 음양곽은 정력을 강하게 하고 건망증을 예방하는데 특효가 있다.
* 신허(腎虛)로 인한 노인성 치매, 하반신 무력, 권태에 효과가 크다. 음양곽의 최음 작용은 정액의 분비가 왕성해지는 작용 때문에 생기는 것인데, 정낭의 충만(充滿)으로 인한 지각 신경계의 자극에 의해 간접적으로 흥분이 일어나는 것이라 한다.

삼지구엽초(음양곽) 차



* 먼저 주전자에 물을 끓인다. 집에 탕약기가 있다면 이를 이용한다.
* 구입한 삼지구엽초(음양곽)를 물에 가볍게 흔들어 헹군다. 건조된 음양곽 구입시 그냥 사용한다.

[재료의 양]
   물 2리터에 삼지구엽초 20g 정도(삼지구엽초 잎사귀 30 ~ 40개의 양). 삼지구엽초의 줄기나 뿌리는 버리지 않고  전부 사용한다.
* 물이 끓으면 물에서 헹구어 낸 삼지구엽초를 넣는다. 감초나 대추 등을 첨가하면 쓴 맛을 줄일 수 있다.
* 끓이는 시간은 10분~15분 정도가 적당하다. 너무 센 불은 좋지 않다. 가능한 한 불기를 줄여 은근하게 하여 끓인다. 너무 오랫 동안 끓여도 삼지구엽초 특유의 향과 약효를 잃을 수도 있다.

[음용 밑 보관법]

* 삼지구엽초(음양곽) 특유의 약간 쓰고 떫은 맛이 싫다면 꿀이나 설탕을 첨가하여 음용한다.
* 끓여낸 차는 냉장고에 밀봉된 용기에 보관하며 여름에는 시원하게 겨울에는 따근하게 데워 먹는다.
* 사용하고 남은 삼지구엽초는 밀봉하여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한다. 햇볕에 노출시키면 잎이 누렇게 변한다.

삼지구엽초(음양곽) 술

[재료] : 음양곽 60g / 소주 1000㎖ / 설탕 100g / 과당 50g

[담그는 법]:
    * 잘게 선 음양곽을 용기에 넣고 25도짜리 소주를 넣는다. 밀봉하여 시원한 곳에 보관한다.
    * 처음 4, 5일 동안은 때때로 액을 흔들어 준다.
    * 10일 정도 지나면 마개를 열어 건더기를 천으로 거른다.  액은 다시 용기에 붓고 설탕과 과당을 넣어 녹인다.
    * 여기에 생약 찌꺼기 1/5을 넣고 밀봉하여 시원한 곳에 보관한다.
    * 1 개월 후에 마개를 열어 남아있는 건더기를 천 또는 여과지로 거른다.
    * 호박색이 나는 씁쓸한 맛의 약술이 완성된다.
    * 1회 30㎖, 1일 2~3회, 식전 또는 식사 사이에 마신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