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음식재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14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식재료 보관법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식재료 보관법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식재료 보관법 요리 맛집 정보 2008.10.14 09:34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식재료 보관법
 

 

쌀이나 설탕, 고춧가루 등의 기본 식재료는 주방에 내놓고 쓰기 때문에 여름철 보관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한번 사서 여름 내내 두고 쓰는 경우가 많으므로 장기간 보관까지 고려해야 한다. 가급적 외부환경을 차단할 수 있는 밀폐된 유리병에 보관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는 것이 최선의 방법. 
 

tip1 쌀

숯이나 마른 붉은고추를 넣어 항아리에 보관하기

쌀은 햇볕에 노출되면 쉽게 건조해져 변질되기 쉬우므로 햇볕이 없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특히 여름에는 햇볕을 완벽하게 차단하는 항아리에 담아 통풍이 잘되는 베란다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하루에 몇 번씩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하면 쌀벌레가 생기기 마련. 이럴 땐 숯이나 마른 붉은고추를 쌀항아리 안에 넣어둔다. 항아리 안에서 제습제 역할을 하여 벌레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tip2 양념 가루

팬에 볶은 후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

요즘같이 날씨가 더운 날에 고춧가루나 콩가루, 미숫가루 등의 가루를 실온에서 보관하면 진득진득해지고 맛도 변질되기 쉽다.

유리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할 것. 다만, 가루를 오랫동안 냉장 보관하면 냉장고 특유의 비릿한 냄새가 배어 맛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밀폐용기에 담기 전 살짝 볶는 것이 좋다. 마른 팬에 약간의 소금을 넣고 가루를 볶은 후 보관하면 냄새를 흡수하는 수분이 제거돼 냄새 밸 걱정이 없다.
 

tip3 마른 멸치 & 새우

유리병이나 비닐팩으로 진공 포장하기

생으로 먹거나 조리해 반찬으로 먹기 요긴한 마른 멸치와 새우는 눅눅해지지 않게 보관하는 것이 관건이다.

 #1 마른 멸치는 종류별로 유리병에 담기 멸치는 잔멸치(지리멸치), 중멸치(주바), 국물멸치(고바, 고주바, 은멸치) 등으로 구분되는데 종류에 따라 식감과 용도가 다르므로 크기별로 나눠서 투명 유리병에 담아 보관한다. 가급적 밀폐력이 좋은 유리병에 보관할 것.

#2 마른 새우는 비닐팩으로 진공 포장하기 마른 새우는 부서지기 쉬우므로 지퍼팩에 공기를 넣어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 좀더 싱싱하게 보관하려면 비닐팩에 마른 새우를 넣고 진공 포장한다.
 

tip4 설탕

식빵 조각을 넣어둔다

후텁지근한 날씨에 설탕은 딱딱하게 굳거나 눅눅해지기 쉽다. 미리 설탕통에 식빵 조각을 넣어두자. 빵이 수분을 흡수해 굳거나 눅눅해지는 것을 막아 고운 가루 상태 그대로 여름 내내 보관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설탕이 딱딱하게 굳은 상태라면 물을 부어 설탕시럽으로 만들어 쓰는 것도 좋다. 하지만 물을 넣었을 때 설탕 기름이 뜨면 상한 것이므로 버릴 것.
 

tip5 유지류


유리병에 담아 고무줄 감아두기

올리브유나 포도씨유 등은 냉장고에 보관하면 기름 고유의 발연점이 낮아져 맛이 변질될 수 있다. 유리병에 담아 상온에 두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단, 햇볕과 높은 기온을 막기 위해 기름병을 종이싸개로 감싸주는 게 좋다.특별히 여름에는 개미가 끓기 쉬운데 병 중간에 고무줄을 몇 겹 감아두면 문제없다(개미가 고무 냄새를 싫어하기 때문).
 

tip6 달걀

대바구니에 신문지 구겨 넣어 담아두기

달걀은 보통 한 판 사서 냉장고에 보관하는데 2~3주 정도 지나면 쉽게 상해 식구 적은 집에서는 처치 곤란이다. 좀더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하고 싶다면 바구니에 담아 다용도실이나 베란다에 보관할 것.

바람이 잘 통하는 대바구니 안에 신문지를 구겨 넣고 사이사이에 달걀을 넣어두면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보다 훨씬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tip7 보리차

티백을 꺼낸 후 식혀서 보관

여름에는 더위를 식히기 위해 찬 음료를 많이 먹기 마련인데 위생이 불량하면 배탈이나 설사 등을 동반하는 수인성 질환에 걸리기 쉽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을 항상 끓여 마시고 찬 음식을 너무 많이 먹지 않아야 한다.

특히 물을 끓인 후 티백을 꺼내 완전히 식힌 다음 보관해야 물 맛이 변하지 않는다. 끓인 보리차는 3~5일 정도 보관 가능하지만, 여름에는 더 빨리 상할 수도 있다. 한번에 많이 끓이기보다는 3일에 한 번씩  먹을 수 있는 정도가 적당하다.
 

tip8 꿀

유리병에 담아 서늘한 곳에 보관하기

꿀은 따로 냉장고에 넣을 필요 없이 상온에 보관해도 곰팡이가 생기거나 맛이 변하지 않는다.

단, 밀폐력이 강한 유리병에 보관해야 한다. 꿀은 습기와 수분을 잘 흡수하는 성질을 갖고 있어 자칫 틈이 있는 유리병에 담으면 묽어져 꿀 본연의 맛과 품질을 잃을 수 있기 때문.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