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기암·구룡폭포… ‘작은 금강산’ - 오대산 청학동 소금강 코스

기암·구룡폭포… ‘작은 금강산’ - 오대산 청학동 소금강 코스 국내외 여행정보 2008.10.05 13:58

기암·구룡폭포… ‘작은 금강산’ - 오대산 청학동 소금강 코스 






 
수수한 아름다움과 강인함을 두루 갖춘 육산(肉山).오대산은 강원도 평창군과 홍천군, 강릉시에 걸쳐있는, 백두대간의 중심을 이루는 산이다. 주봉인 비로봉(1563m) 주위에 두로봉(1421.9m), 호령봉(1561m), 상왕봉(1491m), 동대산(1433.5m) 등의 고봉이 솟아 있다. 오대산은 신라시대 이래 불교 성지로 산 이름도 불교 신앙과 관련이 있다. 오대산 월정사에는 중대 사자암, 북대 미륵암, 남대 지장암, 동대 관음암, 서대 수정암 등 모두 다섯 암자가 있다.

그런데 이 암자들이 중대 사자암을 중심으로 원을 그리는 모양이 마치 다섯 개의 연꽃잎에 싸인 연심(蓮心) 형국을 띠고 있다고 해서 오대산이라 불렸다고 한다.오대산에는 1000m급 봉우리가 무려 24개나 있다. 따라서 산행코스도 그만큼 다양하다. 먼저 상원사를 들머리로 비로봉에서부터 상왕봉, 두로봉을 거쳐 동대산까지 잇는 종주 산행을 할 수 있다. 또 함경남도 삼방약수와 더불어 피부병, 위장병에 효험이 있다는 방아다리 약수에서 출발, 비로봉을 거쳐 상원사로 돌아오는 약수산행도 좋다. 그리고 노인봉과 황병산(1407m)에서 흘러내리는 소금강을 따라 계곡산행 또한 가능하다.


산행 들머리는 진고개 휴게소에서 계단을 오르면 나오는 매표소다. 이곳에서 오른쪽 길로 들어서면 고랭지 채소밭이 나온다. 오대천의 지류와 연곡천의 분수령인 진고개(970m)는 비가 오면 땅이 많이 질어서 진고개로 불렸다고 전해지며 예부터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이다.

채소밭이 끝나면서 본격적인 산길이 시작된다. 한 길로 나있는 길을 따라 1시간 30여분을 오르면 1338m의 노인봉 정상에 도착한다. 나무가 우거진 길로 오르는 내내 찾을 수 없던 바위는 정상에 우뚝 솟아있다. 멀리서 바라보면 백발노인을 닮아서 노인봉이라 했으며 심마니가 꿈에 나타난 노인의 말에 따라 이곳에서 산삼을 캐서 노인봉이라 전해지기도 한다. 정상에는 사방으로 겹겹이 둘러싸인 산들과 남동쪽에 있는 소황병산, 황병산이 시원스레 눈앞에 펼쳐진다.

오대산 청학동 소금강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기 전인 1970년에 대한민국 명승 1호로 지정된 곳이다. 원래는 청학산으로 불렸으나 율곡 이이선생의 ‘청학산기’에 마치 금강산을 축소해 놓은 것 같다하여 ‘소금강(小金剛)’이라 기록된 것에서 유래되었다.

노인봉 대피소에서 소금강으로 내려서면 낙영폭포가 나타난다. 대피소에서 1.5㎞거리며 경사가 가파른 길이다. 낙영폭포에서 1시간여를 내려오면 두 번째 폭포인 광폭포가 모습을 드러낸다. 낙영폭포와는 달리 수량이 풍부하며 멋들어진 폭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광폭포 바로 아래에는 삼폭포가 있으며 그곳을 지나면 백운대가 나온다. 광폭포에서 5분 정도 내려오면 길이 애매해지는데 길 따라 직진으로 계속 가면 계곡길이다. 이곳에서 주의해 오른쪽으로 접어들어야 한다. 해발 500m에 위치한 백운대는 다양한 크기의 돌들이 거대한 바위를 받치고 있는 일명 소금강의 고인돌이다. 바위 위에는 흙 한 점 없는 바위틈에서 소나무가 자라고 있다.

소금강 일대에서 가장 경치가 아름다운 계곡길인 귀면암(鬼面岩), 향로암(香爐岩), 일월암(日月岩), 탄금대(彈琴臺) 등 다양한 기암들이 다 모인 만물상이 나온다. 만물상 안내판에는 ‘소금강 분소 3.8㎞’ 이정표가 세워져있다.

이곳에서 600m 아래에 있는 학유대를 거치면 바로 아래에 있는 철조망 문을 지나야 한다. 그러나 매년 3월1일~5월31일, 11월15일~12월15일에는 산불방지를 위해 문을 닫고 있다. 문을 지나 철계단을 건너면 바로 눈에 들어오는 것이 소금강을 대표하는 구룡폭포다. 9개의 크고 작은 폭포가 연이어져 하나를 이루는 모습이 꿈틀거리는 용을 닮았다 하여 이름 붙여졌다. 시원스레 흘러내리는 폭포 아래, 소 또한 깨끗해 하단의 넓은 암반은 훌륭한 휴식처다.

마의태자가 군사훈련을 시키면서 밥을 먹고, 율곡 이이선생이 생가인 강릉에서 이곳에 들어와 공부하고 밥을 먹었다는 식당암(食堂岩)은 구룡폭포에서 800m 아래에 있다. 널찍한 암반으로 깎아지른 암벽이 암반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절경이다.

지척에는 비구니의 도량인 금강사가 있다. 진고개~노인봉 코스에선 유일한 암자이며 금강사 앞 길가에는 약수가 마련되어 있다. 금강사에서 5분을 가면 하늘에서 칠선녀가 내려와 목욕을 하고 화장대에서 화장하고 하늘로 올라갔다고 전해지는 연화담이다. 화강암 절벽이 열십자(十) 모양으로 갈라진 십자소를 지나면 현재 대피소로 이용되고 있는 청학산장이 나온다. 이곳에서부터 완만한 능선길을 따라 가면 날머리인 무릉계곡에 닿는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높고 맑은 산세 佛心이 깃든 듯 - 오대산 월정사 코스

높고 맑은 산세 佛心이 깃든 듯 - 오대산 월정사 코스 국내외 여행정보 2008.10.05 13:55

높고 맑은 산세 佛心이 깃든 듯 - 오대산 월정사 코스 
 




 
진부와 진고개 중간에 자리한 오대산국립공원 관리공단 사무실이 있는 삼거리에서 446번 지방도를 따라가면 오대산 초입인 월정사가 나온다. 매표소를 지나면 바로 오른쪽에 월정사 일주문이 있다. 일주문을 통해 난 전나무 숲길은 빼놓을 수 없는 백미로 오솔길 따라 월정사를 찾는 것도 좋다. 상원사에서 월정사에 이르는 계곡은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오대천이 시작되는 곳으로 신선골, 동피골, 조개골이 합수되면서 오대천의 상류를 형성한다.

월정사에서 약 8.8㎞를 나아가면 상원사가 나온다. 상원사 주차장이 능선 산행의 들머리다. 오대산 종주 산행은 상원사에서 시작하여 비로봉, 상왕봉, 두로봉, 차돌백이를 거쳐 동대산까지라고 할 수 있다. 상원사에서 비로봉까지 1시간40분 걸리며 비로봉에서 상왕봉까지는 1시간 걸린다. 상왕봉에서 두로봉까지는 1시간30분, 동대산까지 3시간 걸린다. 2005년 12월 31일까지 동대산에서 진고개는 자연휴식년제 구간이다.

[ 교통 ·숙박 ]

서울 동서울터미널에서 진부까지 30분 간격으로 버스가 다닌다. 소요시간 2시간30분, 요금 1만900원이다. 진부시내버스터미널(033-335-6963)에서 출발하는 월정사행 버스는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다닌다. 이 가운데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5시20분까지 출발하는 버스는 상원사까지 운행. 자가용으로는 중부고속도로를 이용해 호법나들목까지 가서 영동고속도로를 타고 원주, 새말을 거쳐 진부까지 간다. 진부나들목에서 월정사까지는 이정표가 잘 돼있다.

오대산 호텔(033-330-5000), 휘닉스파크(033-332-6818), 만우민박(033-333-6000), 비로봉 식당(033-332-6597), 오대산 식당(033-332-6888), 관대거리쉼터(033-333-3103) 등.

월정사 지구 동피골 야영장(033-332-6417)은 월정사와 상원사 중간에 있으며 800명이 숙박할 수 있다. 소금강 지구에 있는 소금강 오토캠핑장(033-661-4101)은 1200명의 숙박이 가능하다. 야영장 이용 요금 텐트 소형(3인 이하) 3000원, 중형(4~9인) 4500원, 대형(10인 이상) 6000원. 주차료 별도.


◈관리소와 매표소

오대산 관리사무소(033-332-6417, 6494), 소금강 분소(033-661-4161)가 있다. 매표소는 월정사, 방아다리, 진고개, 소금강, 내면 5곳에 있다. 입장료는 어른 1600원, 청소년 600원, 어린이 300원, 월정사지구에는 공원 입장료 외 문화재 관람료 어른 1800원, 청소년 700원, 어린이 400원을 포함한 요금으로 받는다.

◈대피소

오대산대피소(033-334-2722), 노인봉대피소(011-354-5579), 청학대피소(033-661-4186)가 있다. 1인 1실 기준으로 이용료 3000원이며 청학대피소는 70명, 이외 두 곳은 50명 수용 가능하다. 월정사, 상원사, 동피골 주차장은 사용료를 월정사 입구 매표소에서 입장료와 함께 일괄적으로 받는다.

월정사 적광전 앞뜰에 있는 국보 48호인 팔각9층석탑과 월정사와 상원사의 역사를 한눈에 전시해놓은 성보박물관은 꼭 봐야할 곳이다. 월정사 말사였던 상원사는 병 치료를 위해 방문한 세조가 이곳에서 문수보살을 친견하고 병을 고쳤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세조가 병을 고치자 왕실의 비호를 받은 상원사는 우리나라 문수신앙의 중심지가 되었다. 6·25때 불타버릴 뻔한 상원사를 지킨 한암스님의 일화도 전해진다. 세조가 옷을 걸어두었던 관대걸이, 부도밭, 오대산 옛 이름에서 따온 청량선원과 그 안에 모신 문수동자상,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상원사 동종(국보36호), 한암 스님이 꽂은 지팡이가 자랐다는 중대 사자암의 단풍나무, 부처님 사리를 모신 적멸보궁 등이 역사와 밀접한 유적들이 많은 산임을 증명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