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중국여행] 중국여행 가기전에 알아둬야 할 '중국 여행이 싫어지게 만드는 것들'

[중국여행] 중국여행 가기전에 알아둬야 할 '중국 여행이 싫어지게 만드는 것들' 국내외 여행정보 2008.10.28 15:41

[중국여행] 중국여행 가기전에 알아둬야 할 '중국 여행이 싫어지게 만드는 것들'

 

 



중국 장가계를 여행하면서 아름다운 관광지 풍경과 뻥 뚫린 고속도로 처럼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의 모습 속에서 그러나 아직은 관광객들을 맞을 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여러 가지 면도 함께 볼 수 있다.

천문산과 천자산을 오르내리는 버스를 탈 때도 관광객들이 손님이 아닌 단순히 돈벌이의 짐짝처럼 취급되며 강제로 빈자리를 채우는 모습이나 관리원들이 산만한 관광객들을 향해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붉히는 모습은 관광객은 안중에도 없다는 식이다. 불쾌하고 짜증나는 여행의 시작으로 준비되지 않은 관광지의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관광지의 구간을 이동하는 버스를 탈 때도 먼저 자리를 잡기 위해 마구 밀치며 끼어들고 파고드는 중국인 관광객들은 아침 출근시간대의 모습을 연상시키고, 가득 찬 버스 속에 혼자인 냥 시끄럽게 웃고 떠드는 모습, 어디에 전화를 하는지 큰 소리를 질러가며 휴대전화를 하는 모습은 정말 듣기도 보기도 싫은 장면이다.  

더욱이 황룡동굴에 갔을 때에는 가관도 아닌 일들이 자연스럽게 벌어지고 있었는데도 아무 제재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데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동굴 속에서 무슨 집회를 하듯이 단체로 노래를 부르고 야호를 외치며, 서로 주고받듯이 큰 소리를 질대는 데에는 아연 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생각해보라 폐쇄된 공간에서 그 울림이 어디로 가겠는가?

또, 여행기간 내내 일행을 태우고 다니던 버스기사는 감기가 걸렸는지 수시로 창문을 열고 가래침을 뱉어 대는 모습은 역거움을 넘어서게 만들고, 나중에는 아예 이동 중에 자기부인을 차에 태우는 등 도저히 상상을 하기 어려운 행동들이 아주 자연스럽게 이루어지고 있었다.

식당의 경우에도 대부분 잘 관리되지만 어느 대형 식당은 물 컵을 씻지도 않았는지 컵의 표면에 시커먼 때가 묻어있는 것이 만지면 밀리기까지 했다. 일부의 모습이지만 관광객입장에서는 매우 불쾌하고 다시 찾고 싶지 않은 곳이었다.

단체여행의 문제점으로 자주 등장하는 것 중의 하나가 쇼핑이다. 여행 중 쇼핑은 그 나라, 그 지역의 많은 것을 느끼게 해주는 좋은 기회이나 끼워 팔기가 도를 넘어 물건을 파는 곳에서 무조건 30분 이상을 있어야 하며 그 이전에는 밖에 나오지도 못하게 종업원들이 출입문을 지키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

또, 질 이하의 짝퉁 물품이나 농산품을 판매하는 곳으로 은근히 관광객들을 데려가는 행태 등도 고쳐져야 할 한 부분들로 이런 강매적인 형태가 여행의 즐거움을 또 한번 떨어뜨리는 아쉬움을 남긴다.

그러나 이러한 면에 비해 관광지 관리는 엄격하면서도 잘 관리되고 있다고 하겠다. 장가계 곳곳이 개인에 의해 개발되었다고 하는데도 전체적으로 깨끗하고 산림의 보존도 잘되고 있음은 어디를 가나 느껴진다. 그것은 철저한 관리 보존의 정책의지 때문이 아닐까? 관광지에 서있는 안내표지판에 담배를 피우면 200위엔(3만원 정도)의 벌금표시가 되어있었는데, 실제로 어느 관광객이 휴지통 옆에서 무심코 담배를 피웠다가 즉석에서 벌금을 내기도 했다.

이러한 명확한 보존, 관리 의지야 말로 앞으로 관광산업의 발전을 보여주는 좋은 모습으로  관광객을 접하는 사람들의 의식전환이 조금만 이루어진다면 어느 곳 보다 더 발전할 것이다. 이러한 문제는 아웃바운드를 하고 있는 대형여행사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현지 인바운드 여행사와 협의해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노력을 기우려야 그 효과가 클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벽난로 설치시 알아야 될 몇가지

벽난로 설치시 알아야 될 몇가지 난방기구 2008.10.02 08:16

벽난로 설치시 알아야 될 몇가지

 

 
벽난로는 다른 물건과 달리 한 번 설치하면 오랜 시간 써야 하는 제품이므로 벽난로를 설치하기 전 꼼꼼히 따져보고 과연 어떠한 구조. 어떠한 형태의 벽난로를 선택해야 하는지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일부 상인들은 벽난로를 잘 모르는 소비자에게 잘 알 수 없는 말로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화구를 개방하여 실내먼지를 옥외로 배출하고, 복사열을 실내로 내뿜는 통풍계의 사이클을 이루도록 해야한다." 또는 "화구를 글라스 등으로 막는 경우 닥트 시설을 해야한다."고 말하기도 하고, "기압이 낮은 지역과 바람이 많은 장소에는 역풍방지 장치를 해야한다." 고 말한다.

벽난로가 기압과 바람의 영향을 받는다면 그것은 벽난로가 아닌 아궁이로 보아야 할 것이다. 벽난로는 기압과는 아무 상관이 없으며 , 역풍 또한 벽난로 화실 자체에서 막을 수 있다. 또, 거실의 크기와 벽난로의 화구 및 연도의 칫수가 다르다고 말하기도 하는데 이러한 설명들은 벽난로를 전혀 알지 못하는 일반 소비자의 판달을 흐리는 사람들의 설명이므로 일축해도 된다.


벽난로의 버너타임

벽난로의 등급은 버너 타임의 길고 짧음으로 평가되고, 버너 타임이 긴 벽난로는 화실의 온도가 매우 높고 긴 시간을 견뎌야 하므로 튼튼한 구조이며, 고급 제품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만약 튼튼하지 못한 구조의 벽난로를 완전 밀폐하여 버너 타임을 강제로 길게 할 경우 벽난로의 수명이 짧아지게 되므로 연소시간에 맞는 튼튼한 구조를 가진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벽난로는 보일러나 다른 난방기구와 달리 난방 평수 개념은 없다


벽난로의 규모는 거실 면적이 몇 평일 때 어느 정도가 되어야 된다는 기준은 없다. 다만 내화벽돌 재래식 벽난로의 경우 거실 면적과의 비례표 같은 것이 있는데 그것은 의미가 없다. 벽난로는 보일러 등과는 달리 평수의 개념이 없기 때문이다.

화실의 크기 및 벽난로의 규모는 디자이너와 사용자의 의도대로 크게 혹은 작게 만들 수 있다. 또 아무리 큰 화구를 가진 벽난로라도 한 번에 피울 수 있는 장작의 양은 거의 같다.

그러므로 벽난로의 규모를 거실의 평수와는 비례해서 생각할 필요는 없으며, 사용자의 편의와 집안 분위기를 고려한 크기라면 가장 적당한 크기일 것이다.
 

굴뚝 끝에 설치하는 역풍방지장치는 역풍보다는 빗물을 방지하는 장치이다 

굴뚝 끝에 설치한 역풍 방지캡은 역풍보다는 빗물이 연통을 통해 들어오는 것을 막는 장치일 뿐 실제 역풍을 막아주지는 못한다. 역풍은 벽난로 화실 자체의 구조로 막을 수 있다.  

벽난로를 선택할 때 연통 연결구에서 화실을 들여다 봐서 불이 타는 곳이 보이는 벽난로는 역풍의 피해가 우려되는 구조이며, 열효율 또한 낮을 수 밖에 없다.

역풍의 피해가 없고 높은 효율의 벽난로는 연통 연결우겡서 벽난로 속을 들여다 볼 때 역풍차단 장치가 부착되어 화실 속이 들여다 보이지 않는 구조이다.

벽난로는 한 번 설치하면 집의 수명이 다하는 날까지 사용하는 제품이므로 실제로 제품을 확인하고 꼼꼼히 살핀 후 구입한다면 후회없는 탁월한 선택이 될 것이다.


인테리어를 겸한 우리 거실에 가장 잘 어울리는 굳 디자인 벽난로

벽난로의 모양은 시대와 생활 양식의 변화에 따라 수시로 변모하고 있다. 불과 10년전만 해도 벽난로는 기능 보다는 모양 위주로 인테리어에 비중을 두어 설치하였다.

기능을 무시한 모양 위주의 시공을 하다 보니 실제 사용할 수 없는 무용지물이 되어버리거나, 또 사용한다 해도 그저 불이나 지피는 아궁이로 전략해 애꿎은 장작만 축내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물론 벽난로는 주 난방 기구는 아니다.  그러나 보조 난방 기구로서 그 역할을 다할 수 있다면 인테리어를 겸한 최상의 난방 기구로 기능할 수 있을 것이다.

활활 타고 있는 벽난로의 불꽃!  불꽃은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인테리어가 될 수 있다. 벽난로를 많이 사용하는 외국에서는 벌써 오래 전부터 벽난로의 외관보다는 그 성능에 비중을 두어 벽난로를 설치 해 왔다.
벽난로 속의 활활 타오르는 장작의 불꽃은 모든것을 압도한다. 아무리 좋은 재료로 만든 벽난로라 할지라도 자연의 불꽃보다는 아름답지 못하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벽난로를 아무런 모양없이 아무렇게나 설치해서는 안되겠지만 모양(치장)을 생각하는 만큼 벽난로의 성능을 생각해야 한다.


 

Posted by 비회원

과일, 제대로 알고 드시나요?

과일, 제대로 알고 드시나요? 요리 맛집 정보 2008.10.01 14:59

과일, 제대로 알고 드시나요?
 

 


 
 
최근 미국에선 토마토의 식중독균(살모넬라균) 오염으로 대규모 리콜(회수) 조치가 내려졌다. 이 소식은 토마토를 주로 날로 먹는 우리 국민에게도 불안감을 안겨준다.

그러나 국산 토마토가 살모넬라균에 감염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농촌진흥청 원예연구소의 판단이다. 미국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된 토마토는 플럼·로마·스테이크 등 국내에서 재배되지 않는 종(種)이다. 대부분 노지(밭)에서 키운 것이다. 이와는 달리 국내에선 거의 모든 토마토가 시설(하우스)에서 재배된다. 하우스 재배를 한다는 것은 그만큼 토양이 관리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노지엔 야생동물이 분변을 남길 수 있지만 하우스 안으론 들어가지 못한다. 노지에선 빗물에 튄 식중독균이 토마토를 오염시킬 수 있지만 하우스에선 이런 경우가 거의 없다.

여름은 과일의 향연장. 웰빙식품인 과일에도 약점은 있다. ‘비만·알레르기·식중독’ 등 세 키워드를 중심으로 과일 섭취 시 주의할 점을 알아보자.


※ 과일 섭취 시 주의할 점

◇열량이 꽤 높다=
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최재경 교수는 “과일은 살이 찌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론 그렇지 않다”며 “특히 바나나 등 열대과일과 과일 통조림의 열량이 높다”고 설명했다.

70g을 기준(바나나 반개)으로 했을 때 바나나는 62㎉, 망고 48㎉, 오렌지 46㎉다. 석류·포도의 열량도 오렌지 못지 않다. 반면 수분 함량이 높은 수박·방울토마토의 열량은 채소 수준이다.

개별 과일의 열량을 고려한 성인의 하루 과일 섭취 권장량은 참외(중) 1개, 포도 2/3송이, 복숭아(중) 1개, 수박(대) 2쪽, 자두(대) 2개, 멜론 1/4개 정도. 체중·혈당·중성지방이 정상이라면 이보다 조금 더 섭취해도 된다.

 ◇알레르기 유발=
과일 알레르기는 사과(껍질)·살구·바나나·체리·키위·멜론·복숭아·파인애플·자두·딸기·배·토마토(초록색 씨) 등 다양한 과일이 일으킬 수 있다. 흔한 증상은 과일과 접촉한 입술·입 주위의 가려움증·홍반·물집 등이다. 접촉성 피부염·두드러기·천식·설사·복통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쇼크로 숨지는 사람도 있다.

한양대병원 피부과 고주연 교수는 “과일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과일을 익혀 먹는 것이 좋다”며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단백질이 조리 과정에서 변성돼 항원성(알레르기 유발성)이 크게 줄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과일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과일을 깎아서 먹어야 한다. 알레르기 유발 성분의 대부분이 과일의 껍질에 있기 때문이다. 오래된 과일을 먹는 것도 삼간다. 농익은 것이 설익은 것보다 알레르기를 더 잘 일으키기 때문이다.  
 
◇껍질에 상처가 있는지 살핀다=
탄수화물 식품인 과일은 육류·해산물(단백질 식품)처럼 식중독균이 잘 자라는 조건은 아니다. 식중독균은 과일의 껍질에선 잘 증식하지 못한다. 과일 껍질이 식중독균 오염을 막는 일종의 방어벽인 셈이다. 그러나 과일의 손상 부위를 통해 식중독균이 껍질 안으로 들어가 증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이 과일을 구입할 때 상처난 부위가 있는지 잘 확인하라고 당부하는 것은 이래서다.

동서신의학병원 영양건강관리센터 이금주 박사는 “사람 손에 묻어 있던 식중독균이 과일 껍질에 오염될 수 있으므로 과일을 다루기 전에 손부터 잘 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땅에서 기르는 수박·토마토·참외 등은 토양에 서식하는 식중독균에 오염될 수 있으므로 이런 과일은 더 깨끗이 씻은 뒤 먹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식초 희석액으로 식중독균 죽인다=
과일이 식중독균에 오염돼 있으면 대처가 쉽지 않다. 육류·계란 등에 오염된 식중독균은 가열 처리하면 간단히 죽일 수 있지만 과일의 특성상 가열 처리가 쉽지 않아서다. 차선책은 잘 씻어 먹는 것이다.

건국대병원 이은 영양팀장은 “과일 세척 시 식초 희석액(10%)이나 1종 세척제(식품에 직접 접촉 가능)를 사용하면 식중독균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며 “세척제 사용 후엔 흐르는 물(음용수)로 과일을 충분히 씻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과일 전용 도마·칼을 사용하는 것도 식중독 예방에 도움이 된다. 육류·생선 조리에 사용한 칼·도마로 과일을 다룰 때 교차오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보관은 주로 냉장고 아래쪽에 한다. 냉장 보관하면 식중독균의 증식이 억제될 뿐아니라 과일의 단맛(당도)도 강해진다. 섭취 뒤 남은 과일은 별도 포장해 냉장 보관한다. 과일 껍질을 벗기는 것도 득이 많다. 표면에 묻은 잔류 농약이 제거되기 때문이다. 
 
 
 

Posted by 비회원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병원에 갔을 때 쓰는 영어 대화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병원에 갔을 때 쓰는 영어 대화 국내외 여행정보 2008.09.29 13:11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병원에 갔을 때 쓰는 영어 대화







   
이 근처에 병원이 있습니까?
 Is there a hospital near here?
 이즈 데어 어 하스피털 니어 히어? 
 
병원에 저 좀 데려다 주시겠습니까?
 Could you take me to a hospital?
 쿠 쥬 테잌 미 투 어 하스피털? 
 
의사(앰뷸런스)를 불러 주십시오.
 Call a doctor(an ambulance), please.
 콜 어 닥터(언 앰뷸런스), 플리즈. 
 
어디가 아픕니까?
 What's wrong with you?
 왓츠 뤙 위드 유?

배가 아픕니다.
 I have a stomachache.
 아이 해버 스토머크에이크. 
 
토하고 계속 화장실을 들락거립니다.
 I've been throwing up and going to the toilet frequently.
 아이브 빈 쓰로잉 업 앤 고잉 투 더 토일렛 프뤠퀀틀리. 
 
열(기침)이 납니다.
 I have a fever(cough).
 아이 해버 퓌버(코프). 
 
오른쪽 발목을 삐었습니다.
 My right ankle is sprained.
 마이 롸잇 앵클 이즈 스프뤠인드. 
 
언제부터 아팠습니까?
 When did it start?
 웬 디딧 스타트? 
 
지난밤부터요.
 Since last night.
 씬스 래스트 나잇. 
 
낫는 데 얼마나 걸립니까?
 How long will it take to get well?
 하우 롱 윌 잇 테잌 투 겟 웰?

여행을 계속해도 괜찮습니까?
 Can I continue traveling?
 캔 아이 컨티뉴 트래블링? 
 
진단서를 받을 수 있습니까?
 Can I have a medical certificate?
 캔 아이 해버 메디컬 써티피킷? 
 
 

Posted by 비회원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지하철, 버스 이용시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지하철, 버스 이용시 국내외 여행정보 2008.09.27 17:15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지하철, 버스 이용시






지하철 이용시
 
근처에 지하철역이 있습니까?
 Is there a subway station around here?
 이즈 데어 어 써브웨이 스테이션 어롸운드 히어? 
 
지하철 노선표 있습니까?
 May I have a subway route map?
 메이 아이 해버 써브웨이 루트 맵? 
 
센트럴 파크 역에 가는 왕복 티켓 한 장 주십시오.
 A return ticket to Central Park, please.
 어 뤼턴 리켓 투 센트럴 파크, 플리즈. 
 
이것은 센트럴 파크 행입니까?
 Does this subway go to Central Park?
 더즈 디스 써브웨이 고우 투 센트럴 파크? 
 
아니오. 잘못 타셨습니다.
 No, you have the wrong line.
 노우, 유 해브 더 뤙 라인. 
 
어디에서 갈아타야 합니까?
 Where should I transfer subways?
 웨어 슈드 아이 트랜스퍼 써브웨이즈? 
  


버  스
 
   
실례합니다. 맨해튼에 가는 버스는 어디에서 탑니까?
 Excuse me. Where can I get the bus to Manhattan?
 익스큐즈 미. 웨어 캔 아이 겟 더 버스 투 맨해튼? 
 
어느 버스가 맨해튼에 갑니까?
 Which bus goes to Manhattan?
 위치 버스 고우즈 투 맨해튼? 
 
M5 버스를 타십시오.
 Just take the M5 bus.
 저스트 테잌 더 엠퐈이브 버스. 
 
버스로 얼마나 걸립니까?
 How long does it take by bus?
 하우 롱 더즈 잇 테잌 바이 버스? 
 
요금은 얼마입니까?
 How much is it?
 하우 머치 이즈 잇? 
 
이 버스가 월 스트리트에 정차합니까?
 Does this bus stop at Wall Street?
 더즈 디스 버스 스탑 앳 월 스트륏? 
 
도착하면 알려주십시오.
 Please let me know when we get there.
 플리즈 렛 미 노우 웬 위 겟 데어.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