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아르헨티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15 아르헨티나 와인
  2. 2008.10.15 아르헨티나의 대표주자 말벡(Malbec)

아르헨티나 와인

아르헨티나 와인 와인정보 2008.10.15 14:45

아르헨티나 와인






 

근래에는 제3국이 새로운 와인 강국으로 급부상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아르헨티나 와인은
독특한 맛과 개성으로 인해 그 시선이 더욱 주목된다. 그야말로 남미 와인의 정수이자. 우수한 와인 대열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 있다.

 

100년 이상된 와인의 역사
아르헨티나 와인의 중심지는 멘도사이다. 아르헨티나 와인의 역사는 1873년 바란까스, 마이푸, 멘도사 지방에
처음으로 포도밭이 만들어지면서 시작되었다. 현재는 약 15곳의 유명한 포도원이 있다.  그 중 핑카 필리치만은 대표적인 아르헨티나 와인으로 유명하다. 1910년을 시작으로 피치만 가족은 피치만 이름의 소유권을 가지고 멘도사강 근처의 황무지에서처음으로 포도밭을 일구었다. 그후 프랑스에서 양조학을 공부한 아들에게 계승되어 훌룡한 와인이 생산되었다. 아르헨티나 와인 '까발레로 데라쎄빠(Caballero de lace-pa)'는 그의 대표적인 산물이다. 양조장은 1983년 아르헨티나 계열회사에 넘겨졌고 1998년에는 쏘그라빼라는 포르투칼의 대표적인 와인 그룹에 넘어갔다. 이 그룹에 의해 아르헨티나 특유의 특성을 가진 최고 수준의 와인이 생산되어 전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포도밭에 둘러싸인 초기의 양조장은 안데스 산맥의 기슭에 위치했다. 그들의 경영자에 의해 와인 재배 기술은 더욱 더 향상 되었다. 냉 발효에 적합한 자동온도 조절이 가능한 2겹의 스테인레스 발효탱크와 프랑스, 미국의 오크동이 그것이다.
피쉬맨의 포도는 포도밭의 300헥타르에서 재배되었는데 대표적인 포도 품종으로는 가메(Gamay), 시라(Syrah), 샤르도네(Chardonnay)이다. 포도밭은 멘도사의 두 지역으로 확장되었다. 한지역은 마이포 지방에 있는 바란까스로 일조량과 일교차, 토양의 수분 침투정도가 포도재배에 적합한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 지역에서 주로 재배되는 포도품종은 까베르네 소비뇽(Cabertner Sau-vignon), 말벡(Mal-bec), 시라(Syrah), 샤르도네(Chardo-nnay)이다. 또 다른 지역은 뚜뿐가또(Tupungato) 지역으로 온화한 질 좋은 모래 흙으로 이 지역을 유명한 포도밭 생산지로 만들었으며 주 재배품종은 메를로(Merlot)이다. 최신의 장비와 기술 그리고 꾸준한 인력개발로 피카 피쉬만은 최고의 와인을 만들 수 있었으며 전세계 와인들을 발전시키는데 기여했다.

 

Wine Tasting Room of the Catena Zapata Winery

 

주요 포도 품종, 말벡(Malbec)
아르헨티나의 주요 적포도주 품종은 말벡으로 국제적으로도 아르헨티나 산 말벡이 잘 알려져 있다. 이 품종의 원산지는 프랑스의 라 뚜렌느(La touraine)이며 꼬뜨(Cote)로 불리운다. 풍부한 광물질과 좋은 기후조건에서 생산된 아르헨티나의 말벡이 꼬뜨에 비해 더 좋은 색깔과 모양으로 생산되고 있으며 메를로, 까베르네 소비뇽과 비교할 때 좋은 경쟁 상대가 된다. 1968년도 멘도사에서는 아르헨티나 적포도주의 50%를 생산하게 되었다. 1970년대 화이트 와인 선호로 적포주 생산이 감소하는 현상을 보였으며 현재는 약 19,500 헥타르에서 재배되고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르헨티나의 대표주자 말벡(Malbec)

아르헨티나의 대표주자 말벡(Malbec) 와인정보 2008.10.15 09:05

아르헨티나의 대표주자  말벡(Malbec)


 

 

리 흔한 것은 아니나 요사이 우리들 생활 주변에 한결 가까이 다가선 포도 품종이 있다. 곧 바로 말벡이다.
서울의 와인 전문점이나 바 등에서 아르헨티나 산 와인을 주문하다 보면 거의가 말벡으로 빚은 와인임을 알게 된다.
사실 말벡은 오늘날 아르헨티나 와인의 대표적 포도종이다. 바꾸어 말하자면 간판스타이다. 어느면에서 아르헨티나 와인과 동의어로 쓰일 정도이다. 아르헨티나 와인이라 하면 곧장 말벡을 연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날 이 지구상에는 특출하게 어느 한가지 포도 종이 우월적 지휘를 누리고 있는 경우가 있다. 보르도 메독의 까베르네 소비뇽, 생떼밀리옹의 메를로, 부르고뉴의 삐노 누아, 라인강의 리슬링, 캘리포니아의 진판델, 오스트레일리아의 쉬라즈, 그리고 칠레의 까르메네 등이 그러한 포도의 품종들이다. 이런 면에서 아르헨티나의 말벡도 이 경우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숱한 이름을 가진 말벡
원래 말벡의 고향은 프랑스이다. 그리고 이 고향을 떠나 지구 곳곳을 여행했다.
꼬(Cot)라는 이름을 갖고 처음으로 그 모습을 드러낸 곳이 다름 아닌 루아르 지방이다. 그리고 중세에 이르러
부르고뉴의 욘느(Yonne)지방에서 터를 잡았다고 한다. 이런 연유로해서 말벡의 또 다른 이름인 오세르와(auxerrois)를 갖게된다.

 

17세기 이후부터 보르도에서 그 모습을 드러내고 18세기에 이르러 비로서 말벡의 이름을 갖게 된다. 이는 앙바레(Ambares)의 생 율렐리(Sanite-Eulalie)포도원에서 그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한다.(Les Mots, Gilbert Carrier)
말벡은 검은 빛을 띄고 있어 달리 '검은 포도'로도 익히 알려져 있다. 프랑스 서남부 지방의 까오르(Cahors)에서 나는 검은 와인(black wine)이 바로 이 종으로 빚은 것이다. 말벡으로 빚은 와인의 특성은 두 가지 유형으로 나누어진다. 우선 전통적인 와인에는 비교적 진하고 강한 맛을 보이며 조금은 거친 맛을 보인다. 현대적 양조법에 의한 와인은 한결 잘 익은 포도로 술을 빚게 되고 오크통에서 숙성을 거친 탓으로 비교적 우아한 맛을 보이며 마시기가 수월하다.


말벡이 자라는 포도의 산지들
무엇보다 말벡이 가장 번성하는 곳은 아르헨티나의 멘도사지역이다. 해발800~1,000m의 안데스산맥의 발치에 멘도사 와인 산지가 펼쳐져 있다. 이곳에서 나는 말벡은 좋은 향과 매우 삼빡하고도 약간의 잼 맛이 깃들어져 있는 특이한 맛을 보인다. 그리고 비교적 유순하며 마시기 수월한 와인이다. 현재 이나라의 말벡 경작지는 10,000헥타르에 이른다.


1956년 서리 때문에 큰 재앙을 겪었던 그 이전만 해도 말벡은 보르도에서 잘 나가던 포도종이었다. 그러나 이후 이 종의 식재는 현저히 줄기 시작해 1988년에는 한때 4,900헥타르의 경작지가 1,500헥타르로 줄었다.


그러나 아직 보르도의 중요한 AOC 지역에서는 꼬(Cot)를 다른 종과 블랜딩 하는 것이 허용되고 있고 루아르 지방에서도 까베르네 및 가메와 블랜딩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앙쥬를 비롯해 꼬뜨뒤 루아르, 뚜르 인근 마을 등의 AOC 지역이 이에 해당된다.
그러나 이곳 역시 말멕의 경작은 줄어들고 까베르네 프랑과 소비뇽으로 대체되고 있는 실정이다.
안데스 산 너머에 있는 칠레에서도 이 나라에서 세 번째의 포도 종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이 외에도 호주와
캘리포니아, 이태리 등지에서 포도나무의 식재가 이루어지고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