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맛집 소개] 오스트리아 빈이 반한 한국인 손맛 '킴 코흐트'

[맛집 소개] 오스트리아 빈이 반한 한국인 손맛 '킴 코흐트' 요리 맛집 정보 2008.11.02 17:09

[맛집 소개] 오스트리아 빈이 반한 한국인 손맛 '킴 코흐트'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레스토랑 ‘킴 코흐트(Kim kocht)’에서 식사를 하기란 간단치 않다. 일 년에 네 번, 석 달치씩 예약을 몰아받고 일주일에 나흘(화·수·목·금요일)만 문을 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킴 코흐트’에서 밥 한 끼를 먹기 위해 기꺼이 몇 달을 기다리는 정치인·장관 등 현지인이 줄을 잇고 있다. 이 ‘배짱 레스토랑’이 내놓는 음식은 한식을 바탕으로 한 퓨전요리. 이 곳의 주인이자 요리사인 한국인 김소희(42)씨가 지난주 서울국제식품전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작은 체구, 화장기 없는 맨얼굴에 부산 말씨. 오스트리아의 내로라 하는 레스토랑 사장이라기엔 너무나 소박했다. 직원을 전부 데리고 와 부산 자갈치시장을 구경하고, 경주 관광까지 마쳤다고 한다. 한국 맛을 내는 레스토랑에서 일하려면 한국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란다. 레스토랑은 어쩌고 왔느냐고 물었다. 대답이 화끈했다. “문 닫고 왔죠.”

그가 패션을 공부하기 위해 오스트리아에 간 것이 1983년. “80년대는 어수선했으니까, 엄마가 ‘내 딸 성격에 대학 가면 감옥 몇 번은 가겠다’ 싶어서 유럽으로 보내버렸어요.”

금발 머리 사이에서 까만 머리 하나가 물 위의 기름처럼 둥둥 떴다. 유럽인 틈에 섞이려고 기를 쓰며 학교를 마쳤다. 디자이너로 활동했지만 패션에는 마음을 꽉 채워주는 느낌이 없었다. ‘밥장사는 안 굶는다’던 엄마 말이 떠올랐다. 96년 한국에서 요리사를 불러다 일식 레스토랑을 차렸다. 하지만 좀처럼 마음이 맞지 않아 요리사를 돌려보내고 독학을 시작했다.

“가게는 열었지, 요리사는 없지. 연어를 궤짝으로 사다가 책 보면서 밤새도록 회 치는 연습을 했어요. 한 번 시작하면 끝장을 보는 성격이라….”

뜻하지 않게 오스트리아 최초의 여성 스시 요리사가 됐다. 손님이 줄을 이었고 빈의 유명 식료품점 ‘마이늘’에 도시락도 납품했다. 동업하자는 현지인이 생겼고 사업이 커졌지만 갈등이 생겨 1년 만에 사업을 접었다. “속은 내가 바보구나”라며 땅을 치며 석 달을 죽은 듯 지내다 일어섰다.

프랑스·스페인·미국 등에 다니며 각국 요리와 유기농을 공부한 끝에 2001년 ‘킴 코흐트’를 열었다. 자신의 김씨 성에 독일어로 ‘요리한다’는 뜻의 코흐트를 붙였다.

“모양은 유럽 스타일이라도 한국 재료를 쓰니까 한국 맛이 나요. 서양사람들에게 김치는 좀 어렵지만 고추장이나 참기름 같은 걸 응용하면 좋아하거든요. 예를 들어 야채샐러드를 만들 때 아스파라거스에 풋고추, 상추를 더해서 호박씨기름·간장·식초로 드레싱을 뿌려 먹으면 얼마나 맛있는데요.”

정식으로 배우지 않은 덕에 남들 안 쓰는 재료로 새로운 요리를 과감하게 만들 수 있었다. 오스트리아 사람들은 처음 맛보는 요리에 이끌렸다. “내 음식은 다른 사람들이 모방을 못해요. 그리고 무엇보다 요리에서 중요한 건 손맛이잖아요. 엄마가 식당을 하셨는데 ‘손 끝에 기가 있다’고 늘 얘기하셨거든요. 한방도 접목해서 손님 건강까지 고려해서 만들죠.”

육식을 배제하고 야채와 해물만으로 만드는 그의 음식은 개성 있는 건강식으로 이웃 독일에까지 소문이 났다. 독일에서 방영되는 그의 요리 프로그램만 넷이다. 하루 4시간만 자면서 일에 몰두하자 ‘킴은 죽을 때까지 일하고, 그가 손만 대면 돈이 된다’는 말이 따라붙을 정도다.

최근 레스토랑 재단장을 마친 그가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은 오스트리아 와인을 한국에 소개하는 것이다. “오스트리아 와인은 주로 작은 와이너리에서 나오는데 품질이 좋고 깨끗한 맛이 나요. 제가 빈에서 반, 한국에서 반을 살면서 지금까지는 한국을 알렸는데, 이젠 한국에 오스트리아를 알리고 싶어요.”

그는 8월 한국을 다시 찾을 계획이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서울푸드페스티벌’을 위해서다. 한식의 세계화를 모색하는 이 행사에서 그는 유럽인을 사로잡은 자신의 요리를 소개할 계획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주 최고의 레스토랑, 카페 차이나 (Cafe china)

호주 최고의 레스토랑, 카페 차이나 (Cafe china) 요리 맛집 정보 2008.10.14 09:18

호주 최고의 레스토랑, 카페 차이나 (Cafe china)




 
 
호주 케언즈는 1년 내내 20도를 넘는 기온으로 다양한 해양스포츠와 다양한 액티브티 경험 할수 있는 곳 중 하나입니다. 또한, 다양한 맛집이 몰려 있습니다.


그중에서 다양한 미식가들에게 호주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선정된 카페 차이나 (Cafe china) 에 대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


카페 차이나 (Cafe china) 는 중식 레스토랑으로 1998년 오픈, 케언즈에서 4군데 체인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의 누들&딤섬에서 정식 코스 음식까지 다양한 음식들을 파는 곳입니다.


그럼 Cafe china 들어 가볼까요.

 
Cafe china 모습은 기존에 레스토랑과 분위기는 비슷하지만, 중국인들이 좋아 한다는 붉은색이 매장 인테리어에서 자주 보입니다. 레스토랑에 들어 오긴 했는데 어떤 음식을 먹을까 고민 하다가, 지배인이 몇가지 요리를 추천 해줘서 음식을 주문 하고 기다리면서 이곳저곳 돌아 다니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지배인 추천 요리 >
Crab Meat Sweet Corn Soup  $09.50
Vegetables with Bean curd in Hot Pot  $24.50
Queensland Mud Crab with chilli, ginger or black bean sauce  가격 변동 (생물)
Crab Meat Sweet Corn Soup  


그동안 게살 스프는 많이 먹어 봤는데 콘이 들어 있는게 신기 하면서도 맛있더군요. 게살 비린맛이 하나두 없고 정말 맛있었던 스프.

 
식사의 메인 요리 였던 Queensland Mud Crab. 살아 있는 게를 바로 요리 해서 약간 요리 시간이 걸렸지만, 맛은 커리 향두 나고 게 살도 많고 맛있었습니다.


약간, 게만 먹기엔 배고플꺼라 해서 주문 했던 Vegetables with Bean curd in Hot Pot . 우리나라 마파두부랑 비슷한게, 단백하고 밥과 같이 먹으니까 한국 음식이 무지 생각 나서 고생했습니다.


( 참고로, 레스토랑 사이드 메뉴에 김치도 따로 팔고 있습니다 ^^ )

 
만찬을 먹고 잠깐 매장구경을 다녔습니다. 사진을 찍고 다니니까 주방 직원들이 포즈도 취해주고 웃으면서 이것저것 안내도 해주더군요.


카페 차이나는 케언즈의 다양한 업체의 VIP 분들이 자주 방문 해서 따로, VIP ROOM 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VIP  고객들을 위해서 다양한 와인을 보유 하고 있습니다. 저렴한 와인부터 1000불이 넘는 와인들 까지 다양한 와인들이 즐비 되어 있었습니다. 와인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해서 콜라만 먹고 전 가게 나왔습니다 ㅠㅠ


다양한 유명인사들이 방문 해서  찍은 기념 사진들도 보이고,  많은 관광객들이 저마다 서툴지만, 젓가락을 들고 음식을 먹는 모습이 특히 하더군요.


또한, 본점에는 사이드 가게가 하나더 있습니다..  이름하여 Noodle Bar 라고 해서 간단하게 식사를 하거나 식사를 포장해 갈수 있습니다. Noodle 가격은 11~18 불 정도 이며, 특히 다양한 식자재를 직업 보여주면서 조리 하는 장면이 신기 하더군요.

 
Cafe china 에서 맛나게 식사 하고 계산 하러 가면 계산대 근처에 다양한 간식거리용 스낵을 따로 판매 하고 있습니다. 맛있게는 보였지만, 너무 배가 부른 상태라서 패스 ~


만약 호주 케언즈에 방문 하시면 카페 차이나 (Cafe china) 꼭 방문 하셔서 멋진 식사 해보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식당에서 주문 및 계산시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식당에서 주문 및 계산시 국내외 여행정보 2008.09.28 18:48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식당에서 주문 및 계산시 






주문하시겠습니까?
 May I take your order, sir?
 메이 아이 테이크 유어 오더, 써? 
 
잠시만요. 조금만 있다가요.
 I need a few more minutes, please.
 아이 니드 어 퓨 모어 미니츠, 플리즈. 
 
이곳의 명물 요리는 무엇입니까?
 What is the specialty of your restaurant?
 왓 이즈 더 스페셜티 어브 유어 레스토런트? 
 
추천요리는 무엇입니까?
 What would you recommend?
 왓 우 쥬 뤼커멘드? 
 
어떤 것이 빨리 됩니까?
 What can you serve quickly?
 왓 캔 유 써어브 퀵클리? 
 
스테이크를 어떻게 요리해 드릴까요?
 How would you like your steak?
 하우 우쥬 라이큐어 스테이크? 
 
바싹(중간으로/약하게) 익혀 주십시오.
 Well-done(Medium/Rare), please.
 웰던(미디엄/레어), 플리즈. 
 
음료는 어떤 것으로 하시겠습니까?
 What would you like to drink?
 왓 우 쥬 라잌 투 드링크? 
 
메뉴를 다시 보여주시겠습니까?
 May I see the menu again, please?
 메이 아이 씨이 더 메뉴 어게인, 플리즈? 
 
웨이터! 요리가 잘못 나온 것 같습니다.
 Excuse me! This is not what I ordered
 익스큐즈 미! 디스 이즈 낫 왓 아이 오더드. 
 
(식사 중)필요한 것 있으십니까?
 Do you need anything else?
 두 유 니드 애니씽 엘스? 
 
물 좀 주십시오.
 Some water, please.
 썸 워터, 플리즈. 
 
죄송한데, 나이프(포크/숟가락)를 떨어뜨렸습니다.
 Sorry, but I dopped my knife(fork/spoon).
 쏘리, 밧 아이 드랍트 마이 나이프(포크/스푼). 
 
계산서를 갖다 주십시오.
 Can I have the bill, please?
 캔 아이 해브 더 빌, 플리즈? 
 
계산은 각자 해주십시오.
 Separate checks, please.
 쎄퍼뤠잇 쳌스, 플리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식당 찾기 및 예약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식당 찾기 및 예약 국내외 여행정보 2008.09.28 18:45
여행시 알아두면 편리한 영어회화 - 식당 찾기 및 예약





식당을 찾을 때

근처에 좋은 레스토랑을 소개해 주시겠습니까?
 Can you recommend a good restaurant near here?
 캔 유 뤼커멘드 어 굳 레스토런트 니어 히어? 
 
어떤 종류의 음식을 원하십니까?
 What kind of food would you like to eat?
 왓 카인드 어브 푸드 우쥬 라잌 투 잇? 
 
이곳의 명물요리를 먹고 싶습니다.
 I'd like to have some local food.
 아이드 라잌 투 해브 썸 로컬 푸드. 
 
이 부근에 한국 음식점이 있습니까?
 Is there a Korean restaurant around here?
 이즈 데어 어 코리언 레스토런트 어라운드 히어? 
  
   
예약 및 취소 
 
토요일 저녁 7시에 두 사람 자리를 예약하고 싶습니다.
 I'd like to reserve a table for two at seven on Saturday.
 아이드 라잌 투 뤼저브 어 테이블 포 투 앳 쎄븐 온 쌔러데이. 
 
창가쪽(테라스) 테이블로 해 주십시오.
 I'd like a table by the window(On the terrace), please.
 아이드 라이커 테이블 바이 더 윈도우(온 더 테라스), 플리즈. 
 
죄송하지만, 예약을 취소하고 싶습니다.
 I'm sorry, but I want to cancel my reservation.
 아임 쏘리, 밧 아이 원 투 캔슬 마이 뤼저베이션. 
  
  
식당에서 
 
(예약한 경우) 7시에 예약했습니다. 저는 홍길동입니다.
 I have a reservation at seven. My name is Gil-Dong Hong.
 아이 해브 어 뤼저베이션 앳 쎄븐. 마이 네임 이즈 길동 홍. 
 
(예약하지 않은 경우) 지금은 빈 테이블이 없습니다. 잠시 기다리시겠습니까?
 Our tables are full now. Could you wait for a little while?
 아우어 테이블스 아 풀 나우. 쿠 쥬 웨잇 포 어 리틀 와일? 
 
얼마나 기다려야 합니까?
 How long do we have to wait?
 하우 롱 두 위 해브 투 웨잇? 
 
약 20분 정도 걸릴 것 같습니다.
 We may have a table in 20 minutes.
 위 메이 해버 테이블 인 투에니 미니츠. 
 
그럼 기다리겠습니다.
 All right. We'll wait.
 올 롸잇. 위윌 웨잇.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 여행시 레스토랑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

해외 여행시 레스토랑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 국내외 여행정보 2008.09.25 22:30

해외 여행시 레스토랑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






식당을 들어갈 때는 입구에서 웨이터의 안내를 기다려야 한다.

고급 레스토랑일 경우 미리 예약을 하고 가는 것이 무난하며, 격식을 대단히 중히 여기므로 주의해야 한다.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는 경우,남자는 상의와 넥타이,여자는 드레스를 입는 것이 예의이다.

격식있는 레스토랑에서는 Clerk이 있으므로 모자나 코트를 맡기고 돌아갈 때에 팁을 잊지 말아야 한다.

계산서에 서비스료가 포함되지 않았을 때에는 담당 웨이터에게 계산의 15∼20% 를 팁으로 지불해야 한다. 또한 서비스료가 포함된 경우라도 와인이나 칵테일 등의 술을 주문한 때에는 Wine Steward (Sommelier -포도주 담당 웨이터)에게도 팁을 주어야 한다.

포크가 테이블에서 떨어졌을 때에는 웨이터를 불러 새 것으로 서비스를 받는다.

음식을 먹을 때 씹는 소리를 내지 않도록 하고, 스프는 훌쩍 소리를 내지 말며, 흘려 넣듯이 먹는다.

부페(Buffet) 식당에서는 한줄로 순서를 지켜 주시고 접시에 먹을 만큼의 양을 담아서 여러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트림이나 다리를 떠는 일, 식사중에 손으로 턱을 괴는 일,남 앞에서 이쑤시개를 사용하는것 등은 매너에 어긋난다.

외국 관광중에 물은 그냥 드시면 탈이 나기 쉬우니 반드시 끊인 물이나 생수를 마셔야 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요리 맛집 정보 2008.09.23 16:31

할리우드에 최고급 한식당 '갈비 비빔밥 드세요'
 

 


‘크레스 할리우드’ 한식에 승부 전략, 김치·고추장에 돌판·돌솥 그대로  

한인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아니다. 샌디에이고 롱비치 패서디나 등에서 잘 나가는 고급 클럽과 레스토랑을 여러 개 소유하고 있는 비스코 엔터테인먼트 컬렉션의 마이클 비스쿠소 창업자 겸 CEO가 야심작으로 준비한 다이닝&엔터테인먼트 컴플렉스가 한식을 내놓은 것이다.

할리우드와 윌콕스 인근(6608 Hollywood Blvd)에 위치한 크레스 할리우드는 4층 건물에 전체 3만8800스퀘어피트로 규모를 자랑한다.

특히 1934년 지어져 히스토릭 건물로 지정된 역사가 서린 곳이다. 지하 1층에는 클럽 지상 1층은 레스토랑 로프트는 스시바 3층은 뱅킷룸 루프톱에는 야외 라운지가 자리해 있다.

1000만달러에 건물을 매입하고 1600만달러를 들인 리노베이션을 통해 복구 전문 아티스트의 작업을 거쳐 천장과 바닥 등 지난 시간과 당시 양식을 살린 레스토랑이다. 그런 곳에서 갈비와 불고기 김치와 돌솥 비빔밥 등 한식이 서비스된다.

이는 크레스의 키친 총책임자 트로이 톰슨 셰프의 힘. 세계적인 명성을 쌓고 있는 30년 경력의 셰프 트로이는 푸드 네트워크 아이언 셰프 시리즈에 출연하고 3권의 요리책을 냈으며 리츠칼튼 마리나 델 레이 조지아 애틀랜타 등에서 헤드 셰프를 지내고 한국과 일본의 리츠칼튼을 셋업하기도 했다. 셰프 트로이는 크레스의 클래식하면서 우아한 분위기에 맞게 몇년에 걸쳐 개발한 크리에이티브한 푸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치킨에서만 30명 전체 직원이 300명이 넘는 크레스이니 만큼 정통 아메리칸에서부터 트렌디한 캘리포니아 쿠진을 준비하고 있다.

로프트에 스시바가 있어 아시안 쿠진 가운데 일식이 메인이지만 셰프 트로이의 새로운 시도는 역시 한식. 자신의 이름을 따 만든 소스 시리즈 ‘티 스파이스(T Spice)’의 첫번째 작품에 코리안 바비큐 소스를 올린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갈비와 불고기, 김치, 돌솥 비빔밥 외에도 코리안 바비큐 소스, 고추장, 고춧가루, 참기름, 간장, 마늘, 죽염 등 한국식 양념이 시즈닝 곳곳에 들어간다. 새로 개발한 김치조개, 갈비스시, 검은깨 아이스크림, 알로에 음료가 들어간 디저트 등은 주류 고객들에게 한식을 친근하게 소개하면서 미각은 물론, 후각과 시각적으로도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리기구도 한국의 돌솥과 돌판 등이 사용된다. 순두부, 설렁탕을 즐겨먹고 돌판에 나오는 파전을 가장 좋아한다는 셰프 트로이는 돌솥, 돌판에 대해 재료의 고유한 성분과 맛, 향이 없어지거나 바뀌지 않으면서 재료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향미를 돋워준다고 평했다.

셰프 트로이는 “현재 주류에서 스시와 롤 등 일식이 인기지만 정통 일식은 사라지고 있는 반면, 한식은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한식이 크레스를 통해 주류에 소개되고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레스토랑에서 와인 주문하는 요령

레스토랑에서 와인 주문하는 요령 와인정보 2008.03.18 08:46

레스토랑에서 와인 주문하는 요령



많은 사람들이 레스토랑에서 와인을 주문하는 것을 꺼려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와인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는 상태에서 와인에 대해 제대로 물을 수도 없기에 자신들이 원하는 스타일의 와인을 주문하지 못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심지어는 와인 종류의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였는지도 걱정이 되기 때문입니다.

①미리 준비할 것
먼저 얼마짜리 정도를 주문할 것인지 생각해 두십시요. 이것이 여러분의 선택폭을 좁히게 되고 가격을 보게될 것입니다. 화이트인지 레드 인지를 결정 하십시요. 이것은 당신의 개인적인 취향에 따른 것이고 어떤 음식을 먹을 것인지에 따라 다릅니다. 만약에 여러분이 여러 다른 취향의 사람들과 같이 있는 경우라면 두 가지 정도의 와인을 주문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샤도네 와 까베르네 정도가 무난할 것입니다.

②웨이터에게 물어 보라
특히 고급스런 레스토랑에서는 좋은 와인들이 다양하게 있고 웨이터들은 와인 리스트에 있는 와인에 관해서는 꽤 많이 알고 있는 경우가 많고 메뉴에 있는 음식과 잘 어울리는지도 알고 있습니다. 맛의 취향과, 얼마짜리를 원하는지 그리고 어떤 음식을 먹을 것인지를 이야기 해주고 조언을 구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레스토랑에서는 본인이 잘 알고있는 와인을 선택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와인을 전문으로 하는 대부분의 레스토랑들은 좋은 와인들을 선택하여 잔으로도 제공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식사와 함께 여러가지 와인들을 시도해 볼 수 있어서 와인 맛을 비교하는데 좋을 것 입니다.
화이트 와인을 먼저 시작을 하고 주요리를 시작할 때 레드 와인을 주문하고 식후에 디저트 와인을 주문해서 마신다면 이상적일 것입니다. ("와인과 음식" 을 참고)

③관습/의식에 의해 당황하지 말것
와인을 주문하고 나면 웨이터는 와인 병을 테이블로 가지고 와서 당신이 주문한 와인인지를 확인시켜 드리기 위하여 와인 병의 라벨을 보여 줍니다 (빈티지 연도가 맞는지를 확인하는 것을 잊지말기 바랍니다.) 그리고 나면, 웨이터는 병의 콜크 마개를 오픈하고 콜크 마게를 보여줍니다. 당신이 와인의 맛을 보게 하기 위해서 약간의 와인을 글라스에 따라 다른 사람들에게 와인을 따르기 전에 당신의 승인을 기다립니다. 만약에 와인이 괜찮다면, 웨이터에게 고개를 끄덕여 신호를 하십시요 그러면 웨이터는 다른 사람들에게 와인을 따라줄 것입니다. 만약에
와인의 맛을 보고 변질한 것 같으면 ("와인의 맛" 을 참고), 즉시 웨이터에게 이야기해서 다른 병으로 교환해 달라고 하십시요.


[출처 : http://news.wine21.com ]

와인, 신의물방울, 양주, 발렌타인, 술, 소믈리에, 와인바, 김경호와인, 빌라엠, 위스키, 레드브라운, 와인안주, 보드카, 양주가격, 주류백화점, 샴페인, 가자주류, 발렌타인30년산, 와인잔, 와인따는법, 아이스와인, 와인가격, 발렌타인17년산, 발렌타인21년산, 꼬냑, 주류, 데낄라, 레드와인염색, 와인추천, 와인셀러, 와이, 와인종류, 화이트와인, 브랜디, 와인21, WINE, 포도주, 와인샵, 칠레와인, 샤또, 중국술, 두산주류, 와인선물, 와인랙, 달콤한와인, 맛있는와인, 와인만들기, 와인색, 와인동호회, 와인오프너, 프랑스와인, 조각와인, 신동와인, 와인블랙, 레드블랙, 와인삼겹살, 와인학원, 와인아카데미, 와인스쿨, 와인트레인, 와인열차, 와인교육, 와인자격증, 와인판매, 양주선물, 와인용품, 선물용와인, 발렌타인데이선물추천, 발렌타인선물, 발렌타인선물추천, 셀프와인, 스카치위스키, 와인파티, 가나주류, 로쉐, 와인데이, 선물셋트, 와인과케익, 와인나라, 추천 와인, 와인타임, 와인 등급, 파이어와인, 디저트 와인, 와인 샌프란시스코, 티 소믈리에, 소믈리에 유학, 소믈리에 자격증, 소믈리에 교육, 소믈리에 되기, 한국소믈리에협회, 소믈리에 혀, 소믈리에 나이프, 와인선물세트, 와인장, 와인이름, 와인인, 로제와인, 골드조각와인, 남프랑스와인, 달콤한프랑스와인, 대중적프랑스와인, 메시지조각와인, 보르도와인, dhkdls, tlsdmlanfqkddnf, didwn, qkffpsxkdls, tnf, thamffldp, dhkdlsqk, rlarudghdhkdls,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