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생활건강'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9.22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2. 2008.09.22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성형정보 2008.09.22 18:39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PART 1.



몸에 생기를 불어넣는 생활법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봄철 피로를 푸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숙면이다. 밤잠을 설쳤다면 낮에 10~20분 정도 눈을 붙이면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된다. 숙면을 위해 카페인 함유 음료나 알코올 등은 피한다.


규칙적인 생활 습관 쾌적한 수면을 위해 매일 운동을 하거나 세 끼 식사를 거르지 않고 규칙적으로 생활하는 것이 좋다. 수면시간을 조절하는 것도 중요하다. 개인마다 자신에게 맞는 수면시간이 있기 때문에 ‘하루 몇 시간을 자야 건강에 좋다’, ‘성공하려면 잠을 줄여야 한다’는 식의 잠에 관한 일반론적인 주장에 너무 집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아침저녁으로 스트레칭 맨손체조와 가벼운 스트레칭, 산책 정도의 가벼운 운동으로 긴장된 근육을 풀자. 특히 아침에 일어나 가볍게 몸을 풀면, 하루를 더욱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다. 잠자기 전에도 가벼운 체조를 하면 숙면에 도움이 돼 춘곤증도 예방할 수 있다.


청결 유지 봄철에는 황사와 건조한 공기로 눈과 호흡기 질환이 생기기 쉽다. 평소 손으로 눈을 만지지 말고, 외출에서 돌아왔을 때는 물론, 실내에서도 수시로 손을 씻는 습관을 들인다. 귀가 후에는 눈과 콧속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눈물이 원활하게 분비되도록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잊지 않는다.


햇볕을 충분히 쬔다 일조량이 많아지는 봄철에는 햇볕을 충분히 쬐는 것이 건강에 좋다. 좋은 양기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죄는 옷보다 느슨한 옷을 입는다.

 

나른함을 날려주는 봄철 식습관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한다 봄에는 겨울보다 비타민과 무기질의 필요량이 3~10배 정도 증가하는데, 이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면 나른하고 피로해지기 쉽다. 평소 과일이나 채소 등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다.


제철 식품을 챙겨 먹는다 봄나물은 대표적인 제철 음식.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고, 입맛을 살려주면서 기운을 북돋워준다. 제철에 나는 식품 위주로 섭취하되, 달래와 냉이 같은 봄나물을 많이 먹으면 좋다. 또 피를 맑게 해 간장의 피로를 해독해주므로 봄철에 쉽게 피로감을 느끼는 사람은 봄나물을 많이 먹으면 큰 도움이 된다.


과식은 금물 갑작스러운 계절 변화에 몸의 기혈 순환이 잘 되지 않는 상태에서, 과식을 하면 인체의 혈액이 위장으로 몰려 뇌 쪽은 더욱 빈혈 상태가 된다. 식후에 정신이 흐릿해지고 몸이 나른해지는 것도 그 때문. 따라서 봄철에는 과식을 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생리 리듬 되찾는 운동법
스트레칭 : 봄철에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으로는 가볍게 몸을 풀어주는 스트레칭과 체조를 들 수 있다.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면 겨우내 긴장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몸에 활력이 생긴다. 스트레칭은 심장에서 먼 부위부터 시작해 가까운 부위 순으로 하며, 아침과 저녁으로 나눠 하루 2회 정도 하는 것이 좋다.


등산 : 봄철에 가장 좋은 운동. 등산은 심장과 폐 기능을 향상시키고 무릎과 관절, 허리를 강화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산에 오를 때는 일정한 걸음걸이와 패턴으로 발바닥 전체를 디디며 걷고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초보자는 30분 정도 걷고 10분 쉬고, 숙련자는 50분 정도 걷고 10분 쉬는 것이 적당하다.


걷기 : 일주일에 4회 이상, 한 번에 30분~1시간 정도가 적당하다. 상체는 바로 세우고 팔과 다리는 자연스럽게 앞뒤로 움직인다. 발뒤꿈치부터 발바닥, 발가락 순서로 지면을 디디며 보폭은 신장의 ⅓ 정도가 적당하다. 30분 이상 운동할 경우에는 수시로 조금씩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조깅 : 체력 소모가 크고 심장과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처음에는 가볍게 시작하고 점차 속도와 강도를 높이는 것이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는 방법. 또한 피로, 스트레스가 누적된 상태에서는 삼가고 달리는 도중 숨이 많이 차거나 가슴에 통증이 느껴지면 바로 중단해야 한다.


자전거 타기 : 체중 부하의 부담이 적어 심박수를 적당히 조절하면서 운동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리에 국부적인 피로가 쌓이기 때문에 적절한 휴식을 하면서 운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운동 전에 스트레칭 등 충분한 준비운동을 하고, 부상에 대비해 반드시 헬멧을 착용한다.

 


 

Posted by 비회원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성형정보 2008.09.22 18:39

봄철 건강 지키는 생활 건강법(1)





PART 1.



몸에 생기를 불어넣는 생활법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봄철 피로를 푸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숙면이다. 밤잠을 설쳤다면 낮에 10~20분 정도 눈을 붙이면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된다. 숙면을 위해 카페인 함유 음료나 알코올 등은 피한다.


규칙적인 생활 습관 쾌적한 수면을 위해 매일 운동을 하거나 세 끼 식사를 거르지 않고 규칙적으로 생활하는 것이 좋다. 수면시간을 조절하는 것도 중요하다. 개인마다 자신에게 맞는 수면시간이 있기 때문에 ‘하루 몇 시간을 자야 건강에 좋다’, ‘성공하려면 잠을 줄여야 한다’는 식의 잠에 관한 일반론적인 주장에 너무 집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아침저녁으로 스트레칭 맨손체조와 가벼운 스트레칭, 산책 정도의 가벼운 운동으로 긴장된 근육을 풀자. 특히 아침에 일어나 가볍게 몸을 풀면, 하루를 더욱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다. 잠자기 전에도 가벼운 체조를 하면 숙면에 도움이 돼 춘곤증도 예방할 수 있다.


청결 유지 봄철에는 황사와 건조한 공기로 눈과 호흡기 질환이 생기기 쉽다. 평소 손으로 눈을 만지지 말고, 외출에서 돌아왔을 때는 물론, 실내에서도 수시로 손을 씻는 습관을 들인다. 귀가 후에는 눈과 콧속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눈물이 원활하게 분비되도록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잊지 않는다.


햇볕을 충분히 쬔다 일조량이 많아지는 봄철에는 햇볕을 충분히 쬐는 것이 건강에 좋다. 좋은 양기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죄는 옷보다 느슨한 옷을 입는다.

 

나른함을 날려주는 봄철 식습관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한다 봄에는 겨울보다 비타민과 무기질의 필요량이 3~10배 정도 증가하는데, 이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면 나른하고 피로해지기 쉽다. 평소 과일이나 채소 등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다.


제철 식품을 챙겨 먹는다 봄나물은 대표적인 제철 음식.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고, 입맛을 살려주면서 기운을 북돋워준다. 제철에 나는 식품 위주로 섭취하되, 달래와 냉이 같은 봄나물을 많이 먹으면 좋다. 또 피를 맑게 해 간장의 피로를 해독해주므로 봄철에 쉽게 피로감을 느끼는 사람은 봄나물을 많이 먹으면 큰 도움이 된다.


과식은 금물 갑작스러운 계절 변화에 몸의 기혈 순환이 잘 되지 않는 상태에서, 과식을 하면 인체의 혈액이 위장으로 몰려 뇌 쪽은 더욱 빈혈 상태가 된다. 식후에 정신이 흐릿해지고 몸이 나른해지는 것도 그 때문. 따라서 봄철에는 과식을 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생리 리듬 되찾는 운동법
스트레칭 : 봄철에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으로는 가볍게 몸을 풀어주는 스트레칭과 체조를 들 수 있다.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면 겨우내 긴장된 근육이 이완되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몸에 활력이 생긴다. 스트레칭은 심장에서 먼 부위부터 시작해 가까운 부위 순으로 하며, 아침과 저녁으로 나눠 하루 2회 정도 하는 것이 좋다.


등산 : 봄철에 가장 좋은 운동. 등산은 심장과 폐 기능을 향상시키고 무릎과 관절, 허리를 강화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산에 오를 때는 일정한 걸음걸이와 패턴으로 발바닥 전체를 디디며 걷고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초보자는 30분 정도 걷고 10분 쉬고, 숙련자는 50분 정도 걷고 10분 쉬는 것이 적당하다.


걷기 : 일주일에 4회 이상, 한 번에 30분~1시간 정도가 적당하다. 상체는 바로 세우고 팔과 다리는 자연스럽게 앞뒤로 움직인다. 발뒤꿈치부터 발바닥, 발가락 순서로 지면을 디디며 보폭은 신장의 ⅓ 정도가 적당하다. 30분 이상 운동할 경우에는 수시로 조금씩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조깅 : 체력 소모가 크고 심장과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처음에는 가볍게 시작하고 점차 속도와 강도를 높이는 것이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는 방법. 또한 피로, 스트레스가 누적된 상태에서는 삼가고 달리는 도중 숨이 많이 차거나 가슴에 통증이 느껴지면 바로 중단해야 한다.


자전거 타기 : 체중 부하의 부담이 적어 심박수를 적당히 조절하면서 운동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리에 국부적인 피로가 쌓이기 때문에 적절한 휴식을 하면서 운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운동 전에 스트레칭 등 충분한 준비운동을 하고, 부상에 대비해 반드시 헬멧을 착용한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