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여름 살'맛'나게 삼계탕-장어-복어

여름 살'맛'나게 삼계탕-장어-복어 요리 맛집 정보 2008.10.01 14:56

여름 살'맛'나게 삼계탕-장어-복어

 



불볕 더위에 팥죽처럼 흘리는 땀을 생각하자면 은근히 몸 걱정부터 앞선다. 실제로 여름은 흘리는 땀방울 만큼이나 체력소모가 많은 때이다. 때문에 연중 몸을 보하기 가장 어려운 계절로 꼽힌다. 더위에 지친 몸, 보양식이라도 먹어줘야 할 판이다. 여름 보양식은 한번 먹었다고 해서 갑자기 몸이 좋아지는 명약은 아니지만 더위에 지쳐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아주는데는 특효다. 많은 이들이 여름 보양식을 찾는 이유다.

◆ 삼계탕 - 몸 차고 식은 땀 흘리는 사람 효험

삼계탕은 자타공인 최고의 보양식이다. 병아리보다 조금 큰닭인 연계에 인삼과 마늘, 대추, 찹쌀 등을 넣고 물을 부어 고아 만든 음식으로 인삼을 넣었다 해서 '계삼탕'이라고도 부른다.

삼계탕은 몸이 차고 추위를 많이 타며 쉽게 피로하거나 식은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에게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예로부터 여름 보양식으로 애용돼 왔다.

삼계탕과 함께 닭을 이용해 만든 '초계탕'과 '닭개장' 등도 여름 보양식으로 인기다.

요즘은 삼계탕을 음식 궁합을 고려해 퓨전식으로 끓여 내기도 한다. 미식가들은 대표적인 곳으로 일산 자유로 인근 '우슬이네'를 꼽는다. 지네먹인 오골계를 전복, 낙지, 참게 등과 함께 끓여 국물맛이 유독 시원한 '오골계 전복 참게 보약닭(사진)'이 이 집의 대표 보양식. 그야말로 몸에 좋다는 것만 골라 한데 모았으니 맛과 영양이 일품이다.

천궁, 구기자 등 한약 먹인 토종닭에 전복 등 해물을 넣고 끓인 전복대계탕도 별미. 살을 발라낸 토종닭뼈에 황기, 녹각, 구기자, 은행, 천궁 등 40여 가지의 약재를 넣은 후 24시간 꼬박 중탕시켜 국물을 우려낸다. 닭의 비린내와 한약재 냄새를 최대한 없애는 것도 흉내낼 수 없는 비법. 해물과 고기를 다 먹고 나면 걸쭉한 국물을 걷어낸 다음 찹쌀과 녹두 등을 넣고 간단한 죽을 끓여 내준다.


'사랑의 밥상' 등의 방송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의사 출신 요리연구가 김종원씨가 직접 닭과 오골계를 사육하고, 주방에 나가 맛을 챙기고 있다. 오골계전복참게닭 10만원(2~3인분).

서울에서 자유로를 달리다 이산포 IC 지나 2km(파주출판단지 못미쳐) 우측편에 있다. 080-300-9988


◆ 장어 - 단백질 풍부 체력 보강… 성인병 예방도

최근 중국산 민물 장어의 유해성 파문으로 미식가들의 미간을 찌푸리게 했지만 여전히 장어는 보양식의 베스트셀러. 양질의 단백질과 지방질이 풍부해 체력 보강에 좋아 여름철 보양식으로 빼놓을 수 없다. 장어는 노화방지와 성인병에 좋은 비타민E가 소고기의 10배, 칼슘은 소고기와 돼지고기의 70배, 비타민A는 돼지고기의 160배를 함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맛도 좋아 여름철 별미로 꼽힌다.

장어구이 맛이 좀 특이한 곳이 있다. 미식가들 사이 이색 장어구이집으로 통하는 '아리랑 불타는 장어구이'가 바로 그곳. '외식 일번지'로 통하는 경기도 일산에 자리한 이 집은 고창 풍천장어와 임진강 자연산 민물장어를 주로 내놓는다. 특히 이 집 또한 음식 궁합을 고려 고단백 영양소의 체내 흡수가 뛰어나다는 전복과 더위 먹은 황소를 벌떡 일어나게 한다는 낙지를 장어와 함께 구워 상에 올린다. 40여 가지 한약재와 다시마, 무, 조개 등을 넣어 만든 육수에 사과, 배 양파, 민물새우, 생강 등을 갈아 청양고추가루와 섞어 만든 소스를 9번 발라 참숯에 구워낸 장어의 매콤 쫄깃한 맛이 감칠맛 있다. 특히 깻잎에 노란 무쌈을 올리고 그 위에 얹어 먹는 장어구이가 별미이다. 매콤한 장어소스를 듬뿍 발라 구워먹는 낙지맛도 색다르다.

장어와 전복, 낙지를 매콤하게 함께 구어낸 장어 전낙구이(사진ㆍ4만9000~5만9000원), 장어와 낙지를 함께 조리한 장어 낙구이(3만9000원) 각 3인분. 임진강 자연산 장어 1kg 15만원선.

서울~성산대교~월드컵공원~자유로~킨텍스 입구 지나 길이 2차선으로 줄어드는 지점서 2km 직진~오른편 SK 주유소 옆. (031)923-8188


◆ 복어 - 무기질-비타민 함유… 피로회복에 특효

복어와 콩나물, 미나리를 넣어 끊인 복국은 주당들의 해장국으로 애용되며 속풀이의 대명사로 통하고 있다. 하지만 일단 복어의 효능을 알고 나면 해장국보다는 보양식으로 더 선호하게 된다. 복어는 고단백 저칼로리에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는데다 몸을 따뜻하게 하고, 피로를 풀어주는 효능을 지녀 피로회복제에 다름없는 보양식이다. 게다가 유지방이 전혀 없어 고혈압과 당뇨, 신경통 등 성인병 예방은 물론 혈액을 맑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특히 복어에 들어 있는 글루타치온 성분은 알콜의 분해로 생긴 아세트알데히드에 의해 체내 세포의 지질과 단백질이 손상되는 것을 막아줘 과음 후 몸을 보할 수 있는 최고의 음식으로 꼽힌다.

서울 서초동 '싱글벙글 복'은 인근 직장인들 사이 인기 보양식당으로 통한다. 경북 구미시의 35년 내력을 이어온 싱글벙글 복집의 서울점으로 '복요리의 대중화'를 선언하는 등 샐러리맨들의 주머니 사정을 고려한 저가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는 집이다. 사과식초를 섞어 새콤한 다대기가 유독 얼큰한 맛을 내는 복매운탕(사진)과 마늘을 듬뿍 갈아넣은 복지리 한 그릇이 6000원으로 저렴한 편이다. 저가 가격의 비결은 냉동 복어를 사용하는 것. 하지만 맛은 시원 깔끔하다.

주 메뉴는 담백하고 감칠맛 나는 맑은 육수에 콩나물과 미나리, 복을 차례로 얹고 다진 마늘을 풀어가며 즉석에서 끓여 먹는 복지리와 매운탕. 복죽(6000원), 복 튀김(1만5000~2만원), 복사시미가 포함된 복정식(2만5000원), 복 불고기(2만5000~4만원) 등도 기존의 복전문집들에 비해 한결 저렴하면서도 맛과 양은 푸짐하다.

서울 서초동 지하철 2호선 서초역 2번 출구 예술의 전당 방향 50m, 우림빌딩 지하 1층. (02)523-0030
 
 

Posted by 비회원

구수한 토종닭과 찹쌀죽… 여름걱정 끝

구수한 토종닭과 찹쌀죽… 여름걱정 끝 요리 맛집 정보 2008.09.05 20:51

구수한 토종닭과 찹쌀죽… 여름걱정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한낮의 태양이 나른함을 몰고 오는 초여름 자락, 바야흐로 보양식의 계절이 돌아왔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한국인의 보양식은 역시 삼계탕과 백숙, 그중에서도 대전에서는 유일하게 ‘토종닭도가니’로 인기를 끌고 있는 집이 있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 서구청 옆 한국노총건물에 위치한 ‘남한산성 삼계탕’이 바로 그 곳. 주인 김동익·유은숙 부부가 경기도 성남 남한산성 인근의 전통음식인 ‘닭도가니’에 매료돼 처음 대전에 들여온 지 15년, 그동안 둔산여고 부근에서 음식을 만들어 오다 2년여 전에 이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큼지막한 도가니그릇에서 튼실하게 살이 오른 토종닭과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 찹쌀, 그리고 각종 한약재를 넣고 뜨끈뜨끈하게 끓여내는 ‘토종닭도가니’는 쫄깃한 토종닭과 담백하면서도 구수한 국물, 그리고 부드럽고 구수한 찹쌀죽이 한데 어우러져 이집만의 특별한 맛을 자아낸다. 여기에 취나물, 젓갈, 호박고지, 오이장아찌 등 토속의 반찬들까지 어울려 전통의 맛을 그대로 간직한 곳이기도 하다.
‘남한산성’의 음식에 들어가는 모든 닭은 일단 엄나무를 넣고 삶는 과정을 거쳐 닭 특유의 냄새를 없애고 영양은 높인다. 여기에 홍성 찹쌀, 금산 인삼, 공주 밤과 대추, 인삼, 녹용은 물론 10여 가지의 각종 한약재와 담백하고 깔끔한 육수를 넣고 40분을 끓여낸다.
이렇게 정성으로 만든 토종닭은 역시 쫄깃쫄깃하고 푸짐한 맛이 가장 큰 매력, 큼직한 닭다리는 뚝 떼어내 양손으로 잡고 뜯어야 제맛이다. 국물은 진하면서도 담백하고 개운하고 파와 인삼이 듬뿍 들어가 상큼하고 은은한 맛을 더해준다. 이렇게 고기를 다 먹고 나서 국자로 도가니를 휘휘 저으면 그 아래엔 냄새부터 환상적인 구수한 찹쌀죽이 푸짐하게 기다리고 있다.
‘정통삼계탕’ 역시 토종닭 대신 영계를 사용할 뿐 맛과 영양에 있어 ‘닭도가니’에 뒤지지 않는다. 삼계탕 속의 죽이 부족한 분들을 위해 찰밥이 서비스로 나온다.
소고기와 낙지에 사골육수를 넣고 매콤하게 양념한 ‘불낙전골’은 새송이, 팽이버섯, 미나리, 대파, 당근, 호박, 무 등 각종 야채에 청양고추 넣고 보글보글 끓여 매콤하면서도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이 집의 특별메뉴. 특히 큼지막한 낙지를 大자에 4마리, 小자에 3마리나 넣을 정도로 푸짐해서 좋다. 촌돼지찌개, 동태찌개, 갈치조림은 인근 공무원들의 점심 단골메뉴.

▲토종닭도가니 大 3만원·小 2만5000원 ▲정통삼계탕 9000원 ▲불낙전골 大 3만원·小 2만원

☎042(488)9289.

170석. 전용주차장.

우리집 자랑

“토종닭도가니는 아직 수도권 이남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정말 맛과 영양이 풍부한 특별한 음식이란 생각이 듭니다. 대전에서는 유일하게 저희집에서만 만들기에 오히려 더 맛있고 정성들여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남한산성 삼계탕’ 주인 김동익씨의 ‘닭도가니’에 대한 자부심과 책임감이 남다르다. 그도 그럴 것이 그 자신이 바로 이 음식에 반해 직업을 바꾼 장본인이기 때문. 푸근하고 정직한 인상의 김씨는 마지막으로 가게 주인으로서가 아닌 ‘마니아’의 입장에서 가족들을 위한 음식으로 꼭 한 번 함께 맛볼 것을 권했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