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 노인 소외 ] 노인들에게 '사회적 역할' 하게 해야

[ 노인 소외 ] 노인들에게 '사회적 역할' 하게 해야 노인 정보 2008.06.12 14:23

[ 노인 소외 ] 노인들에게 '사회적 역할' 하게 해야  

오래 전 미국 인디애나대학에서 연구년을 보내던 때의 일이다. 노인관리센터의 담당자와 함께 관리대상인 어느 노인의 집을 방문했다. 그 노인은 104살의 여성이었는데, 까만색 스커트 위에 흰색 블라우스를 받쳐 입고 굽이 낮은 신발을 신은 채 반갑게 문을 열어주던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할머니는 자신이 노인복지기관의 관리대상이라는 것은 아랑곳 하지 않고, 사회단체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자신의 일을 자랑스러워 했다. 그 나이에도 손수 아기 포대기를 만들어 미혼모시설에 보내고, 곱게 옷을 입힌 헌 인형을 아동 일시보호센터로 전달한다고 했다. 거실 3인용 긴 소파의 좌석과 등받이 위에 있던 20여 개 인형은 할머니의 끊임없는 활동을 말해주고 있었다. 그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열정적인 노인이었지만, 한쪽 벽면에 진열해 놓은 가족들의 사진을 소개할 때는 관계를 혼동하거나 이름을 기억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다른 사람보다 여분의(?) 생을 살고 있던 할머니에게 자원봉사는 어떤 의미였을까. 그가 자신의 남은 인생에 부여하고 있던 의미나 목표는 무엇일까. 추측하건데 할머니의 나이에 걸맞지 않은 넘치는 활동과 에너지는 주류사회에서 이탈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의 실천이었을 것이다.

자신이 만든 신생아용 아기포대기의 품질이 다소 조악하더라도 누군가가 사용할 것이고, 집에서 학대받고 피신해온 아동은 할머니의 정성어린 인형을 안고 잠시나마 편안히 쉬게 된다. 어느 누구도 노인의 활동을 화폐가치만으로 평가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일은 특별히 경쟁력을 가질 필요는 없지만,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도 이제 평균수명이 80세를 넘었고, 주변에는 건강하고 활력이 넘치는 노인들이 많다. 104세 할머니에서 교훈을 찾자면 노인들에게 사회적 역할을 부여하는 주체는 우리 사회가 돼야 한다. 사회가 의욕적인 노인들에게 역할을 부여하고, 그들이 사회참여를 원할 때까지 동반자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면 소외되는 사람이 적은 건강한 사회가 될 것이다.

노인들의 현실은 조만간 우리의 미래가 되고 더 길게는 우리 자녀들의 미래가 된다. 더 적극적으로 표현하자면 나의 미래를 위해 노인이 소외되지 않는 사회를 만드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다. 자신과 가족의 안녕에만 매달려온 노인들에게 사회적 기여의 의미를 학습시키주는 것도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는 길이다. 또한 그들의 기여가 사회를 더욱 풍요롭게 만들 수 있다면 추락하는 노인의 위상을 회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행복한 실버 /노년기 여가

행복한 실버 /노년기 여가 질병과 건강 2008.06.12 13:57

행복한 실버 /노년기 여가 

 
경로당 벗어나 적극적 사회 참여를

여가란 일의 반대되는 개념으로, 생산적인 일을 한 후에 에너지 재충전을 위해 쉬면서 즐기는 시간이며 활동이다. 즉 일하는 사람이 일상의 업무에서 잠시 자유로워지는 시간을 의미한다.

그런데 우리는 생산성이 없는 노인의 시간과 활동을 지칭할 때 여가라는 용어를 쓰기도 한다. 엄격히 말하면 이런 말은 잘못된 것이다.

학문적으로 노년사회학에서는 이미 '여가' 대신 '사회참여' 또는 '사회활동'이란 용어로 쓰이고 있다. 노인의 활동이란 재충전을 위한 여가가 아니라 사회적인 관계 속에서 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일반 노인을 대상으로 한 여러 연구 결과에서 노인들이 여가를 경로당이나 이웃집에서 주로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이 사회적인 네트워크에서 분리돼 자신들만의 배타적인 공간 속에 갇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근거로 본다면 평범한 노인들의 여가활동을 굳이 사회참여라고 할 수 없다. 이는 우리나라의 평균수명이 선진국 수준이지만 아직 많은 노인들이 자신의 의지에 따라 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여건에 있지 않음을 말해준다.

그러나 최근 소위 젊은 노인에 해당하는 골드세대(65~74세)들의 사회참여가 눈에 두드러지고 있다. 그들은 경로당이 아닌 지역사회복지관이나 노인복지관의 회원제 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대학 평생교육원에 등록해 젊음의 공간인 대학캠퍼스를 공유한다.

집단 속에서 소속감을 갖는 것만이 사회참여는 아니다. 개인적인 취미활동을 통해 자아성취를 하거나 자원봉사를 통해 이타적인 삶을 사는 노인들의 활동도 의미있는 사회참여이다.

  

현실적으로 노년기의 사회참여는 건강하고 상대적으로 젊은 노인들의 몫일 가능성이 크며, 다른 노인들은 여전히 구태의 여가활동을 하고 있다. 사회 전반적이 발전함에 따라 생활수준도 양이 아닌 질적 잣대로 평가되는 추세다. 대다수 노인들은 현실적으로 사회참여라는 새로운 열매를 맛볼 기회를 갖지 못한 채 늘 주변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다수의 노인들은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서 사회참여를 하지 못하지만, 그것이 자신의 선택임을 알지 못하는 노인들도 상당수다. 단순한 노인 여가가 아닌 사회참여나 활동을 확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노인들의 인식 개선이 선행돼야 한다. 그리고 노인 전용의 울타리 속에서 그들을 과감하게 끌어낼 수 있을 만큼 사회적으로 합의된 유연성도 필요하다. 그들이 사회참여를 통해 자신의 노후를 더 풍요롭고 생산적으로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해주어야 한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