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사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15 알제리 와인 이야기
  2. 2008.10.14 호주 - 사막도시 쿠버피디

알제리 와인 이야기

알제리 와인 이야기 와인정보 2008.10.15 08:35

알제리 와인 이야기
지중해 연안과 사하라사막이 공존하는 태양의 나라.

 

 

지중해 북아프리카 한가운데 자리잡고 있는 알제리는, 북쪽은 지중해성 기후,남쪽은 열대성 기후를 가진 풍요로운 자연의 혜택을 받은 나라다. 노벨상 수상작가 알베르까뮈의 작품 '이방인'에도 나오듯 일년 내내 눈부신 해가 온 땅을 비추는 지중해 연안의 아름다운 산악지대, 그리고 끝없이 펼쳐진 사하라 사막의광대함이 공존하는 곳이다. 코르크 마개의 원료가 되는 코르크 나무는 스페인, 포르투칼과 함께 알제리의 것을 최고로 치며, 뜨거운 땅에 그늘을 만들어 주는 야자수 나무와 각종 과실수, 알레프 소나무 등의 다양한 식생은 아프리카에서 두 번째로 큰 면적을 가진 나라 알제리의 자연을 더욱 윤택하게 한다.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만들어진 알제리
와인은 자연이 우리에게 준 선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한 오밀조밀 붙어 있는 포도알들을 보노라면, 북아프리카의 평균 인구수를 웃도는 알제리인들이 전통적 생활방식에 따라 옹기종기 모여 사는 모습을 떠올리게 된다.

 


 
와인은 인류의 가장 귀중한 문화적 산물이며, 특히 지중해 문화권의 상징이라 할 수 있다.
지중해 국가인 알제리의 와인 또한 매우 다양하다. 알제리의 와인 양조는 역사적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천천히 발전해 왔다. 고대인들이 코카서스 산맥 남쪽에서부터 지중해 연안으로 이주하면서 와인 양조법이 북아프리카까지 전파되었다는 이야기가 가장 유력하다. 물론 그 기원에 있어서는 타지역에서 유입 되었다는 설과 알제리 자체의 야생포도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었다는 설이 있지만, 양자 모두 알제리 와인의 다양성을 논하기에는 무리가 없다.
이슬람의 출현 이후 알제리는 아랍의 영향권 내로 들어가게 되어 이 또한 북아프리카에 와인 양조법이 보급되는 계기가 되었는데, 이때 알렉산드리아의 뮈스까(Muscat)나 아라비아 북쪽의 파유미(Fayoumi)등의 품종이 지중해 동쪽으로부터 흘러들어왔다고 한다. 13세기경 스페인의 무어인들과 교류하기 시작한 후 14세기부터는 스페인뿐만 아니라 포르투칼, 투르크 등지에서도 다양한 품종이 유입되었다. 알제리의 포도 품종은 매우 강인하여 해발 500m에서 1000m에 이르기까지 밭을 일구어 수확할 수 있을 정도다.
그러나 당시의 포도 재배란 마실 만한 와인을 양조하려는 목적에서가 아니라 단순히 정원에서 즐기는 취미활동으로 간주되었다. 1830년 프랑스가 알제리를 지배하기 시작하면서 프랑스인들은 알제리의 와이너리에 관심을 갖고 포도재배 활동을 재개하게 된다. 그들은 남부프랑스나 스페인에서 무르베드르, 알리깐떼, 부셰, 까베르네 등의 품종을 들여와 테이블 와인을 양조하기 시작했다.

프랑스와 알제리의 기나긴 싸움이었던 '알제리 독립전쟁'으로 알제리는 1962년 프랑스의 지배로부터 완전히 독립하게 된다. 이후 알제리는 와인 양조에 대한 기존의 접근법을 완전히 바꾸었다. 와인 양조는 더 이상 개인 사업의 차원이 아니라 국가의 주요 산업 중 하나로 총괄적으로 다루어져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기 시작했다. 정부는 곧 와인을 공들여 양조하고 훌룡한 상태로 보관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는 동시에 주요 소비국들을 상대로 마케팅 활동에 착수하였다. '포도 재배 및 와인양조 연구소와 국립 와인산업 마케팅국을 설립하여 전자는 관련 기술과 과학분야를, 후자는 통상 및 마케팅 관련 제반업무를 담당하게 하였다.



오늘날 알제리이 잘 알려진 훌룡한 와이너리에는 '메데아(Medea)' 앵 베셈 부이라(Ain Bessem-Bouira)' '꼬또 뒤 자카르(Coteaux du Zaccar)'
'꼬또 드 마스카라(Coteaux de Mascara)' '다하라(Dahra)' '몽 뒤 테살라(Monts du Tessala)' '꼬뜨 드 틀렘켄(Coteaux de Tlemcen)'등이 있다. 애호가들이 좋아할 만한 우아하고 맛좋은 테이블 와인으로는, 페르시아 시인의 이름을 딴  '크하얌(Khayyam)' '몽따뉴 데 리옹(Montagne des Lions)' '다하루싸(Dahroussa)' '알리깐떼 도라니(Alicante d'Oranie)' 퐁텐느 뒤 줴니(Fontaine du Genie)' '나딤(Nadim)' '뜨라프(Trappe)' 등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라 트레이유 뮈스까(La Treille Muscat)'와 '라 트레이유 그르나슈(La Treille Grenache)'등의 디저트 와인도 유럽 등지에서 꽤 알려져 있다. 특별한 메뉴를 고민한다면,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알제리의 전통음식 '꾸스꾸스(Couscous)'와 함께 알제리산 테이블 와인 한잔을 곁들여 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Posted by 비회원

호주 - 사막도시 쿠버피디

호주 - 사막도시 쿠버피디 국내외 여행정보 2008.10.14 16:19

호주 - 사막도시 쿠버피디

 
 

 
 
아들레이드를 지나면서 달라진 경치는 우머라를 벗어나면서 이제 확연한 아웃 백의 일상으로 자리 잡는다. 특이한 경치중 하나는 2차로 스튜어트 하이웨이를 따라 끝없이 늘어선 울타리다. 남호주에서 시작해 퀸즐랜 드 남동쪽 다링 다운스까지 호주를 남북으로 양단하는 장장 5천600km의 이 울타리는 ‘도그 펜스’라고 이름 지어져 있으나, 주민들은 그보다는 ‘딩 고 펜스’라고 부른다.
1880년에 설치되기 시작한 이 울타리는 개척시대 북쪽에 많이 서식했던 야생들개 딩고로부터 양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 길이 90∼124cm, 몸무 게 10∼20㎏의 딩고는 3천500∼4천년 전에 인도나 동남아시아로부터 유입된 개가 거친 호주 자연에 적응하면서 야생화한 것으로 학자들은 보고 있다.

이번 여행도중 야생 소떼와 딩고가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을 본 적이 있는 데, 막 어두워지기 시작한 관목지대 도로변에서 갑자기 소떼와 마주친 딩고 는 혼자라는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전혀 위축되지 않고 당당히 맞서 신 경전을 벌인 뒤 눈빛을 번뜩이며 유유히 사라졌다. 겉으로 보기에 우리나라 의 진돗개와 많이 닮았다.

호주에는 이밖에 토끼울타리(래빗 펜스)가 서부지역에서 중부지역에 걸쳐 남북방향으로 길게 늘어서 있는데, 개척시대 토끼로부터 농작물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작년 호주에서는 이 울타리를 배경으로 한 영화가 만들어져 화제가 됐다. 백인들의 인종차별주의 정책으로 인해 이역만리 남 쪽지방에 강제 수용됐던 원주민 여자아이 세명(사촌자매 사이)이 토끼 울타 리를 지도삼아 인간 사냥꾼들의 눈을 피해가며 1천600km를 두 달 동안 걸어서 집으로 돌아간 실화를 찍어낸 것으로, 주인공 여자아이들은 2천대1이 넘는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 또 한번 화제가 됐다.

원주민들 사이에 전설처럼 내려오는 이 이야기는 주인공 자매중 맏이에 게서 태어난 누기 가리마라(여)가 선대의 이야기를 책으로 발간하면서 마침 내 호주에 알려졌다. 호주백인들은 이 책과 영화를 통해 개척시대 자신의 선조들이 얼마나 잔혹한 일을 저질렀는지를 화제삼았고, 이런 분위기는 원주 민 소유권과 권리 되돌려주기 운동으로 연결되고 있다.

인구 3천400명의 쿠버피디는 남호주 주도 아들레이드 북쪽 846km, 원주 민의 성지 에어즈락 남쪽 913km 지점에 위치한 황량한 사막 도시다. 사막 의 고독과 먼지, 붉은 색조, 간간이 솟은 민둥산으로 인해 사막영화 촬영 지로도 곧잘 이용된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매드맥스3’ ‘사막의 여왕 프리쉴라’ 등이 여기서 만들어졌고 ‘크로크다일 던디’ ‘세상 끝날까지(Un til the end of the world)’‘시암 선셋(Siam Sunset)’‘나일강의 공주(Pr incess of the Nile)’ 등이 이곳에서 촬영됐다.

연 강수량 170여mm인 사막기후 쿠버피디는 한여름 최고기온이 섭씨 55도 를 육박하는 무덥고 건조한 곳이다. 이런 기후탓에 덕 아웃(Dug Out)이라는 특이한 형태의 지하 주거공간이 발달돼 있다. 서점과 음식점, 호텔, 심지 어 교회까지지하공간에 자리잡고 있다. 기실 쿠버피디라는 원주민어 자체가 ‘웅덩이 속의 백인’이라는 뜻이다. 초창기 백인들의 채굴장면과 주거형태 를 보고 원주민들이 지은 이름이다. 덕 아웃 지하공간에서는 20도 전후의 온도를 유지할 수 있다.

사막의 작은 도시 쿠버피디가 이같은 지하 주거공간을 만들어 존재할 수 있었던 것은 오팔의 세계적인 산지이기 때문이다. 호주는 전 세계 오팔 생산량의 95%를 책임지고 있고, 호주 오팔의 70% 는 쿠버피디에서 나온다. 시내 곳곳의 상점은 종류를 가리지 않고, 심지어 일반 식당까지도 관광객을 상대로 오팔 전시판매장을 마련해놓고 있다. 곳 곳에 채굴작업이 진행중인 광산이 흩어져 있어, 밤에 잘못 돌아다니다가 파 놓은 웅덩이에 빠져 낭패를 당하는 외지인도 가끔씩 나온다.

시내 중심도로 허치슨 스트리트에 위치한 ‘우무나 오팔 광산’에는 박 물관이 붙어 있다. 이곳에서는 오팔 생산에 관한 역사적인 자료를 접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현지 원주민과 함께 오팔광산 관광도 할 수 있어 관광 객들에게 인기다.

오전 9시경 아들레이드를 출발해 우머라를 거쳐 쿠버피디에 도착한 시각 은 밤 8시30분경. 저녁식사를 겸해 덕아웃 카페로 유명한 ‘늙은 광부의 카페(Old miner’s Dugout cafe)’를 찾았다. 주인 피터(50)는 친절하기 그 지 없다. 우리 자리에 와서 30년전 한국에 다녀온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한국인으로서는 첫 방문객이라며 불편한 것이 없는 지를 물어온다.

캥거루 스테이크와 바라문디를 시켰는데, 캥거루 고기는 지방질이 없어 텁텁한 느낌이고, 바라문디는 부드러운 맛이 그만이다. 호주 북부지역 해안 낚시꾼들에 인기를 모으는 바라문디는 최대 몸무게가 60kg에 달하는 거인 농어과에 속하며, 작은 민물 악어를 잡아먹기도 한다. 이 고기의 가장 큰 특징은 수컷이 5년정도 성숙하면 성이 완전히 바뀌어 암컷 바라문디로 다시 태어난다는 것이다.

유일한 동양인 가족의 방문 탓인지 카페주인은 이날 밤 기분이 좋은 눈치다. 자신의 명함도 주고 기념촬영에도 연신 웃음을 그칠 줄 모른다. 그러나 쿠버피디에서 이 카페 주인과 같은 친절을 기대한다면 큰 오산 이다. 척박한 환경탓인지 이곳 사람들의 불친절은 정말 대단하다. 좀체 웃 지도 않는다. 친절이 몸에 밴 호주에서 유독 쿠버피디지역만 불친절을 경험 하게 하는 것은 환경이 인간의 심성과 정서형성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주 는 지를 새삼 느끼게 한다.

다음날 오전에는 시내 명소를 둘러본 뒤,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빅윈치 언덕에 올랐다. 이곳에는 채광에 사용되는 커다란 바가지 모 양의 기구(윈치)가 관광용으로 마치 우리나라의 종각처럼 우뚝 서있다. 과거 사이클론이 불어닥쳤을 때 부서져내린 빅 윈치를 기억하기 위해 이 언덕 정상에 세운 것이라 한다.

호주인들의 관광정책과 기록문화를 접하면 반만년 역사와 금수강산을 자 랑하는 우리나라가 얼마나 관광자원개발과 상품화에 인색한 가를 대조적으로 느낄 수 있다.
 



 

 

Posted by 비회원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