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옛날 사골곰탕 끓이는 법

옛날 사골곰탕 끓이는 법 요리 맛집 정보 2008.09.10 14:21

옛날 사골곰탕 끓이는 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엉덩이, 사태부분을 12시간 이상 찬물에 담가서 핏물을 전부 빼야 한다. 이때의 물은 지하암반에서 뽑아 올린 간극수 를 쓴다.
- 가마솥을 충분히 달구어라. 그전에 참기름으로 고기를 볶아 가마솥의 쇠 냄새를 제거하라.
- 땔감으로 고려청자를 굽느 1200도 이상의 절정 온도를 낼 수있는 참나무를 찾아라.
- 참나무의 나무껍질속에 포함 된 [타닌] 이라는 소재는 나무 탈 때의 연기가 맛을 아우르는 아주 독특한 [훈제] 역할을 한다.
- 국물이 쪼기 시작 하면은 이때 새물을 수시로 부어 열과 물의 조합을 찾아야 한다.
- 뼈만 삻는 시간만 18시간, 뼈물이 우러날 때 소머리와 같이 곤다.그러나 곰탕의 핵이 [국물] 이라면 곰탕의 꽃은 [육질]이다.
- 고기하면 [역욕정] 이른바 일소라는 한우다.
- 소의 나이에 비례해서 생체무게 (도살직전의 무게)와 도체무게(박피하고 머리,발목 내장을 제거한 무게)를 정확히 읽는 눈을 가져야 한다.
- 나이에 비해 너무 비대해도 안되고... 너무 말라도 안 되기 때문이다.
- 맛 고르기 하는 핵심 수단인 [소금]은 천일염에서 불순물을 제거한 [정제염]을 사용한다.
- 소금이 각이지되 물기가 있고, 만지면 쉽게 부셔져야 한다.
- 보통 국들은 평군 염분농도가 1.5g선에 비해 곰탕은 5g을 유지하고 있다.
- 짠맛을 다스리지 못하면 어머니 같은 부드러운 국물은 상상도 하지 마라.
 

사골곰탕 맛나게 끓이는 법

1. 흐르는 물에 재료를  깨끗이 씻고

2. 찬물에 담근후 한시간마다 물을 갈아주면 6시간정도 핏물을 뺀다.
(8시간 정도 빼야 잡냄새가 안난다고 한다.)

3. 재료의 2배 정도 되는 물을 넣고 30분정도 팔팔 끓인 뒤, 사골을 넣고 처음 끓은 물을 버린다.
(조금 지저분한 색의 물이 나온다. 뼛속에 핏물이 남아있으면 국물색깔이 좀 지저분. 푸른색이나.. 검은색... 버리고 새로 끓이면 되고. 국물이 누르스름한것은 상관없다. 지방에 의한 색상반응이라나...)

4. 다시 재료의 5배정도 되는 찬물을넣고 끓어오를 때까지 센불에서 끓인다.
(물 너무 가득넣지 마시기를... 물이 튀어서 센불에서는 문제.)

5.  뽀얀 국물이 나오기 시작하면 중불에서 끓이다가 약불에서 6~8시간 가량 끓인다.
(끓이면서 거품과 기름은 수시로 거둬낸다. 이때 주의할점 기름은 절대 그냥  버리면 안 된다. 씽크대에 부었다가 나중에 물이 안내려가는 경우가 있다.  끓이면서 큰대접에 기름을 모아 기름이 굳으면 비닐봉지에 싸서 버린다.)

끓이는 도중에는 찬물을 넣으면 누린내가 나고 맛이 없다. 중요!!!!
(안 넣는것이 좋으나 굳이 넣어야 되면 뜨거운 물을 넣어야 함.)

6. 끓여진 국물을 다른 큰 냄비에 보관하고 다시 물을 붓고 끓이기를 2번 더하여 국물을 보관된 냄비에 모아  끓여 먹는다.  이것이 곰탕 한냄비.


7.  이렇게 세냄비 정도를 할 수 있다.
대파나, 후추, 입맛에 맛게 넣어 먹고 국물을 팩에 넣어서 냉동실에 얼려두고 먹어도 상관없다.  
(빨리 끓여 먹으려는 욕심에 센불에서 끓이다가는 문제. 물 가득 약불로는 고아도 됨. 찜솥에 국물이  2/3정도가 될려면 약불로 6시간 이상은 걸림.)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고기 만드는 방법

불고기 만드는 방법 요리 맛집 정보 2008.09.10 14:08

불고기 만드는 방법

 

재료 : 소고기(등심, 안심, 목살 등) 300g, 깻잎 100g, 상추 10장, 통마늘 5쪽, 맛술

양념장 : 간장 3큰술, 설탕 1+1/2큰술, 깨소금, 후추, 다진 파, 다진 마늘, 참기름, 배, 양파

방법
1. 소고기에서 핏물제거한다.
(키친타올을 아래 한장깔고 그 위에 고기를 올려놓고, 다시 그 위에 키친타올로 고기를 살짝 눌러주면서 핏물을 제거한다.)
2. 핏물 제거한 고기에 맛술을 조금씩 뿌려준다(누린내 없애는 과정 - 5분정도 놔둔다)
3. 고기를 먹기좋은 크기로 자른다.
4. 고기를 잘 편다음 양념장을 골고루 붓고 30분정도 재운다
5.  고기를 재우는 동안 상추와 깻잎을 지저분한 곳을 제거후 접시에 놓는다.
6. 통마늘은 얇게 썰어준다.
7. 후라이팬이 달궈졌으면 식용유를 두르고, 고기를 굽는다.
8. 양파 1/2개를 1cm굵기 정도로 한쪽으로만 썰어서 후라이팬에 넣고 같이 익혀준다.
   (양파 써는 것은 고기를 굽기전에 준비해두면 좋을 것이다.)
9. 고기를 익힐 때는 센불에서 단번에 익히는 것이 고기 맛이 더 좋다.
10. 고기를 너무 많이 익히면 고기가 질겨져서 맛이 없으므로 한쪽이 왠만큼 익었다 싶으면
   반대쪽으로 뒤집어준다.


불고기 양념장 만들기

(큰술, 작은술 단위 - 계량숟가락(양쪽에 스푼이 있다)
1. 소고기 100g에 간장 1큰술, 설탕 1/2큰술 들어감
    (따라서 소고기 300g이기 때문에 간장 3큰술, 설탕 1+1/2큰술)
2. 다진마늘 1/2작은술, 깨소금 1/2작은술, 참기름 1작은술, 다진파 1큰술,
   후추 조금을 양념장 그릇에 넣는다.
3. 배 한쪽을 강판에 갈아서 양념장에 섞어준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본재 씨와 친구들의 와인 파티 (시크리트 레시피)

구본재 씨와 친구들의 와인 파티 (시크리트 레시피) 와인정보 2008.03.24 10:19

구본재 씨와 친구들의 와인 파티 (시크리트 레시피)

 


토요일 오후, 아내들의 외출을 틈타 네 명의 남자들이 와인 파티를 연다. 호스트는 구본재 씨. 요리 학원 한 번 다닌 적 없는 이 남자는 서양식 코스 요리를 완벽하게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물 만난 고기처럼 부엌에서 신바람이 났다. 소스 만들기부터 디저트 장식에 이르기까지, 그의 요리 사전에 ‘시판 제품’이란 없다. 모든 조리는 재료 손질에서 시작한다. 상황이 이러할진대, 어찌 이 남자의 레시피가 궁금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생에 왕의 성대한 만찬을 지휘하던 깐깐한 요리사였을까? 아니면 다음 세상에서는 요리사로 태어날 운명을 지녔을까? 외국계 증권회사에 근무하는 구본재 씨 얘기다. 와이셔츠에 넥타이 매고 있을 때는 말쑥한 회사원처럼 젠틀하고 사람 좋아 보이더니만, 앞치마 두르고 주방에 들어서니 깐깐하기 이를 데 없고 작은 디테일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아무래도 이 남자, 요리사의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고, 남이 만들어주는 요리만 먹을 것처럼 생긴 이 남자가 이토록 요리에 취미 이상의 관심을 갖고 빠져들게 된 이유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굳이 첫 번째 이유를 꼽으라면, 고등학교 시절로 되돌아가야 한다. 무역업에 종사하시던 아버지께서 런던 지사로 발령을 받은 1987년부터 영국 유학 생활이 시작되었다. 빅토리아 여왕의 별장에 세워진 고등학교에 다니던 중 쿠킹 클래스 시간이 있었다. 각자 자신 있는 요리를 하는 테스트가 있었는데, 그는 감자를 곱게 채 썰어 한국식 감자볶음을 만들었다.


도마 위에 감자를 올려놓고 칼로 열심히 채를 써는데, 어느 순간 ‘심상치 않은’ 느낌이 들면서 스트레스가 사라지는 게 아닌가. 그때부터 ‘요리는 그의 운명’이었다. 형이 밤에 공부할 때 프렌치프라이를 비롯한 갖가지 간식을 만들어주기도 했고,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는 친구들에게 요리해주면서 점점 더 요리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대학교 2학년 크리스마스에는 한국에 가지 못하고 런던에 남은 유학생들이 모두 모여 그가 만든 음식을 맛보며 그들만의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다.


학생 때부터 부족한 돈을 모아 한 달에 한 번씩은 반드시 유명한 셰프가 있는 레스토랑을 찾아다녔고, 24시간 방영하는 요리 채널의 프로그램들을 통해 많은 스타 셰프를 접했다. 빠져들수록 재미있고 행복했다. 열여섯 살에 형이 선물해준 요리책을 필두로 현재 그의 서재 책꽂이에는 반 이상이 요리책으로 채워져 있다. 그는 가장 좋아하는 스코틀랜드의 스타 셰프 고든 램지를 비롯해 미셸 루, 제이미 올리버, 게리 로즈 등 셰프들의 특장점까지 한 큐에 꿰고 있다. 유학을 마치고 한국에 들어와서도 친구들과의 파티는 멈추지 않았다. 물론 요리는 다 그의 몫이다. 이렇게 재미나고 즐거운 걸 왜 남의 손에 맡기겠는가!

구본재 씨가 지금 주방에서 요리에 몰두해 있는 이유를 이야기하려다 말이 길어졌다. 토요일 오후 슬슬 입이 심심해지는데, 자 이제 본격적으로 오늘 파티의 요리를 제대로 들여다보자. 여자들과 아이들은 빠지고 없는 남자 친구들끼리의 저녁 파티. 편안하게 덜어 먹을 수 있는 거칠고 투박한 음식을 준비할 수도 있겠지만(보통 그는 러프한 스타일을 즐긴다), 오히려 반대로 이럴 때 섬세함이 더 빛을 발할 수도 있는 법. 애피타이저부터 수프, 메인 디시, 디저트까지 섬세한 개인 플레이팅을 기본으로 하기로 했다. 파티 메뉴는 적어도 2주 전부터 생각한다. 그 계절에 나는 제철 재료를 최대한 사용해 새로운 메뉴를 구상하는 게 원칙. 그의 집 안에서 전망이 가장 좋은 곳에는 8인용 식탁이 놓여 있다. 네 식구 사는 집에 8인용 식탁이라니, 얼마나 손님이 많이 드나드는지 두 말이 필요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몰드를 이용해 접시에 세팅하는 모습이 프로 셰프만큼이나 진지하다.
2 사비용소스 만들기. 소스 맛 내는 데 가장 중요한 건 최고의 정성이다.

애피타이저는 ‘파프리카와 사비용소스를 곁들인 아스파라거스’. 그는 주방에서 한창 사비용소스sabayon sauce 만드는 데 몰두해 있다. “서양 요리에서는 소스가 가장 중요합니다. 적은 양의 소스라도 정성이 안 들어가면 요리 자체의 맛이 떨어져요. 맛있는 요리는 우선 재료가 좋아야 되고, 두 번째는 소스만 잘 만들면 성공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소스를 음식의 메인 파트라고 생각해서 최고로 정성을 쏟습니다. 미셸 루Michel Roux는 유럽에서 소스로는 가장 유명한 셰프예요. 갖고 있는 소스 레시피만 3백 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오늘 애피타이저는 제가 미셸 루 식당에서 맛본 메뉴를 살짝 응용한 거예요. 미셸은 아스파라거스에 사비용소스만 곁들였는데, 제가 빨간 파프리카를 더했더니 너무 예쁘더라고요.


이렇게 소스를 계속 저어줘야 해요. 여기에 달걀노른자가 들어갔는데, 정성껏 세심하게 저어주지 않으면 덩어리가 생기거든요. 버터는 소스에 윤기를 줍니다. 한 번에 넣는 게 아니라 조금씩 조금씩 넣으면서 계속 저어주는 거예요. 제가 재미있는 거 보여드릴게요. 자, 보세요. 이렇게 숟가락을 소스에 넣었다 꺼내 뒤집었을 때 소스가 물처럼 주르륵 떨어지지 않고 부드럽고 매끈하게 퍼지면서 부드럽게 떨어져야 돼요. 이걸로 소스의 농도를 가늠하지요. 이 정도면 잘 만들어졌습니다.”

수프는 ‘아보카도와 게살 칵테일을 곁들인 가스파초’. 스페인 스타일의 차가운 수프다. “요즘 우리나라에서 동남아 여행을 가는 것처럼 영국에서는 스페인 여행이 저렴합니다. 학생 때 무더운 여름날 스페인에 여행 가서 토마토와 오이로 만든 시원한 가스파초를 맛봤는데 그 맛을 잊을 수가 없어요. 그 시원함 위에 영국식 아보카도와 크랩 칵테일을 더해서 멋을 좀 냈습니다. 영국에서는 마요네즈와 토마토케첩과 브랜디를 넣은 핑크색 소스에 새우와 게살을 함께 먹는 것을 ‘새우 칵테일’이라고 하거든요. 스페인과 영국의 만남이라고 할까요. 상큼하고 시원해서 여름 수프로는 딱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넥타이 풀고 부엌에서 앞치마만 두르면 카리스마 넘치는 셰프가 된다. 요리할 때는 늘 와인 한잔을 곁들이는 여유도 놓치지 않는다.
2 직접 도매시장에서 구입한 요리용 몰드. 지름별, 높이별로 정말 다양하게 갖춰놓은 게 경이로울 정도.
3 프라이팬에 겉면을 구운 후 오븐에서 다시 익힌 치킨 롤. 그래야 스테이크의 색깔과 향이 좋단다. 실제로 일반 닭 요리 같지 않게 질감도 부드럽고 맛과 모양새도 고급스럽다.

다음은 메인 디시 ‘닭안심 스테이크’. 솔직히 얘기하면, 친구들과 파티 하는 걸 너무 좋아하다 보니 그 횟수가 잦아지면서 스테이크용 쇠고기 비용을 감당할 수 없어 개발한 요리다. 영국에서 레스토랑을 찾아다닐 때마다 주방에 들어가 인사 나누며 알게 된 요리사 친구들의 조언이 톡톡히 도움이 됐다. 닭안심을 돼지고기로 동그랗게 감싸서 팬에 겉면을 익힌 뒤 스테이크 모양으로 썰어 오븐에서 구워낸 요리로, 부드러운 질감과 담백한 맛이 기존 닭 요리와는 차원이 다르다. 값 싼 달고기로 고급스런 쇠고기 스테이크의 효과를 낼 수 있는 구본재 씨만의 레시피다

마지막 디저트는 초콜릿 퐁당. 농담인지 진담인지, 결혼 전 수중에 돈은 없고 여자친구한테 마음은 전해야겠고, 그래서 만든 게 바로 이 달콤한 디저트란다. 물론 그의 아내, 이 초콜릿 퐁당에 감동받아 구본재 씨에게 넘어왔다는데, 물론 확인 안된 얘기다.초콜릿 시럽은 시판 제품을 사서 데워 쓸 법도 한데 그의 쿠킹 스타일에서는 가당치 않다. 다크판초콜릿을 냄비에 녹여 시럽을 만들고 장식으로 쓸 오렌지 필 하나까지도 오렌지 껍질을 벗기고 데치고 구워 정성껏 만든다. 유일한 시판 제품은 바닐라 아이스크림뿐. 따뜻한 초콜릿 퐁당과 차가운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합쳐져 입 안에서는 '센세이션'이 일어난다.

세계적인 셰프 미셸 루에게서는 소스를, 게리 로즈에게서는 아이디어를, 고듬 램지에게서는 요리의 디테일을, 제이미 올리버에게는 요리의 유쾌함과 편안함을 배웠다는 구본재씨. 그가 친구들을 위해 메뉴를 짜고 정성껏 준비한 음식이니, 어느 고급레스토랑의 음식이 이보다 더 맛있을까? 피에르 가르니에 같은 스타 셰프의 갈라 디너를 예약하고, 와인을 사랑하며, 여전히 '요리의 즐거움'을 탐하는 그는 "좋은 친구와 좋은 대화를 나누면서 먹고 마실 수 있는 게 가장 좋은 음식이고 가장 좋은 와잉이지요." 라고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구본재식 파티의 원칙을 소개한다.

‘bring a bottle’,

와인은 각자 한 병씩 준비할 것. 오는 사람은 선물 걱정 없고, 모인 사람들은 다양한 와인을 맛볼 수 있는 첫 번째 원칙이다. 그리고 세 시간 이상 즐거운 대화를 나눌 마음의 준비를 하고 올 것, 듣고 싶은 음악 CD 한 장씩, 재미난 얘기 하나씩 준비해 올 것, 배고파서 오고 배불러서 갈 것. 이러니 그의 집 전망 좋은 테이블에 사람들이 끊이지 않을 수밖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자들끼리의 와인 파티는 해 질 녘까지 끝날 줄 몰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etizer
파프리카와 사비용소스를 곁들인 아스파라거스

재료(4인분) 아스파라거스 1단, 빨강 파프리카 6개, 올리브오일 약간, 치킨 스톡 2컵, 타임 1줄기, 달걀노른자 4개, 버터 약간씩

만들기
1
단단한 밑동을 잘라낸 아스파라거스를 끓는 물에 1~2분 정도 살짝 익힌다. 꺼낸 뒤 얼음물에 바로 헹궈야 아삭거린다.
2 파프리카 표면에 올리브오일을 살짝 발라 180℃로 예열된 오븐에서 중간 중간 돌려가며 30~40분간 겉껍질이 들뜰 정도로 익힌다. 익은 파프리카를 비닐팩에 넣어 식힌 다음 겉껍질을 말끔히 제거하고 꼭지와 씨를 뺀다.
3 ②의 파프리카 2개를 잘게 잘라 냄비에 넣고 치킨 스톡, 타임을 넣어 15분 동안 뭉근하게 끓인 뒤 블렌더로 갈아서 차게 식힌다.
4 냄비에 ③을 넣고 달걀노른자를 넣어 아주 약한 불에서 거품기로 살살 저어가며 섞는다. 그래야 노른자가 뭉치지 않고 부드럽게 퍼진다. 여기에 버터를 조금씩 넣어가며 저어서 사비용소스를 완성한다.
5 접시에 차게 식힌 아스파라거스를 돌려 담고, 밑동 부분에 ②의 파프리카를 한 개씩 펼쳐 놓은 다음 사비용소스를 곁들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p 아보카도와 게살 칵테일을 곁들인 가스파초

재료(4인분) 토마토 500g, 오이·빨강 파프리카·양파 1개씩, 마늘 2쪽, 식빵 1쪽, 올리브오일 100ml, 사과 1개, 로메인 레터스 2장, 아보카도 1개, 라임즙 1개 분량, 냉동 게다리(30cm 길이) 3쪽,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칵테일 소스 토마토소스 2큰술, 마요네즈 6큰술, 레몬즙 1개 분량, 타바스코소스·브랜디 약간씩

만들기
1
토마토에 +자로 칼집을 내어 끓는 물에 살짝 데친 뒤 찬물에 식혀 껍질을 벗긴다.
2 오이와 빨강 파프리카, 양파, 마늘은 잘게 다지고, 식빵은 손으로 잘게 뜯는다.
3 블렌더에 ①과 ②를 모두 넣고 잠시 돌린 다음 올리브오일을 넣고 더 갈아 윤기를 낸다. 체에 거른 뒤 필요하면 물로 농도를 맞추고 냉장고에 넣어 두 시간 이상 차게 식힌다.
4 사과와 로메인 레터스, 아보카도를 잘게 깍둑썰기해 라임즙에 버무린 뒤 냉장고에 둔다.
5 게살은 작게 잘라 소금으로 간하고 후춧가루와 마요네즈를 조금 넣어 섞는다.
6 토마토소스와 마요네즈, 레몬즙, 타바스코소스, 브랜디 몇 방울을 섞어 칵테일 소스를 만든다.
7 개인용 수프 접시에 동그란 몰드를 이용해 ④를 2cm 두께로 담고, 그 위에 ⑤를 2cm 정도 담은 뒤 칵테일 소스를 뿌리고 몰드를 살짝 들어낸다.
8 게살 칵테일 주변에 차갑게 식힌 ③을 넉넉히 담아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in dish
양송이 화이트 와인 소스를 곁들인 닭안심 스테이크

재료(4인분) 슬라이스 파르마 햄 10~12쪽, 닭안심 500g, 닭가슴살 250g, 세이지 10장,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선드라이 토마토·모차렐라·버터 적당량씩, 감자 2개, 우유 100ml, 버터 50g, 시금치 1단, 다진 마늘 1~2쪽 분량, 올리브오일 적당량 양송이 화이트 와인 소스(200ml 분량) 양송이 75g, 양파 1/2개, 버터 30g, 화이트 와인·치킨 스톡 225ml씩, 생크림 150ml, 레몬즙 약간

만들기
1 30×25cm의 알루미늄 포일 위에 유산지를 깔고 버터를 바른 뒤 파르마 햄으로 덮는다.
2 ① 위에 닭안심을 2/3 넓이만큼 펼친다.
3 블렌더에 닭가슴살과 세이지, 소금, 후춧가루를 넣어 간 뒤 ② 위에 올린다.
4 김밥 말듯이 ③의 가운데에 선드라이 토마토를 길게 놓고 그 위에 모차렐라를 올려 돌돌 말아 실로 묶어 고정시켜서 2~3시간 동안 냉동실에서 얼린다.
5 ④의 치킨 롤을 5cm로 썰어 팬에 겉면을 살짝 구운 뒤(색깔과 향이 좋아진다) 200℃로 예열한 오븐에 15~20분 동안 익힌다.
6 감자를 삶아 우유와 버터를 넣고 으깬다.
7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시금치와 다진 마늘을 볶는다.
8 양송이와 양파는 다진 뒤 팬에 버터를 녹여 양파를 먼저 볶다가 양송이를 넣고 갈색이 돌 때까지 볶는다. 화이트 와인을 넣고 끓여 70% 정도로 졸아들면 치킨 스톡을 넣고 70% 정도로 졸여 생크림과 레몬즙을 넣은 뒤 체에 거른다.
9 접시에 ⑥을 동그랗게 펴고 ⑦과 치킨 롤을 차례로 올린 뒤 양송이 화이트 와인 소스를 뿌려 낸다.

*양송이를 편으로 썰어 올리브오일과 버터에 살짝 구운 것과 토마토의 씨와 껍질을 벗겨 잘게 자른 토마토 콩카세를 곁들이면 더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ssert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오렌지 필을 곁들인 초콜릿 퐁당

재료(4인분) 다크 초콜릿(카카오 함량 70% 이상) 100g, 다목적 밀가루 10g, 코코아 가루 8g, 인스턴트 커피 1작은술, 무염 버터 50g, 달걀 2개, 시럽(설탕 100g에 물 30ml를 넣고 끓인 것)

만들기
1 달걀을 흰자와 노른자로 분리해 흰자는 단단하게 거품을 낸 뒤 시럽을 천천히 부으면서 고루 섞는다.
2 노른자는 버터를 넣어 부드러워질 때까지 고루 섞는다.
3 초콜릿을 중탕으로 녹인다.
4 밀가루와 코코아 가루, 커피를 섞어 체에 내린 뒤 ②를 섞고 다시 ③을 섞는다.
5 ④와 ①을 거품이 죽지 않도록 살살 섞는다. 틀에 손으로 버터를 충분히 바른 뒤 반죽을 붓는다.
6 ⑤를 220℃로 예열한 오븐에서 15분 동안 구워 퐁당 완성.
7 아이스크림 1스쿱과 퐁당을 담고 퐁당에는 따뜻한 초콜릿소스를, 아이스크림 위에는 오렌지 필을 얹어 낸다.

*물 50ml, 설탕 40ml, 코코아 가루 15g을 섞어 약한 불에서 끓이다가 다 녹으면 생크림 100m를 넣고 섞으면 초콜릿소스 완성.

구본재 씨가 제안하는 오늘의 와인
애피타이저 후이아 말보로Huia Marlborough 소비뇽 블랑 2006
수프 포세티Fossetti 2004 로소 토스카나Rosso Toscana
메인 모칼리Mocali 로소 디 몬탈치노Rosso Di Montalcino 2005



와인, 신의물방울, 양주, 발렌타인, 술, 소믈리에, 와인바, 김경호와인, 빌라엠, 위스키, 레드브라운, 와인안주, 보드카, 양주가격, 주류백화점, 샴페인, 가자주류, 발렌타인30년산, 와인잔, 와인따는법, 아이스와인, 와인가격, 발렌타인17년산, 발렌타인21년산, 꼬냑, 주류, 데낄라, 레드와인염색, 와인추천, 와인셀러, 와이, 와인종류, 화이트와인, 브랜디, 와인21, WINE, 포도주, 와인샵, 칠레와인, 샤또, 중국술, 두산주류, 와인선물, 와인랙, 달콤한와인, 맛있는와인, 와인만들기, 와인색, 와인동호회, 와인오프너, 프랑스와인, 조각와인, 신동와인, 와인블랙, 레드블랙, 와인삼겹살, 와인학원, 와인아카데미, 와인스쿨, 와인트레인, 와인열차, 와인교육, 와인자격증, 와인판매, 양주선물, 와인용품, 선물용와인, 발렌타인데이선물추천, 발렌타인선물, 발렌타인선물추천, 셀프와인, 스카치위스키, 와인파티, 가나주류, 로쉐, 와인데이, 선물셋트, 와인과케익, 와인나라, 추천 와인, 와인타임, 와인 등급, 파이어와인, 디저트 와인, 와인 샌프란시스코, 티 소믈리에, 소믈리에 유학, 소믈리에 자격증, 소믈리에 교육, 소믈리에 되기, 한국소믈리에협회, 소믈리에 혀, 소믈리에 나이프, 와인선물세트, 와인장, 와인이름, 와인인, 로제와인, 골드조각와인, 남프랑스와인, 달콤한프랑스와인, 대중적프랑스와인, 메시지조각와인, 보르도와인, dhkdls, tlsdmlanfqkddnf, didwn, qkffpsxkdls, tnf, thamffldp, dhkdlsqk, rlarudghdhkdls,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