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떼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11 [아이 배변훈련] 기저귀 떼기, 성공 프로젝트

[아이 배변훈련] 기저귀 떼기, 성공 프로젝트

[아이 배변훈련] 기저귀 떼기, 성공 프로젝트 아이키우기 2008.11.11 20:43

[아이 배변훈련] 기저귀 떼기, 성공 프로젝트








지금부터 여유를 갖고 기저귀 떼기를 시작하면 푹푹찌는 여름, 아이를 기저귀로부터 해방시켜줄 수 있다. 하지만 아이의 상태를 살피지 않고 엄마의 욕심으로 무작정 진행했다가는 실패하기 십상. 스트레스 없이 자연스럽게 완성하는 기저귀 떼기 3개월 플랜. 

"20개월이 지났으니까 기저귀를 떼기 시작해야죠."
"옆집 아이는 17개월에 벌써 기저귀를 뗐다는데‥‥."

많은 엄마들이 아이의 발달 정도를 고려하지 않은 채 일정한 개월수가 되었다, 또래 아이와 비교하니 늦은 것 같다 등 자신의 주관적인 잣대에 따라 기저귀 떼기를 시도한다. 그래서 기저귀를 떼는 시기는 아이의 성장 속도뿐만 아니라 엄마 아빠의 성격에 따라서도 차이가 난다.

좀 느긋한 부모라면 급히 서두르지 않고 적절한 때를 기다리겠지만 성격이 급한 부모는 하루빨리 시작해서 단기간에 끝내려고 무섭게 혼내는 등 강압적인 방법을쓰기도 한다. 하지만  기저귀 떼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가 '배변훈련을 시작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느냐'는 것이다. 방광과 괄약근이 성장하지 않았는데도 부모의 욕심으로 섣불리 기저귀 떼기를 시도하면 아이의 성격이 강박적으로 변할 수도 있다. 일찍 기저귀를 떼줘야겠다는 엄마의 욕심을 앞세우기보다 아이의 상태를 먼저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기저귀 떼기,언제 시작해야 할까?

아이의 방광 조절 능력
얼마나 자주 소변을 보며 방광과 괄약근이 성숙했는가

많은 엄마들이 18~20개월이 넘으면 기저귀 뗄 시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개월 수보다는 생리적 준비가 되었는지 살펴봐야한다. 즉 아이의 방광이 커지고 괄약근이 성숙해졌는가 하는 것이다. 소변보는 간격이 짧고 불규칙하면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 방광 조절 능력이 미숙한 상태에서 배변훈련을 시작하면 아이의 성격이 강박적으로 변할 수 있다.

신체적 발달 정도
스스로 화장실에서 용변을 볼 수 있는가

아이의 신체 발달 정도를 살펴봤을 때 혼자서도 팬티와 바지를 내리고 올릴 수 있고 변기에 앉을 수 있을 때 시도하는 것이 적당하다. 변기까지 가서 앉는다는 것은 자유자재로 걸을 수 있고 허리와 다리에 충분한 힘을 갖추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변기에 앉는 것을 힘들어하거나 잠시도 앉아 있지 못한다면 적당한 시기가 아니다.

의사 표현 능력
'쉬','응가' 라는 말로 배변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가

의사 표현 능력도 꼭 살펴볼 요소다. 기저귀에 오줌이나 똥을 쌌다는 것을 표현하지 못하고 울어버린다면, 기저귀를 뗄 시기가 아닌 것. '쉬'나 '응가'의 의미를 이해하고 "쉬 할래?" 라는 질문에 "아니","응"이라는 표현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꼭 말이 아니더라도 표정,손짓,몸짓 등으로 엄마에게 알릴 수 있는 정도는 되어야 한다.

지적 발달 정도
행동을 모방하고 이해하며 간단한 지시를 따를 수 있는가

눈,코,입 등 신체 부위를 가리킬 수 있고 엄마 아빠가 보여주는 행동을 모방할 수 있다면 기저귀 떼기가 수월해진다. 아이들은 부모의 행동을 따라 하는 모방 욕구가 있으므로 남자 아이에게는 아빠가 서서 오줌 누는 것을 보여주고, 여자 아이에게는 엄마가 변기에 앉아서 소변보는 모습을 자꾸 보여주면서 흉내 내도록 하면 자연스럽게 기저귀를 뗄 수 있다.

 

STEP 1 배변훈련 첫 달.

기저귀 떼기를 시도하려면 먼저 내 아이가 배변훈련을 할 만한 충분한 준비가 되어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 배변훈련을 해도 무리가 없다고 생각되면 배변의 의미부터 가르쳐준다. 처음 시작할 때는 배변이 더러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식시켜주어야 한다. 또한 엄마 아빠가 시범을 보여 주어 아이가 자연스럽게 따라 할 수 있게끔 도와준다.

1.배변 자체가 유쾌한 일임을 알려준다
아이에게는 배변훈련이 새로운 자극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두려움이나 거부감을 갖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저귀를 갈아줄 때는 "기저귀를 빼니까 엉덩이가 시원하지?","축축한 기저귀를 그대로 차고 있으면 예쁜 엉덩이가 미워져요." 등의 표현을 해주고 배변 자체가 즐거운 일이라는 것을 알려준다.

2.'응가','쉬' 등 적절한 말을 알려준다
쉬,응가,똥,오줌 등 적당한 단어를 알려준다. 어린아이들은 변을 자신의 일부로 받아들이기도 해 아이가 변을 봤을 때 엄마가 인상을 찌푸리면서 더럽다는 표현을 하면 수치심을 느껴 배변훈련을 거부할 수 있다. 배변은 더러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식시켜주고 '지지','에비' 같은 부정적인 말은 쓰지 않는다.

3.일주일 정도 아이의 배변 리듬을 체크한다
기저귀를 떼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면 일주일 정도 시간을 갖고 아이의 배변 리듬을 관찰한다. 기저귀가 젖는 시간을 체크해 소변보는 간격이 얼마나 되는지,얼마나 자주 보는지 파악해둔다. 소변보는 간격이 2시간 이내로 짧거나 불규칙하면 방광이 미숙하다는 증거다. 이때는 무리하게 배변훈련을 시작하지 않는다.

4.배변 직전 아이 행동을 잘 관찰한다
소변보는 간격이 2시간 이상이거나 낮잠을 자는 동안 기저귀가 젖지 않았다면 오줌을 누기 전 아이의 행동을 관찰한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소변이나 대변이 마려우면 놀다가도 움직임을 멈추고 앉거나, 몸을 부르르 떨거나, 표정에 변화가 생긴다. 아이의 행동 변화를 파악해두었다가 변기로 데려간다.

5.아이 앞에서 소변보는 모습을 자주 보여준다
호기심과 모방 욕구가 강한 아이들에게는 엄마 아빠가 시범을 보여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배변훈련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남자 아이는 아빠가, 여자 아이는 엄마가 시범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 엄마나 아빠가 반복적으로 변기 앞에서 시범을 보여줄수록 아이는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호기심이 생겨 따라 하게 된다.

기저귀 뗄 시기에 아이가 보내는 행동 사인
◈배변 리듬이 규칙적이며 예측이 가능하다.
◈낮 동안 두 시간 이상 기저귀를 적시지 않거나 낮잠 후 기저귀가 젖지 않았다.
◈간단한 지시 사항을 이해하고 따를 수 있다.
◈화장실까지 왔다 갔다 할 수 있고 옷을 벗고 올릴 수 있다.
◈배변 후에 엄마에게 알리고 변을 본 기저귀를 갈아달라고 한다.
◈쉬,응가,오줌,똥 등 간단한 단어를 표현하고 배변 욕구를 말이나 표정으로 표현한다.
◈기저귀 차는 것을 싫어하고 변기나 유아용 변기에 앉겠다고 한다.
◈화장실 변기에 앉혀도 거부하지 않는다.
◈기저귀에 오줌을 누려고 하면서도 가끔씩 참으려는 행동을 한다.

 

STEP 2 배변훈련 두 달째.

'쉬','응가' 의 의미를 알려주고 시범을 보여주세요
아기용 변기를 준비해 소변볼 시간쯤 변기에 앉혀두는 등 본격적인 기저귀 떼기에 돌입한다. 이때는 일정한 시간에 소변보는 것을 반복해주어 습관을 들여준다. 차츰 아이가 배변 반사를 시작하게 되고 기저귀 차는 것을 싫어하게 된다. 기저귀를 벗겨두면 변기에 가서 소변을 보기도 하는데 이때는 반드시 칭찬을 해주어 자신감을 심어주는 것이 좋다.

1.아기용 변기를 준비한다
처음부터 바로 어른용 변기를 사용하면 아이가 두려움을 느낄 수 있다. 기저귀 떼기를 시작할 때는 아기용 변기를 준비해 친숙해지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아이가 좋아하는 색깔이나 캐릭터가 그려진 변기를 사주면 효과적이다. 변기에 익숙해지도록 변기 근처에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두거나 인형을 앉혀서 변기 사용법을 알려준다.

2.변기에 앉는 것을 시도해본다
변기를 눈에 띄는 곳에 놓아두고 "쉬 마려울 때는 꼭 여기에 앉는 거야."라고 말해준다. 적어도 하루에 한두 번씩 5분 이내로 변기에 앉는 연습을 시킨다. 되도록 아이의 배변 시간에 맞춰 앉혀주는 것이 효과적. 단, 아이가 앉는 데 두려움을 느끼거나 잠시도 앉아 있지 않으려고 한다면 강요하지 않고 바로 중단한다.

3.일정한 시간에 소변보는 습관을 들인다
잠자기 전, 자고 일어났을 때, 목욕하지 전, 외출하기 전후로 소변을 보게 하는 습관을 들인다. 이 과정을 일주일 정도 매일 같은 시간에 반복하면 배변훈련에 차츰 익숙해지기 시작한다. 변기에 앉아서 볼일을 볼 때는 동요를 불러주거나 책을 읽어주는 것도 좋다. 물을 틀어놓으면 요의를 쉽게 느낄 수 있어 도움이 된다.

4.배변 의사를 자주 묻고 파악한다
아이에게 배변 의사를 자주 물어본다. 아이들은 놀이에 집중하다 보면 변의를 느끼지 못해 실수를 하기도 한다. 소변볼 시간이 다가오면 놀이를 하는 중에도 "지금 쉬 마렵지 않니? 쉬 하러 가자." 며 변기로 데려가는 것이 좋다. 또한 말이 아니더라도 대소변이 마렵다는 표정이나 행동을 보일 때는 빨리 알아채고 도와준다.

5.성공하면 반드시 칭찬해준다
반복되는 훈련을 통해 아이는 차츰 변기에 쉬를 할 수 있게 된다. 기저귀를 뺀 채 변기에 변을 보았을 때는 "변기에 쉬 했구나. 참 잘했어." 라는 칭찬으로 성취감을 심어준다. 기저귀 떼기가 진행될수록 아이는 기저귀 차는 것을 싫어하며 기저귀를 벗겨 놓으면 변기에 쉬나 응가를 하게 된다. 이때도 칭찬은 필수 요소다.

엄마들이 꼭 유의할 점은요.
◈너무 빨리 시작하지 않는다. 기저귀 떼기의 적기는 따로 있는 게 아니고 정해진 규칙도 없다. 철저하게 내 아이의 상태에 맞춰 진행하는 게 원칙. 아이의 몸 상태나 성격,환경적 요인 등을 고려해서 자연스럽게 진행되어야 엄마와 아이 모두 스트레스가 적다.
◈또래와 비교하지 않는다. 아이들마다 개인차가 있기 마련이다. 다른 아이에 비해 기저귀 떼는 시기가 늦었다고 엄마가 초조해 하면 아이는 열등감을 가질 수도 있다. 또래 아이와 비교하거나 개월 수에 집착하지 않는다.
◈강요하거나 무섭게 다그치지 않는다. 야단을 치거나 체벌을 하면서 강요하면 일시적으로는 잘 가릴 수 있지만 아이의 스트레스가 엄청나다. 변비가 생기거나 오줌싸개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소심해지고 손가락을 빠는 등 문제가 되므로 강요는 금물이다.

 

STEP 3 배변훈련 석 달째. 

배변 습관을 들여주고 성공하면 칭찬해주세요
두 달 동안 이어진 훈련으로 제법 쉬,응가를 잘 가리게 된다. 혼자서도 배변을 해결할 수 있도록 내리고 올리기 편한 옷을 입힌다. 이 시기에는 기저귀는 과감히 벗기고 팬티를 입힌다. 유아용 변기 대신 어른용 변기에 변기 커버를 씌워 배변을 하게 해도 무리가 없다. 이 시기에는 잘 가리다가 실수를 하기도 하는데 이때는 다그치거나 화를 내는 것은 금물이다.

1.기저귀 대신 팬티를 입힌다
석 달째에는 기저귀 대신 팬티를 입혀본다. 하지만 기저귀에 익숙해져 있던 아이에게는 팬티를 입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 곰돌이나 만화 캐릭터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그림이나 색깔 팬티를 준비하고, 여러 개를 놓고 아이가 마음에 드는 것을 고를 수 있게 하는 등 팬티를 입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줄여주는 것이 좋다.

2.활동하기 편한 옷을 입혀준다
이 시기에는 엄마가 굳이 물어보지 않아도 스스로 배변을 능숙하게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이 된다. 이때는 아이가 혼자서도 내리고 올리기 편한 면바지,고무줄 바지나 치마를 입혀주는 것이 좋다. 딱 달라붙는 옷보다는 약간 헐렁한 옷이 좋고, 입고 벗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멜빵바지,청바지 등은 입히지 않도록 한다.

3.어른 변기에서 배변을 하게 도와준다
두 달 정도 지나면 아기용 변기 대신 어른 변기를 활용해본다. 아이에 따라서는 먼저 어른 변기에 앉겠다고 하기도 한다. 단, 어른 변기를 사용할 때는 유아용 보조 변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유아용 보조 변기를 활용하면 보다 편안하게 앉을 수 있고 변기 속으로 빠질 것 같은 불안감도 없앨 수 있다.

4.실수해도 화내지 않는다
두 달여 동안의 배변훈련을 통해 익숙하게 잘 가리다가도 간혹 실수를 하기도 한다. 화장실이나 변기가 아닌 곳에서 쉬를 하더라도 체벌을 하거나 심하게 나무라는 것은 좋지 않다. 배변기의 스트레스는 아이에게 자칫 강박증을 안겨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옷이 젖으면 기분이 좋지 않을 텐데, 쉬가 마려우면 꼭 변기에 가서 보자." 라는 식의 자극은 괜찮다.

5.밖에서 용변 보는 것도 충분히 연습시킨다
집에서는 화장실을 잘 가다가도 밖에 나가서는 어린이집에서는 화장실 가기를 꺼리기도 한다. 밖에서 용변 보는 것에 충분히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친구 집이나 백화점, 식당 등 공중 화장실도 이용해보고 좌변기뿐만 아니라 쪼그리고 앉아서 보는 와변기도 경험해보도록 한다. 또한 용변을 본 다음 혼자 휴지로 닦게끔 알려준다.

 

기저귀 떼기 궁금증

Q기저귀 떼기는 어는 계절에 시도하는 것이 좋나요?
A 아이가 기저귀 떼기에 적절한 준비가 돼 있다면 특별히 계절을 고민할 필요는 없지만 대개 봄이나 초여름에 시도하면 좋다.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는 봄에는 나들이가 많아져 아이에게는 자극이 되는 요소가 늘어나기 때문에 기저귀 떼기 등 새로운 습관을 들여주는 데 부담이 적다. 또한 벗겨놓고 배변 훈련을 하기에도 좋다.

Q대소변을 잘 가렸었는데 다시 퇴행 현상을 보인다면?
A 동생이 생겼거나 어린이집에 다니거나 이사를 하는 등 아이의 주변 환경이 바뀌고 스트레스 요인이 생기면 퇴행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배변 실수뿐만 아니라 아이가 부쩍 짜증이 느는 등 평소와 다르다면 건강 상태나 환경적인 요소를 함께 살펴봐야 한다. 환경적인 변화로 인한 경우 너무 민감하게 대응하지 말고 여유를 갖고 지켜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Q변비가 있어서 변을 볼 때마다 힘들어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A변비가 있는 아이는 대변을 볼 때마다 힘들고 아픔을 느끼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변을 참기도 한다. 때문에 배변훈련에 더욱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런 아이들은 식습관 등 생활 습관을 잘 살펴보고 변비의 원인을 찾아 해결한 다음 시도해야 한다. 양배추,고구마,사과 등 섬유소가 많은 식품의 섭취를 늘려주고, 따뜻한 물로 좌욕을 자주 시켜주어 항문의 괄약근 긴장도를 줄여주는 것이 좋다.






[출처 : 행복한 유하나라]

Posted by 마이플라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