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강진 병영마을 돌담길 문화재 등록되다

강진 병영마을 돌담길 문화재 등록되다 국내외 여행정보 2008. 10. 5. 13:14

강진 병영마을 돌담길 문화재 등록되다






강진군은 문화재로 예고 등록된 강진 병영 돌담길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지난 6월19일 근대 문화재 제264호로 등록 되었다고 밝혔다.

문화재로 등록된 병영면 성남리( 옛 병마절도사의 영(營)이란 명칭에서 유래된 마을)돌담길은 전체적으로 돌과 흙을 번갈아 쌓은 토석담으로 하부는 비교적 큰 화강석을, 중단 이후로는 어른 주먹정도의 비교적 작은 돌을 사용하여 쌓아 올렸으며 담 위에는 기와로 지붕처리를 하였다.
또한 담장역할을 하는 부속채도 담장과 같은 높이와 방식으로 축조되어 있어 서로가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
높이는 2m 정도로 높은 편이고 이는 병영마을이라는 특성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마을 안길이 직선형으로 되어 있어 담장이 한층 정연해 보인다.

특히 ‘한골목’이라고도 부르는 이 돌담길은 하멜 일행이 1656년부터 1663년까지 7년간 이곳에 머무는 동안 그들로부터 습득한 것으로 전해오는 담쌓기 방식인, 중단 위쪽으로 얇은 돌을 약 15° 정도 눕혀서 촘촘하게 쌓고, 다음 층에는 다시 엇갈려 쌓는 일종의 빗살무늬 형식(이곳에서는 이 형식을 ‘하멜식 담쌓기’라 부른다)은 타 지방과 다른 독특한 방식을 보여주고 있어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크다며 문화재로 등록했다
강진군 임병윤 문화예술 담당은 “우리소중한 문화유산인 병영 옛 담장을 온전히 보존하여 후손들에게 물려주고 관광자원화로 활용키 위해 점차적으로 훼손담장에 대해서는 문화재청과 협의하여 옛 담장 복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 병영면은 수인산, 성자산, 옥녀봉, 별락산, 화방산 등 크고 작은 산으로 둘러싸여 분지형태의 천연요새로, 일찍이 전라도의 군수권을 통괄했던 병영성이 이곳에 들어섰으며 빠른 상업의 발달을 이룬 곳으로 사적 제397호로 지정된 병영성지가 남아있어 그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멋들어진 옛 ‘돌담길’ 문화재로!

멋들어진 옛 ‘돌담길’ 문화재로! 국내외 여행정보 2008. 10. 5. 13:11

멋들어진 옛 ‘돌담길’ 문화재로!
 


신안군. 흑산도 사리마을, 비금도 내촌마을 돌담길 국가지정 문화제

상반기에 이어서 하반기 문화재로 등록 예고된 돌담길은 제주도 설촌마을, 산청 남사마을, 청산도 상서마을(완도군), 흑산도 사리마을(신안군), 비금도 내촌마을(신안군) 등으로 지역 특유의 자연석으로 만들어진 특징을 자랑하고 있다.
그 중 전남도에서는 신안군 흑산도 사리마을과 비금도 내촌마을의 돌담길 7km가 국가지정문화재로 등록 보존된다.
신안군에 따르면 10월 24일 문화재청이 지금까지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던 마을 돌담길을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해 등록예고 하였으며 점차 사라져가는 돌담에 베인 향토적 서정까지 함께 보존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 추억의 명소로 되살아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등록 예고된 돌담길은 비금 내촌마을과 흑산 사리마을 두 곳이며 비금도에 자리한 『내촌마을』의 경우 잘 보존된 마을 돌담(길이 3㎞)과 뒤쪽 바위산, 넓게 형성된 들판이 서로 어우러져 사람에게 편안한 느낌을 준다.
둥근 돌 대신 납작한 돌과 각형의 막돌을 사용하여 쌓은 것이 특징이며, 마을 뒤 고개에 돌로 축조한 우실(북풍으로 인한 액운을 막기 위한 섬 지역 특유의 시설)과 함께 고개 너머에는 젊은 사람들에게 '하트해변'으로 유명한 하누넘 해수욕장이 있다.

이곳 비금도 내촌마을은 외국의 유명한 바다에서나 볼 수 있는 코발트블루 색상의 바다 등 풍부한 관광 자원을 가지고 있다.
또한 흑산도의 『사리마을』은 손암 정약전 선생의 유배지로 잘 알려진 마을로, 평온한 어촌경관이 뛰어난 곳이다.
이 마을의 담장(길이 4㎞)은 바람이 많은 섬 지역의 환경에 맞게 강담구조로 견고하고 높게 축조되어 있으며, 작은 호박돌과 길고 평평한 돌을 교차시켜 쌓아 올려 구족적인 정감을 준다.

특히 굽어진 마을 안길과 함께 서로 비슷한 높이로 축조된 담장과 가옥형태는 섬 지역의 공간구조와 민속을 보존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금번 문화재 등록을 계기로 도서지역의 전통적인 민속문화와 농어촌 경관을 온전히 보전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아름다운 경관과 향토적 서정을 느낄 수 있는 문화관광자원 개발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