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폐암이 치료] 진통제, 폐암 치료 효율 높여

[폐암이 치료] 진통제, 폐암 치료 효율 높여 암 정보 2008.10.29 17:57

[폐암이 치료] 진통제, 폐암 치료 효율 높여








관절염 치료에 쓰이는 소염진통제 쎄레브렉스가 폐암치료제 타르세바의 효과를 크게 상승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의과대학의 카렌 레캄프 박사는 의학전문지 ’임상 암 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사이클로옥시게나제-2(COX-2)계열의 소염진통제인 쎄레브렉스가 보통 10%정도인  타르세바의 반응률을 33%까지 높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레캄프 박사는 진행성 폐암 환자 22명을 대상으로 타르세바와 쎄레브렉스를  병행투여 한 결과 7명(33%)이 종양이 약간 줄어드는 부분적 반응을 보였으며 5명(24%)은 상당 기간 종양성장이 중지되었다고 밝혔다.


타르세바는 종양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표피성장인자 수용체 유전자를 억제하는 단클로항체로 폐암치료에 상당한 효과가 있으나 폐암환자의 10%에게만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그 이유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레캄프 박사는 쎄레브렉스의 병행투여로 반응률이 이처럼 크게 높아진다는 것은 타르세바에 대한 어떤 저항이 극복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폐경 막는 호르몬요법, 유방암 위험 4배 높인다.

폐경 막는 호르몬요법, 유방암 위험 4배 높인다. 암 정보 2008.10.10 10:51

폐경 막는 호르몬요법, 유방암 위험 4배 높인다.






폐경 여성의 폐경 증상을 막기 위해 사용되는 호르몬대체요법이 치료 3년 후 흔치 않은 타입의 유방암 발병 위험을 4배 가량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프레드헛친슨암연구센터 연구팀이 '암역학, 생표지자&예방저널' 최신호에 발표한 호르몬대체요법을 받은 적이 있는 1500명 이상의 폐경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 3년 이상에 걸친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틴 병합 호르몬대체요법이 소엽성유방암(lobular breast cancer) 발병 위험을 약 4배 가량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연구결과 5년 이상에 걸친 이 같은 병합호르몬대체요법이 전체적인 유방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번 연구는 이 같은 병합호르몬요법이 소엽성유방암 발병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본 최초의 연구로 연구결과 과거 연구에서 나타난 5년에 비해 현저히 짧은 기간인 1년간 호르몬요법에 노출돼도 소엽성유방암 발병 위험이 현저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엽성유방암은 침습적인 유방암의 약 10% 가량을 차지하는 유방암으로 타목시펜등의 호르몬 요법으로 치료될 수 있으나 진단 자체가 어려운 바 진행이 된 말기 상태에서 진단되는 경우가 흔하다.

폐경여성의 폐경증상 개선을 위해 5700만건의 호르몬대체요법 처방이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구결과는 공중 건강상 매우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