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고혈압성 망막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7 [안과질환] 40대 이후의 안과질환

[안과질환] 40대 이후의 안과질환

[안과질환] 40대 이후의 안과질환 안과정보 2008.10.27 17:28

[안과질환] 40대 이후의 안과질환

 

당뇨병성 망막증

당뇨병은 중년기 이후에 많이 발생하고 그 합병증의 하나인 당뇨병성 망막증은 10년 이상 당뇨병을 앓으면 발생하기 때문에 40대 이후에 망막증이 나타나는 것이 보통입니다. 당뇨병성 망막증은 일단 발생하면 정상으로 회복되기가 어렵고 초기의 병변은 혈당을 정상범위로 유지함으로서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는 병의 정도가 아무리 경미하더라도 초기부터 정기적인 정밀안저검사와 형광안저촬영이 필요합니다.

일단 당뇨병의 진단을 받으면 매년 한번씩 안저검사를 시행해야 되고 망막증이 발견되면 안저검사는 1년에 3~4회 형광 안저촬영은 1년에 1회 정도 시행해야 합니다.

당뇨병성 망막증이 진행하면 시력의 회복이 불가능하고 망막증의 진행을 정지시키는 것이 급선무이므로 유일한 치료법인 레이저응고술을 적기에 시행하기 위해서도 정기적인 안저검사가 매우 중요합니다.


황반부변성

근시 특히 고도근시가 있는 사람은 망막과 초자체에 여러가지 변성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망막의 변성이 있으면 그 부위에 망막열공이 생길 확률이 높기 때문에 1년 1~2회의 정기적인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망막열공이 생기고 망막박리의 발병 위험성이 높으면 레이저 치료를 적기에 시행하여 망막박리를 막을 수 있습니다.

황반부변성이 있으면 아무리 정확하게 시력교정을 해줘도 충분한 교정시력을 얻을 수 없습니다.

더구나 황반부변성이 있으면 형광안저촬영을 시행하여 맥락막 신생혈관 여부를 가려내어 가능한한 조기에 신생혈관조직을 찾아내어 레이저치료를 시행해야 시력을 보존할 수 있습니다. 고도근시인 사람은 망막이 정상인보다 약하고, 초자체박리의 발생빈도가 높기 때문에 평소에 머리에 충격을 받지 않도록 조심하고, 축구나 다이빙같은 과격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혈압성 망막증

40대 이후에 많이 발병하는 고혈압증은 망막의 변화 즉 안저병변이 병의 경중과 경과판정에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따라서 매년 정기적인 정밀 안저검사가 필요하고 고혈압성 망막증이 있으면 1년에 2~3회의 안저검사가 필요합니다. 안저병변의 정도와 신장기능, 심장기능  생존율 등이 밀접한 비례관계에 있기 때문입니다. 고혈압성 망막증은 황반부의 출혈반, 삼출반 및 부종이 있을 때 시력장애를 나타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