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커피와 맛 똑같은 '전통차'

커피와 맛 똑같은 '전통차' 요리 맛집 정보 2008. 10. 16. 17:53

커피와 맛 똑같은 '전통차'

 

 
커피 좋아하는 사람 참 많다. 하지만 커피를 먹을 때 걱정 되는 것이 두 가지 있다. 바로 중독성 있는 '카페인'과 다이어트를 방해하는 '설탕'이다. 그런데 커피와 똑같은 맛이 나면서 이 두 가지 걱정거리를 단번에 해결해 줄 수 있는 훌륭한 커피 대용품이 있다. 바로 ‘민들레 커피’다.


민들레는 원래 씁쓸하면서도 단 맛이 나 민들레 뿌리를 말려 볶은 다음 가루를 내어 물에 타 마시면 커피와 같은 맛을 느낄 수 있다. 물에 타 놓고 보면 색깔까지도 원두커피와 비슷해 더욱 신기하다.


민들레커피에는 카페인과 같은 유해물질이 없는데다 여러 가지 영양소까지 들어 있다. 경희대학교 동서신의학병원 고창남 교수는 “민들레뿌리에는 천연인슐린이라고 불리는 이눌린뿐만 아니라, 비타민 A, B1, Ca 등도 풍부하다. 또 민들레는 본래 찬 성질이 있어 열이 많은 사람이 먹으면 좋다”고 말했다.


민들레는 한방에서 염증을 치료하는 대표적인 약이다. 때문에 각종 피부질환이나 질염, 위염과 같은 질병에 소염제로 쓰여왔다. 이외에도 이뇨작용이 풍부해 황달이나 반복적으로 진한 소변을 보는 사람에게 좋다고 한다.


하지만 ‘과유불급’ 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민들레 커피도 너무 과용하면 안 된다. 고 교수는 “하루 한 두 잔 정도 마시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지만, 민들레를 하루 30g 이상 먹으면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고 말했다.


몇몇 인터넷 쇼핑몰에서 말린 민들레 뿌리를 가루나 티백 형태로 만들어 판매하고 있긴 하지만, 민들레는 구하기가 쉽지 않고 값이 비싸 실제로 민들레 커피 자체를 판매하는 곳은 드물다. 물론 민들레 커피를 직접 집에서도 만들 수 있지만, 길가나 고속도로 주변의 민들레는 납이나 배기 가스 등에 오염돼 있을 수 있으므로 조심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