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49년 전통, 한결같은 고향의 맛 - 구포집

49년 전통, 한결같은 고향의 맛 - 구포집 요리 맛집 정보 2008. 9. 6. 11:32

49년 전통, 한결같은 고향의 맛 - 구포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 중구 부평동에 있는 ‘구포집’(대표 장영근, 노영희)은 49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오래된 맛집이다. 거의 반세기 전에 신가매(80) 할머니가 이 곳의 문을 열었고, 며느리가 이어받아 2대에 걸쳐 운영되고 있는 것이다. 신가매 할머니는 구포집을 물려줬지만 아직도 이 곳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며 뒷받침해 주고 있다.

구포집을 가장 돋보이게 하는 것은 경상도식으로 만든 추어탕이다. 미꾸라지를 삶아 갈아낸 후 체에 걸러내고, 그 국물을 광어의 머리와 뼈를 곤 국물과 알맞게 섞은 후 시래기, 고사리, 미나리, 숙주, 토란줄기 등을 넣고 푹 끓여낸다.

추어탕의 양념에 가장 많이 들어가는 된장과 간장은 매년 재래식으로 직접 특별한 노하우로 담궈 옥상의 장독에 보관하고 있다. ‘음식맛은 장맛’이라는 말이 있듯 맛있는 장과 특별한 비법으로 만든 구포집의 추어탕은 다른 곳에서 쉬 범접할 수 없는 고유의 맛을 내고 있다. 가격은 7000원으로 10년 동안 변하지 않고 있다. 보다 실속있게 먹으려면 회비빔밥을 시키는 것이 좋다.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는 메뉴인데 8000원이면 회비빔밥에 추어탕이 같이 나오기 때문이다.

생선회는 광어와 제철에 나는 생선의 피를 빼고 숙성시킨 선어회로 차려진다. 부요리보다는 회 위주로 푸짐하게 차려지는데 4명이 한 접시를 시키면 적당하다.
오랜 손맛 때문인지 모든 음식이 맛이 있다보니 차리는 대로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음식들이 비워지고 있다. 인근에 복 전문점이 따로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포집에 와서 복지리를 먹고 가는 손님이 많을 정도다. 재료들은 주변의 자갈치시장과 국제시장 등에서 필요할 때마다 조금씩 구매를 해 항상 신선하게 사용하고 있다. 노 대표는 “신선한 재료가 우선이고, 모든 음식은 계절에 맞게 직접 만들어서 손님상에 내는 것을 원칙으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한다.

구포집을 찾는 고객들은 음식을 먹은 후 ‘집에서 먹는 음식’, ‘고향에서 먹는 맛’이라는 평가를 가장 많이 내린다. 그만큼 전통이 오래됐고, 예전에 만들던 음식의 맛을 그대로 잘 살려내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노 대표는 앞으로 조금씩 바꾸어 나갈 생각이다. 그녀는 “오래되었지만 옛 전통만을 고수하며 머물러 있을 것이 아니라, 음식의 재료를 웰빙에 맞추어 변형시키는 등 요즘 추세에 맞추어 하나씩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한다.

인근에 있는 직장에서 근무를 하다 퇴직 후에도 생각이 나서 다시 찾는 손님, 그리고 부모님의 권유로 찾는 손님 등 역사만큼이나 많은 단골들은 구포집을 더욱 빛나게 한다.

위 치 : 부산 중구 부평동3가 36-8   
전 화 : 051)244-2146 / 1309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