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남아공의 와인산업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남아공의 와인산업 와인정보 2008. 10. 15. 14:39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남아공의 와인산업

 





와인은 포도나무가 성장한 토양과 기후, 그리고 와인메이커의 열정을 반영하는 거울이지만 와인산업은 시대를 반영한다.
정치가 잘못된 길로 가면 그만큼 국민경제에 해악을 끼치기 마련이고 와인산업도 예외일 순 없다.
350년 남짓한 와인생산의 역사를 지닌 남아프리카 공화국(이하 남아공)이 20세기 후반, 특히 1980년대 이후 눈부신 발전을 이룩한 신세계 지역의 와인산업이 현대화 과정에서 크게 뒤쳐지게 된 것은 업계 내부의 문제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국제사회에서 정치적으로 고립되어 산업발전의 동력을 상살했기 때문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넬린 만델라가 이끄는 민주정부가 수립된 1994년은 남아공 와인산업 현대화의 원년이라 부를 만 하다.


변화의 에너지가 충만한 와인랜드

해를 거듭하며 빠르게 변모하는 남아공 와인산업의 현주소를 가늠할 수 있는 흥미로운 잣대가 한 가지 있다. 현지의 대표적 와인 전문가인
존 플래터(John Platter)가 해마다 펴내는 "John Platter South African Wine Guide"라는 편람의 두께를 살펴보는 것이다. 2003년 가이드의 두께는 520쪽에 달하는데 이는 1999년 가이드보다 무려 1200여쪽이 늘어난 것이다. 그만큼 새로운 와이너리가 탄생하고 수많은 종류의 와인들이 생산된다는 사실. 편람의 편집자도 2003년판 서문에서 와인산업의 팽창은 '폭발'(explosion)이라는 표현을 사용해도 비슷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남아공 와인의 상징인 피노타쥬

독특한 와인품종으로 미국의진판델, 호주의 쉬라즈, 아르헨티나의 말벡을 지목한다면 남아공은 삐노 누와와 쌩소(Cinsault)의 교배종인 피노타쥬가 있다. 남아공 와인업계는 고유 품종인 피노타쥬의 품질혁신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남아공만의 경쟁력을 갖추고자 노력하고 있다. 피노타쥬협회가 결성되어 와성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피노타쥬만을 대상으로 한 와인경연대회도 두가지가 있을 정도다.
남아공에서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와인 명가인 캐넌캄 에스테이트(Kanonkop Estate)의 와인메이커 바이어스 트러터(Beyers Truter)는 피노타쥬 고급화에 집념을 갖고 동분서주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가 만든 1995년 빈티지 피노타쥬 와인은 미국의 와인 전문지 와인 스텍테이터(Wine Spectator)로부터 91점을 받았다. 피노타쥬 고급화가 거둔 작은 결실이라 하겠다.


실험정신과 새로운 스타일의 와인 만들기

남아공의 와인메이커들은 다양한 실험과 연구를 통해 매우 이색적인 와인 스타일을 만들어 내는데 비상한 관심과 재주를 지녔다. 예컨대, 플랙스토운(Flagstone) 와이너리는 저렴한 화이트 와인으로 'Noon Gun'이라는 이름의 와인을 내놓았는데 2000년 빈티지의 경우 리슬링30%, 슈냉블랑 30%,  소비뇽 블랑 19%, 삐노블랑 9%, 샤르도네 9%, 세미용 3%라는 기발한 블랜딩 방식으로 업계를 놀라게 했다.
잰시스 로빈슨은 '눈 건'이 드라이하면서도 과일 풍미가 넘실대 매력적인 와인이며 야회 피크닉에도 훌룡하고 집에서 가볍게 먹기도 좋다.
실험정신의 사례를 하나 더 들어 보자. 이번에는 이태리 포도 품종을 부르고뉴 또는 보르도의 대표적 품종과 블랜딩하는 방식이다.

부샤드 핀레이슨(Bouchard Finlayson)에서 2002년 말에 출시한 '한니발'(Hannibal)이라는 와인은 산지오베제 67%, 삐노누와 15%, 무르베르도 9%, 네비올로 6%, 바르베라 3%를 블랜딩한 레드 와인으로 18개월의 오크통 숙성을 거쳐 만든 것이다. 워커 베이(Walker Bay) 지역에 위치한 이 와이너리는 주로 삐노누와라든가 샤르도네와 같은 부르고뉴 스타일의 뛰어난 와인을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현지 언론에서 한니발 와인을 가리켜 '수퍼 버건디언 터스칸' (Supser Burgundian Tuscan)이라고 부른 것도 재치가 번뜩이는 표현이다.
이러한 실험정신은 아마도 구대륙 출신의 이주민들이 아프리카 남단에 정착한 후 미지의 땅에서 고단하고도 개척적인 삶을 영휘하면서 빚어낸 자유로운 상상력의 발로가 아닐까 생각된다. 여기서 한가지 덧붙인다면 이러한 도전정신과 함께 정확히 어떤 포도종이 어느 지역의 어떤 토양과 미세기후에 최적의 하모니를 이루는지 고통스러울 정도로 끈질기게 탐색하고 땀을 흘리는 노력과 연결돼야 한다는 점이다.

근자에 들어 보다 서늘한 기후지역을 찾아 나서거나 최적의 단일 포도원(site specific single vineyards)에 비상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는 사례가 점증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 아닐 수 없다. 때문에 같은 신세계 지역 국가인 칠레의 몬테스(Montes)사가 '폴리 시라'(Folly Syrah)라는 탁월한 와인을 생산해내기까지 보여준 각고의 노력과 장인정신은 벤치마킹을 해야 할 본보기라 하겠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