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삼겹살과 화이트와인, 쇠고기 로스구와 호박전에 레드와인의 조화

삼겹살과 화이트와인, 쇠고기 로스구와 호박전에 레드와인의 조화 와인정보 2008.03.19 18:25

삼겹살과 화이트와인, 쇠고기 로스구와 호박전에 레드와인의 조화


보통 와인은 입안에서 기본적으로 신맛·짠맛·단맛·쓴맛 4가지 맛으로 구분할 수 있다. 포도주 각각의 구성 성분이 특별한 맛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즉, 알코올과 설탕은 포도주의 감미로운 맛과 유질 성분, 부드러움 등을 느끼게 해 준다. 사과산, 젖산(유산), 구연산 등의 주요 3대산이 신맛을 주도한다. 타닌은 쓰고 떫은 맛을 느끼게 해 준다. 와인 자체를 입안에서 느끼는 것이 중요한데 잔류 포도당이 없는 상태를 드라이하다고 표현한다. 또한 스파클링 와인, 화이트 와인은 신맛이 강하고 레드 와인은 신맛이 덜 하다.

그렇다면 와인과 한국요리는? 최근 우리나라 음식은 맛과 향이 강해 와인과 잘 맞지 않는다던 통설이 깨지고 있다. 예컨대 삼겹살과 화이트와인, 쇠고기 로스구이나 호박전에 레드와인은 양식만큼 잘 어울린다고 한다.

추천할만한 종류는 삼겹살에 ‘보졸레 빌라쥬나 무똥 까데’, 쇠고기 로스구이에 ‘셍테밀리옹’이나 ‘메독’. 김치찌개나 전골처럼 향이 강한 음식에는 짙은 맛의 이탈리아 와인을 곁들일 수 있다. 짙고 떫은 맛이 강해 치즈에 잘 어울리는 레드와인은 우리의 대표적 발효식품인 된장과도 조화를 이룰 수 있다. 초고추장을 사용한 음식에 드라이하고 풍미가 강하지 않은 화이트 와인을 곁들이면 고추장의 매콤한 맛이 약해진다. 야외에서 마시는 와인으로는 로제와인이 가장 좋다.

끝으로, 화이트와인과 로제와인은 10∼12도로 약간 차갑게 마시는 것이 좋고, 레드와인은 이보다 조금 높은 15∼17도에서 마시는 것이 좋다.

와인은 소아시아에서 처음 생산을 시작하여 유럽에서 꽃피운 술이다. 넒은 의미에서 와인은 단맛을 지닌 과일주스에 효모를 넣어 발효시킨 모든 양조주를 일컫는데 일반적으로 포도로 만든 것만을 가리킨다.

와인은 다른 술과 달리 한 방울의 물도 첨가되지 않고 포도로만 만들어진 것으로, 포도 성분이 그대로 살아있어 풍부한 향과 맛을 즐길 수 있다. 성분은 당분·비타민·각종 미네랄·탄닌 등 300여가지 영양소가 함유된 ‘천연 영양제’로 대부분의 술이 산성인 데 비해 무기질이 풍부, 유일한 알칼리성술이다.

한방울의 물도 없이, 포도를 발효시킨 알카리성 건강술

와인의 가장 큰 장점이자 매력은 몸에 좋다는 것. 19세기 중반 화학적으로 의약품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와인은 의약품으로도 사용됐다. 많은 종교와 전설에서 와인을 신성한 음료로 취급해 왔는데 이는 와인의 의학적 특성이 수세기 동안 인정됐기 때문이다.

의례, ‘프랜치 패러독스’(Franch Paradox)라는 말을 들어보았는가? 이는 프랑스인들이 비교적 많은 흡연을 하며 버터·치즈·육류 등 동물성 지방질 섭취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심장질환에 의한 사망률이 낮은 생활 현상을 일컫는 말. 레드 와인의 폴리페놀이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제 역할로 심장혈관에 좋은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그외, 와인에는 항암·노화방지·동맥경화 예방·비만억제를 비롯해 감기바이러스·스트레스·편두통 등에 다양한 효능이 있다. 또한 와인에 들어있는 알코올, 당분과 탄수화물, 칼슘 등의 무기물질이 인체에 좋은데 칼륨과 칼슘은 체내에서 알카리성을 띠므로 중년의 산성 체질을 알카리성으로 바꾸어 성인병 예방에 좋고 중년 주부들의 골다공증 예방에도 좋다.

와인의 또 한가지 매력은 식사 때 식욕을 북돋워주고, 분위기를 좋게 해 즐거운 식사시간을 만들어 준다는 것. 하지만 와인도 요리와 서로 맞는 것이 있어 음식에 따라 와인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 레드와인의 신맛과 떫은 맛은 기름기가 많고 농후한 고기요리에, 화이트와인의 담백하고 산뜻한 맛은 기름기가 적고 깔끔한 생선요리에 곁들이는 것이 원칙이다.


삼겹살과 화이트와인, 쇠고기 로스구와 호박전에 레드와인의 조화

보통 와인은 입안에서 기본적으로 신맛·짠맛·단맛·쓴맛 4가지 맛으로 구분할 수 있다. 포도주 각각의 구성 성분이 특별한 맛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즉, 알코올과 설탕은 포도주의 감미로운 맛과 유질 성분, 부드러움 등을 느끼게 해 준다. 사과산, 젖산(유산), 구연산 등의 주요 3대산이 신맛을 주도한다. 타닌은 쓰고 떫은 맛을 느끼게 해 준다. 와인 자체를 입안에서 느끼는 것이 중요한데 잔류 포도당이 없는 상태를 드라이하다고 표현한다. 또한 스파클링 와인, 화이트 와인은 신맛이 강하고 레드 와인은 신맛이 덜 하다.

그렇다면 와인과 한국요리는? 최근 우리나라 음식은 맛과 향이 강해 와인과 잘 맞지 않는다던 통설이 깨지고 있다. 예컨대 삼겹살과 화이트와인, 쇠고기 로스구이나 호박전에 레드와인은 양식만큼 잘 어울린다고 한다.

추천할만한 종류는 삼겹살에 ‘보졸레 빌라쥬나 무똥 까데’, 쇠고기 로스구이에 ‘셍테밀리옹’이나 ‘메독’. 김치찌개나 전골처럼 향이 강한 음식에는 짙은 맛의 이탈리아 와인을 곁들일 수 있다. 짙고 떫은 맛이 강해 치즈에 잘 어울리는 레드와인은 우리의 대표적 발효식품인 된장과도 조화를 이룰 수 있다. 초고추장을 사용한 음식에 드라이하고 풍미가 강하지 않은 화이트 와인을 곁들이면 고추장의 매콤한 맛이 약해진다. 야외에서 마시는 와인으로는 로제와인이 가장 좋다.

끝으로, 화이트와인과 로제와인은 10∼12도로 약간 차갑게 마시는 것이 좋고, 레드와인은 이보다 조금 높은 15∼17도에서 마시는 것이 좋다. 오늘 저녁식사때는 메뉴와 잘 어울리는, 와인 한잔이 어떨까요?


[와인별로 어울리는 음식]

저가의 특징없는 드라이 화이트 와인┃야채, 조개, 청어, 고등어, 소시지, 카레, 중국요리 등

향이 강하면서도 가볍게 마시는 중급 정도 화이트 와인┃여름철 저녁에 주로 먹는 데친 송어, 게, 샐러드, 닭고기요리 등

포도의 품종향과 숙성향이 있는 고급 화이트 와인┃향이 강하면서 색깔이 약한 음식

달콤한 화이트 와인┃식후에 디저트로 먹는 과일파이, 스펀지 케이크, 사과나 배 같은 과일 등

로제 와인┃피크닉에 적합한 식용유와 마늘 향이 많이 나는 야채샐러드와 살라미 등

저가의 특징이 없는 레드 와인┃가정에서 보통 먹는 식사용 와인으로 적당하다

오래 숙성하지는 않았으나 특징이 있는 중급정도 레드 와인┃햄, 치즈, 간, 구운고기, 건포도, 나무딸기 등

숙성이 잘돼 무겁고 향이 좋은 최상급 레드 와인┃야생동물 등의 바비큐와 맛이 짙은 치즈 등




와인, 신의물방울, 양주, 발렌타인, 술, 소믈리에, 와인바, 김경호와인, 빌라엠, 위스키, 레드브라운, 와인안주, 보드카, 양주가격, 주류백화점, 샴페인, 가자주류, 발렌타인30년산, 와인잔, 와인따는법, 아이스와인, 와인가격, 발렌타인17년산, 발렌타인21년산, 꼬냑, 주류, 데낄라, 레드와인염색, 와인추천, 와인셀러, 와이, 와인종류, 화이트와인, 브랜디, 와인21, WINE, 포도주, 와인샵, 칠레와인, 샤또, 중국술, 두산주류, 와인선물, 와인랙, 달콤한와인, 맛있는와인, 와인만들기, 와인색, 와인동호회, 와인오프너, 프랑스와인, 조각와인, 신동와인, 와인블랙, 레드블랙, 와인삼겹살, 와인학원, 와인아카데미, 와인스쿨, 와인트레인, 와인열차, 와인교육, 와인자격증, 와인판매, 양주선물, 와인용품, 선물용와인, 발렌타인데이선물추천, 발렌타인선물, 발렌타인선물추천, 셀프와인, 스카치위스키, 와인파티, 가나주류, 로쉐, 와인데이, 선물셋트, 와인과케익, 와인나라, 추천 와인, 와인타임, 와인 등급, 파이어와인, 디저트 와인, 와인 샌프란시스코, 티 소믈리에, 소믈리에 유학, 소믈리에 자격증, 소믈리에 교육, 소믈리에 되기, 한국소믈리에협회, 소믈리에 혀, 소믈리에 나이프, 와인선물세트, 와인장, 와인이름, 와인인, 로제와인, 골드조각와인, 남프랑스와인, 달콤한프랑스와인, 대중적프랑스와인, 메시지조각와인, 보르도와인, dhkdls, tlsdmlanfqkddnf, didwn, qkffpsxkdls, tnf, thamffldp, dhkdlsqk, rlarudghdhkdls,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