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옐로스톤 강을 따라 흐르다 -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옐로스톤 강을 따라 흐르다 -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국내외 여행정보 2008.10.14 13:43

옐로스톤 강을 따라 흐르다 -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최창남의 '흐르는 강물처럼' 
 
  
 
 


  
 
  
  우리는 넷째 날 아침을 블랙힐스에서 맞았다. 맑은 공기가 가슴 깊은 곳까지 들어왔다. 몸은 가벼워지고 마음은 새로워졌다. 블랙힐스에서 만났던 많은 이야기들은 그것대로 제 살던 곳에 남겨 두고 서둘러 길을 나섰다. 찾아오는 많은 이들에게 그들의 이야기를 다시 전할 수 있도록 말이다. 긴 하루의 시작이었다. 저녁 어스름이 찾아들기 전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에 도착하려면 거의 9시간을 달려야 했다.
 
  자동차의 시동 소리도 상쾌했다. 길을 떠나자 길 가에 서있던 소나무들이 가지를 흔들며 반긴다. 잘 가라고 반가웠다고 인사를 한다. 하늘을 향해 곧게 뻗은 참으로 잘생긴 소나무들이다. 배드랜즈(Bandlands)의 소나무들과는 그 모습이 사뭇 다르다. 배드랜즈의 소나무들은 하나같이 작고 비틀려 있었다. 껍질은 터져있었다. 하지만 블랙 힐스의 소나무들은 모두 하늘에 닿을 듯 키가 크고 곧게 뻗었다. 껍질 또한 터지지 않아 단정한 모습이었다. 너무나 다른 삶이다.
 
  삶이란 그런 것인가. 그렇게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것인가. 늘 저 있는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면 되는 것인가. 때로는 배드랜즈의 소나무들처럼 격렬하게 저항하며 싸우고 때론 블랙힐스의 소나무들처럼 유유히 제 갈 길을 가면서 말이다.
 
  10시가 조금 지났다. 신성한 땅 블랙힐스를 벗어나자 기다렸다는 듯이 황무지가 펼쳐진다. 키 작은 나무들이 간혹 보일 뿐이다. 먼지 때문인가. 회색이다. 푸석거리는 메마른 땅에 불쑥불쑥 보이는 그 희끗한 모습이 어느새 듬성듬성 자리 잡은 터럭허연 수염 같았다.
    
  하루만 면도를 하지 않아도 텁수룩해지는 나는 여행을 계획하며 여행 계획 이외의 다른 계획을 하나 세웠다. 그것은 여행이 끝날 때까지 면도를 하지 않는 것이었다. 벌써 나흘이 지났다. 닷새 째 아침이었다. 오늘 아침 거울에 비친 나의 모습은 조금 생경스럽기도 하고 우스꽝스럽기도 하였다. 얼굴의 반을 덮은 턱수염 사이사이에서 흰 수염들이 자라고 있었다. 그 모습이 마치 어느 겨울 어스름한 저녁 내리는 눈발 같기도 하고 푸르른 소나무 숲 가운데 끼어 있는 자작나무나 흰 참나무 같기도 하였다.
 
  이렇게 흰 수염이 자랄 때까지 잘도 살았구나.
  하기야 머리에 내린 서리가 어찌 턱이라고 피해가겠는가.
  그들도 나와 함께 살아가며 세월의 깊이를 더해가고 있었다.
 
  그런 상념에 마음 빼앗기고 있을 때 길가의 입간판이 눈에 들어 왔다. 묘한 글귀였다. 'Gold loves you!'라고 적혀있었다. 아니 아무리 금으로 유명했던 땅이라고 하더라도 조금 지나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다시 돌아보았다. 나의 착각이었다. 입간판에는 'God loves you!'라고 적혀 있었다. 블랙힐스의 금에 얽힌 슬픈 역사에 젖어 있던 나는 God을 Gold로 잘못 본 것이다. 나는 운전을 하고 있는 동행에게 'God'과 'Gold'는 'L'자 하나의 차이 밖에 없다며 웃었지만 마음 한 구석에 묘한 씁쓸함이 남는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여행길의 즐거움을 조금이라도 반감시킬 수 있는 이런 상념들은 인디언들이 '대초원'이라고 불렀던 와이오밍 (Wyoming)주에 들어서며 곧 사라졌다. 미국 최초의 National Forest인 'Big Horn National Forest'의 장엄한 아름다움에 압도되었기 때문이다. 서부로 자동차 여행을 하는 이들은 꼭 들려 보기를 권한다.

  자동차를 몰아 허공에 길을 놓은 듯 굽이굽이 보이지 않는 산허리를 따라 오르자 끝없는 초원이 펼쳐진다. 정상이다. 산 정상이라면 뾰족한 봉우리로만 알고 있던 내 앞에 상상할 수도 없는 넓은 초원이 펼쳐져 있었다. 그 광활해 보이는 초원은 하늘과 맞닿아 있는 길을 품고 있었다. 그리고 그 길은 황량해 보이는 바위들과 곳곳의 작은 호수들과 그 호수들을 이으며 고요히 흐르고 있는 시내들을 품은 채 하늘과 초원 사이를 지나고 있었다.
 
  이 아름다움을 뭐라고 말할까. 하늘에 오르는 것이 이런 것일까. 마음 깊이 젖어드는 아름다움에 눈을 떼지 못하고 고개를 돌려 바라보는 사이 자동차는 서서히 산 아래를 향해 내려가고 있었다. 아쉬움을 달래느라 잠시 차를 세운 우리 곁으로 말 탄 카우보이의 무리들이 지난다. 나의 삶이 여기 있듯이 그들의 삶 또한 거기 있었다. 여행이란 남겨 두고 떠나는 것을 배우는 것이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길을 재촉했다. 빅혼의 아름다움이 지금도 가슴에 남아 있다.
 
  오후 4시 33분. 옐로스톤을 향해 달린 지 7시간 30분이 지났다. Shoshon National Forest에 들어선다. 하늘이 검어진다. 빗방울이 뿌린다.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온다. 폭우다. 협곡을 지나며 비바람은 다소 주춤하였지만 기온은 급강하 하였다. 화씨 95도까지 올라갔던 기온이 화씨 59도가 되었다. 바람에 깎인 검붉은 바위들 사이에서 자라난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깊은 계곡이다. 계곡으로 많은 물이 흐른다. 산이 깊으면 계곡도 깊고 물도 깊이 흐르는 법이다. 산이 높으면 계곡도 많고 계곡을 돌아 나오는 바람도 거센 법이다. 그래서 그런가. 바람이 드세다.

  우리는 드디어 미국 최초의 국립공원이며 세계 국립공원제도의 발상지인 옐로스톤에 도착하였다. 오후 5시 15분이었다. 공원의 동쪽 문으로 들어서자 1988년 대화재 때 타고 그을렸던 나무들의 모습이 보인다. 마치 화석화된 나무들처럼 서 있다. 불탄 숲과 나무들은 눈으로 보기에도 다시 살아나고 있었다. 숲은 푸르러지고 깊어지고 있었다. 숲을 지나자 아름다운 강이 흐르고 있었다. 옐로스톤 강이다. 내린 비 때문이었을까. 강은 더욱 맑고 잔잔하게 흐르는 듯하다. 잠시 차를 세우고 강을 바라보았다.
 
  언제부터 저렇게 흘러왔을까.
  우리의 삶도 저렇게 맑게 흘러갈 수 있을까.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고 있는 나를 조금 떨어진 곳에서 큰사슴(Elk) 한 마리가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참으로 평화로운 풍경이다.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옮긴다. 조금 더 나아가자 나무 숲 사이로 거대한 호수가 보였다. 옐로스톤호수(Yellow Lake)였다. 최대수심 320피트, 폭 14마일, 길이 114마일에 달라는 북미에서 가장 큰 호수인 옐로스톤호수이다.

  깊은 산 속에 어떻게 이렇게 큰 호수가 있을 수 있을까.
  이 많은 물이 어디서 흘러 왔을까.
 
  마치 바다와 같다. 지나는 배 때문이었을까. 깊은 계곡에서 불어오는 바람 때문이었을까. 물이 출렁인다. 밀려든다. 파도가 치는 듯하다. 호수 건너에 낙조가 드리운다. 은빛으로 빛나며 출렁이던 호수 면은 조금씩 붉게 물들어간다. 바람을 따라가는 듯 이끌리는 듯 배 한 척 흐른다.
 
  옐로스톤 호수에서 많이 잡힌다는 송어 낚시를 나온 것일까.
  그저 이 길에서 마음 담으려고 제 몸 띄운 것일까.
 
  조금씩 해가 기운다. 낙조가 깊어진다. 호수 곁으로 난 길을 따라 자동차를 몰아갔다. 어둠이 깃들기 전 옐로스톤 강의 그랜드 캐년(Grand Canyon of The Yellow)과 폭포를 마음에 담기 위해서였다. 우리는 비지터 센터의 안내인이 알려준 대로 노스 림(North Rim)의 인스피레이션 포인트(Inspiration Point)로 향했다.
 
  자동차를 따라 어둠이 깃드는 듯 했다. 자동차를 세우고 분주하게 발걸음을 떼었다. 발걸음을 떼기도 전에 멀리서 '우르릉 우르릉-' 천둥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폭포였다. 이정표를 따라 발걸음을 옮겼다. 그 곳에 눈부시게 물보라를 일으키며 장엄하게 떨어져 내리고 있는 폭포가 있었다. 그 폭포를 가슴 가득 품어 안고 협곡을 따라 깊이 흐르고 있는 옐로스톤 강이 있었다.

  그곳에 강이 흐르고 있었다. 아니 강이 아니라 협곡이 흐르고 있었다. 아니 협곡이 아니라 산 전체가 흐르고 있었다. 그렇게 흐르는 산과 협곡과 강을 따라 나도 흐르고 있었다. 그렇게 옐로스톤은 나를 맞고 품어 주었다.
  폭포가 만들어내는 물보라 위로 낙조가 깊어지고 있었다. 강물도 협곡의 바위들도 나무들도 나도 모두 붉게 물들어가고 있었다.
 
  옐로스톤에서의 첫 날 밤은 그렇게 깊어가고 있었다.  
  
  옐로스톤의 아침이 밝았다. 석고보드와 목재를 조합해 만든 조금은 어설픈 오두막이었으나 아침은 눈부셨다. 눈부신 햇살이 들어 왔다. 눈을 뜨자 어제 저녁에 먹은 꽁치김치찌개 냄새가 아직도 남아 있었다. 지난 밤의 아름다웠던 별빛과 행복했던 시간들이 그대로 남아 있는 아침이었다. 행복한 밤 행복한 아침이었다

  조금 더 누워있고 싶은 마음을 뒤로 하고 서둘러 오두막을 나섰다. 숲은 아름답고 발걸음은 여유로웠다. 우리는 다시 그랜드 캐년(Grand Canyon of The Yellowstone)으로 향했다. 옐로스톤 강이 품고 있는 Lower Falls를 곁에서 만나기 위해서였다. 이른 시간이어서인지 Lower Falls로 내려가는 길인 Lookout Point Trail은 한가로웠다. '우르릉- 우르릉-' 폭포가 울어대는 소리가 들려왔다. 길은 가파르다. 이른 새벽 Lower Falls을 만나고 오는 이들의 눈인사가 지나간다. '우르릉- 우르릉-' 대던 소리가 '콰콰쾅-콰콰쾅-'하는 소리로 바뀌자 거짓말처럼 Lower Falls 이 눈앞에 나타났다. 그 아름다움을 뭐라고 말할 수 있을까. 온통 물보라뿐이다.
 
  물보라를 따라 물안개가 피어오른다. 젊은 날 상처 받은 마음을 씻어 내기 위해 떠났던 길 먼 바다 새벽에 만났던 해무처럼 피어오른다. 물안개들이 얼굴로 목덜미로 스며든다. 몸으로 젖어든다. 협곡의 절벽을 타고 오른다. 강이 오랜 세월 제 몸 부대끼며 만들어 놓은 협곡이다. 바위틈마다 물안개 꽃이 피어오른다. 물안개와 바위틈에서 자란 나무들이 서로 사랑을 나누는 듯하다. 갈구하며 다가서는 듯하다. 나무는 파르라니 떨며 몸을 흔들고 물안개는 가파른 바위를 타고 오른다.
 
  내 삶도 저렇게 흐르기만 하면 되었을 것을...
  내 삶도 저처럼 제 갈 길로 흘러가기만 하였으면 되었을 것을...
  내 삶도 저렇게 갈구하며 사랑하면 되었을 것을...
 
  돌덩이 뿐인 이 산에 이끼도 자라고 이름 모를 꽃들도 피어나고 소나무도 자라듯이 그렇게 내 삶도 아름다워질 것을 말이다.
 
  왜 사랑을 택하지 못했을까. 왜 제 사랑을 택하지 못하고 사랑하기에 보낸다는 세상의 허튼 소리에 마음을 빼앗겼을까. 왜 한 사람도 사랑하지 못하면서 모든 사람을 사랑할 수 있다는 거짓말에 마음을 빼앗겼을까. 왜 제 삶도 존중하지 못하면서 다른 이들의 삶을 존중할 수 있다는 터무니없는 수작에 마음을 빼앗겼을까.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다 눈물이 난다. 아침 햇살이 눈부시다. 발걸음을 돌린다. 고개를 들어 올려보니 내려온 길이 아득하다. 숲을 느끼며 한 걸음 한 걸음 걸어 오른다. 쉬어가는 굽이에서 지친 다리 쉬고 있던 인상 좋은 할머니 한 분이 반갑게 인사를 한다. 그 사이 아득하기만 했던 길이 이내 가까워졌다.
 
  우리는 Mammoth Hot Spring Terrace를 지나 또 다른 간헐 온천들이 모여 있는 West Thumb를 향했다. 그날 밤 숙소였던 그랜트 빌리지(Grant Village) 부근이었다.

  약 60만 년 전 화산의 격렬한 폭발로 형성된 옐로스톤 국립공원은 수많은 간헐 온천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일반적으로 지표면에서 30마일 정도의 깊이에서 흐르고 있는 마그마(Magma)가 옐로스톤에서는 불과 2, 3마일 아래로 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마그마들은 수많은 간헐 온천들과 세계적으로 희귀한 나무숲을 만들어 놓았다. 약 200만 년 전 화산 폭발과 지각 변동으로 인해 화석이 된 나무숲이다. 그 화석의 숲을 바라본다. 그 화석 숲이 품고 있는 200만 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바라본다. 삶과 죽음을 바라본다. 숲에는 늘 삶과 죽음이 함께 있다. 사람 사는 세상에서야 삶과 죽음은 아무런 상관이 없는 듯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살아가지만 숲에서는 다르다. 200만 년의 세월을 품고 화석이 된 채 서 있는 나무들 가득한 옐로스톤의 숲에서는 더욱 다르다. 삶과 죽음은 늘 하나이다. 삶은 죽음을 향하고 죽음은 삶을 품으며 늘 새로워진다. 죽음은 또 다른 생명을 품는 하나의 과정일 뿐이다. 이것이 숲의 가르침이다. 모든 숲의 가르침이다.
 
  화석 숲을 바라보며 이런저런 상념에 빠져 든 사이 자동차의 속력이 줄어들더니 이내 멈추어 섰다. 창을 여니 사람들의 웅성거림이 들려왔다. 미국산 들소 바이슨(Bison)이다. 바이슨 두 마리가 느린 걸음으로 도로 한 가운데를 거슬러 올라오고 있다. 우리 곁으로 다가왔다. 정말 못생겼다. 하지만 얼굴을 맞대듯 가까이 바라보니 눈동자가 참으로 맑았다. 순하게 생겼다. 나는 손을 내어 뻗어 만져보고 싶었지만 용기를 내지 못하였다.

  야생동물들은 옐로스톤 국립공원 최대의 자랑이요 볼거리이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은 다른 어느 곳보다도 가장 성공한 야생동물들의 성역지대이다. 이곳에서는 많은 야생동물들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만날 수 있다. 미국산 들소(Bison), 북 유럽산 큰사슴(Elk), 로키양(Bighorn Sheep), 캐나다산 큰사슴(Moose), 사슴(Deer), 노새(Mule), 회색곰(Grizzly Bear), 미국산 가지뿔영양(Pronghorn), 코요테(Coyote), 산 사자, 비버(Beaver), 독수리, 물수리(Osprey), 흰 펠리컨(White Pelican) 등 수많은 야생동물이 그들이다. 실로 동물을 단순한 구경거리 정도나 재화로 여기는 사람들이 많은 세상에서 참으로 다행한 일이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은 동물들의 천국이다. 이런 야생동물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먼 길을 달려온 보람이 있었다. 바이슨(Bison)들이 지날 때까지 모든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보며 유쾌하고 통쾌했다. 7월의 뜨거운 열기로 지쳐가던 몸은 가벼워지고 마음은 즐거워졌다. 행복했다.

  길이 열리자 우리는 다시 나아갔다. 바다와도 같은 옐로스톤 호수는 늘 곁에 있었다. 마침내 West Thumb에 도착하였다. 호수 곁으로 난 트레일이다. Mammoth Hot Spring Terrace와는 또 다른 느낌을 주는 간헐온천(Geyser)들이었다. Black Pool은 말 그대로 깊이를 느낄 수 없는 어둠으로 두려움을 느끼게 했고 Abbyse Geyser 또한 '깊은 바다'라는 뜻처럼 넓고 깊었다. 시시각각 변하는 바다의 색조같이 여러 색깔을 지니고 있었다. 작은 호수와 같은 Abbyse는 수 십 가지 색을 품고 형용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드러내고 있었다. 바라보며 괜스레 마음을 졸이다 호수 곁을 걸었다. 호수 바닥에도 Geyser들이 있었다. 뜨거운 물이 솟아나고 있었다. Geyser를 중심으로 호수 면에 동그란 파문이 연이어 일고 있었다. 아름답고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만난 많은 Geyser들 중 압권은 물론 가장 유명한 Old Faithful Geyser였다. Old Faithful Geyser는 다른 Geyser들과는 달리 분출 시간도 1시간 여 간격으로 일정할 뿐 아니라 분출량도 평균 8천 400갤런이나 되는 엄청난 양이다. 우리가 찾은 그 날도 도착한지 채 10분도 되지 않아 온천수를 분출하였다. 높이가 수 십 미터는 넘어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천 명은 족히 넘을 것 같은 사람들 모두 탄성을 뱉어냈다. 자연의 아름다움이란 언제나 놀라움과 감동을 준다. Geyser의 짧은 분출이 끝나자 순식간에 조용해졌다. 많던 사람들이 모두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글쎄 왜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을까. 그 순간 나는 다소 서글퍼졌다. 그들이 제가 보려고 했던 것만을 보고 훌쩍 떠나서였을까. 언제나 제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모습을 본 듯해서였을까. 그저 마음 한 구석이 쓸쓸했다.

  나는 Old Faithful의 오래된 건물들을 바라보았다. 지난 1988년에 있었던 큰 불길도 침범하지 못했다는 세워진 지 100년이 넘었다는 고색창연한 건물도 바라보았다. Old Faithful로 오던 숲길처럼 깊은 느낌을 주는 건물이었다. 아름다웠다.
 
  이곳을 다녀간 모든 이들의 삶도 이처럼 아름답기를 소망했다.
  하루 종일 뜨겁던 해는 기울고 마음은 안온한 저녁이었다.  
    
  

 
  최창남/작가


Posted by 비회원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