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에어컨 고르는 요령

에어컨 고르는 요령 에어컨 정보 2008. 4. 8. 08:05

에어컨 고르는 요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주일 남은 ‘혜택 보따리’ 
 
 
에어컨 제조업체들이 예약판매를 시작한 것은 1997년. 비수기 매출을 늘리고 창고 비용을 줄이겠다는 의도에서 미리 주문하면 값을 깎아주거나 10만~30만원대 사은품을 주는 판촉 전략을 쓴 것이다. 예약판매를 이용하면 혜택을 볼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이용 고객이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팔린 200만 대 중 절반가량이 예약판매 기간에 팔린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도 실적이 좋다. 하이마트 김성훈 바이어는 “1월 초부터 3월 18일까지 에어컨 예약판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0% 늘었다”며 “특히 예약판매 기간에 나가는 제품 중 70%가량이 고급형”이라고 소개했다. 판매량이 늘어난 것은 물론 마진율이 높은 고급제품 판매 비중이 커졌으니 에어컨 업계의 올해 장사는 이미 성공한 셈이다.

업계에선 에어컨 예약판매를 이용하면 성수기 때보다 ‘일석오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올해 에어컨을 살 계획이 있다면 이왕이면 예약판매 기간에 장만하는 게 유리하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할인해 살 수 있다는 점이 솔깃하다. 요즘 가전 매장에선 에어컨을 출고가보다 10~15% 할인해 판다. 또 대부분 에어컨 제조업체가 실내기 2대와 실외기 1대로 구성된 세트 제품(멀티에어컨)을 사면 벽걸이 에어컨을 무료로 주는 행사를 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지금 멀티에어컨을 구입하면 성수기인 5~8월보다 최고 120만원가량 싸게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도 멀티에어컨(실내기 2+실외기 1대)을 최고 100만원 할인해 준다. 유통업체들은 이런 할인 혜택 외에 신용카드 회사와 제휴해 3~10개월 무이자 할부, 선(先)포인트 결제 등의 혜택을 주고 있다.

구입 가격대별로 압력밥솥·디지털카메라·음식물처리기·전자사전 등 10만~40만원대 사은품을 받을 수도 있다. 에어컨 성수기 때도 사은품을 주기는 하지만 가격대가 떨어지는 게 보통이다.

제품 선택의 폭이 크다는 것도 중요한 포인트다. 테크노마트의 이상훈 에어컨매장 과장은 “무더위가 찾아오면 인기 모델은 품귀 현상을 빚기 때문에 원하는 제품을 장만하려면 예약판매 기간을 이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원하는 날짜에 제품 설치가 가능하고 에어컨 설치기사로부터 사용상 주의점 등에 대해 설명을 들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어떤 제품 골라야 하나

에어컨은 제품의 형태·디자인·기능별로 가격이 크게 차이 난다. 스탠드형은 80만~400만원대, 벽걸이형은 40만~110만원대 제품이 나와 있다. 스탠드형 1개와 벽걸이형 1개를 세트로 구매하면 150만~500만원대(15평형 기준)로 최대 350여만원 차이가 난다.

공기청정·자동청소·제습·취침운전 같은 부가 기능, 온라인 업체의 가격 할인 등의 ‘변수’를 더하면 에어컨 하나 사는 데 제법 고차원 방정식을 풀어야 한다. 가령 온도 변화에 따라 빛이 들어오는 ‘무드 조명’ 기능이 들어가면 20여만원, 전원을 켜자마자 시원한 바람이 나오는 기능이 추가되면 30여만원을 더 내야 하는 식이다. 냉·난방 겸용 제품은 10만원 정도 추가된다.

에어컨 업계는 최근 기능보다 디자인 경쟁에 더 열을 올리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3~4년 전부터 에어컨이 ‘거실의 얼굴’ 역할을 하면서 인테리어 기능이 중요해졌다”며 “에어컨은 이제 가전제품이 아니라 ‘가구’로 진화했다”고 말했다. 실제 200만원대 고급 제품은 ‘작은 갤러리’를 방불케 한다.

LG는 반 고흐와 이상민·김지아나 등 유명 작가의 작품을, 삼성은 영국 왕실에 납품하는 인테리어업체 ‘오스본 앤 리틀’의 문양을 디자인에 적용했다. 대우는 꽃과 갈댓잎 등 자연 이미지를 디자인에 반영했다. 캐리어는 백유리 디자인을 채용해 동양적인 순백의 미를 표현했다.

그래도 비싸다!

회사원 최씨는 예약판매 기간에 에어컨을 사야 할지 아직 망설이고 있다. 생각보다 값이 비싸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TV·세탁기·디지털카메라 등 대부분의 전자제품은 가격이 갈수록 떨어지는데 에어컨은 은근히 오르는 것 같다”며 “그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다른 전자제품과 달리 에어컨은 기술 발전에 따른 원가 절감 효과가 미약하다”거나 “디자인 요소가 추가돼 가격 인하 여력이 없다”고 설명한다. “구리 등 재료 값이 많이 오른 것을 감안하면 오히려 회사가 인상 부담을 많이 떠안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업체도 있다.

하지만 파격적인 가격 할인과 ‘덤 상품’ 끼워주기 경쟁을 할 바에야 아예 출고가를 낮추는 게 바람직하다는 지적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제품에 표시된 출고가와 판매원이 설명하는 가격에 워낙 차이가 크다 보니 소비자로선 얼마를 깎아야 제대로 산 건지 알 도리가 없다”며 “업체들은 가격 할인 경쟁을 지양하고 출고가 자체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컨 고르는 요령 … 거주 면적의 절반 용량이면 충분
 
 
에어컨 구입의 첫 단계는 설치 장소를 정하는 일이다. 거실 공간이 넉넉하다면 스탠드형이 좋지만 평수에 맞는 벽걸이형이나 액자형도 무난하다. 방에 설치한다면 벽걸이형이나 액자형을 고른다. 거실과 방에 모두 설치한다면 멀티형을 선택하면 된다. 집 구조상 실외기 설치가 힘들다면 창문형을 설치해야 한다. 창문형은 소음이 상대적으로 커 소음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미리 체험해 보고 구입하는 게 바람직하다.

가정용 에어컨의 용량은 일반적으로 거주 면적의 2분의 1 정도를 생각하면 된다. 예를 들어 99㎡(약 30평)형 아파트면 48.8㎡(15평)대 제품이면 무난하다. 여러 사람이 근무하는 사무실이나 상가는 가정용보다 1∼2단계 상위 제품을 선택하는 게 좋다. 면적에 비해 용량이 작은 제품을 구입하면 적정 기온을 유지하기 위해 에어컨을 과다 작동하게 돼 전기료가 많이 나올 수 있다.

에어컨을 고를 때 반드시 고려할 것 중 하나가 전기료다. 에너지 효율 1등급 제품을 골라야 전기료를 아낄 수 있다. 같은 1등급 제품이라도 전력 소비량이 다르므로 소비전력을 꼼꼼히 비교해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 에어컨 설치비는 일반적으로 제품 가격에 포함돼 있지만 배관 길이가 늘어나면 추가 비용을 치러야 한다. 업체나 제품마다 차이가 있지만 스탠드형은 8~14m, 벽걸이·액자형은 4~5m 이내면 무료 설치해 준다. 이보다 배관 길이가 길면 m당 1만~1만5000원가량을 부담해야 한다. 또 멀티형 제품은 무료 설치 대상을 스탠드형으로 한정하는 경우가 많다. 실외기 선반을 부착할 때도 추가 비용이 든다. 소비자원에 접수된 에어컨 관련 소비자 불만사항 가운데 많은 것이 설치 관련이다. 인터넷이나 홈쇼핑에서 에어컨을 구입할 경우 설치기사가 기본 설치비까지 요구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럴 땐 “기본 배관은 제품 가격에 포함돼 있다”고 따져야 한다.

유행을 따지지 않는다면 지난해 재고 제품을 구입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 에어컨은 작동 원리가 동일한 만큼 연식이 바뀌어도 기능이나 성능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최근엔 디자인 요소가 강화되는 경향이다. 지난해 나온 제품도 대개 디자인이 우수한 편이다. 다만 지난해 재고 제품은 예약판매 기간이 지나야 살 수 있다. 신제품을 원한다면 판매사원과 가격 협상을 해 보는 것도 지혜다.

백화점·양판점 등에 가격표가 붙어 있지만 어디까지나 ‘협상 가능한 가격’이다. 전자양판점에선 판매사원과 얘기만 잘하면 통상 5~10%가량을 깎을 수 있다. 에어컨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대형 매장을 찾는 것도 방법이다. 제품 구색이 다양한 데다 대량 구매를 통해 제품 원가를 낮췄기 때문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