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우리나라 국민 절반이상 ‘피로하다’고 느껴

우리나라 국민 절반이상 ‘피로하다’고 느껴 암 정보 2008.10.10 08:34

우리나라 국민 절반이상 ‘피로하다’고 느껴
40~50대, 20대보다 1.5배 더 피로해

 

○ 우리나라 국민 절반이상(55~57%)에서 의사의 진료가 필요한 중등도이상의 피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사회적으로 활동과 역할이 많은 40~59세 사이가 젊은 연령층인 20대보다 1.5배 더 피곤한 것으로 나타났다.

 

○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 www.ncc.re.kr) 암관리사업부 윤영호 연구팀은 국내 15개 지역의 일반인 1,000명을 대상으로 방문하여 설문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국민들은 10점 만점(피로가 전혀 없음 0점~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 피로 10점)에 약 4점의 피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16.5%는 심각할 정도의 피로를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이러한 피로는 지친 느낌, 신체 에너지의 감소, 근력의 감퇴, 인지 장애 등의 느낌으로 일차의료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호소하는 증상 중에 가장 중요한 증상중의 하나이며, 신체 활동, 사회 활동, 기분, 업무, 대인관계 등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요인이 된다.

 

○ 국립암센터 암관리사업부 윤영호 박사는 “10점 만점에 4점 이상의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은 의사의 진료를 통해 갑상선, 당뇨, 간질환, 심혈관질환, 암, 만성 관절염, 만성피로증후군 등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관리하는 것이 좋으며, 질병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피로가 지속되는 경우에는 적절한 유산소운동, 균형 잡힌 식사, 수면 습관 개선과 함께 통증과 불안과 우울 등 심리적 요인을 해소하고 신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해야한다”면서 “피로가 회복되지 않은 채 점점 더 심해지는 경우, 심한 피로로 일상생활이나 사회생활을 할 수 없거나 하루종일 누워 지내는 경우, 활동 후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피곤할 경우, 휴식과 수면으로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는 경우 등에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이 논문은 국제학회지 Journal of Pain and Symptom Management(Impact factor 2.437) 2008년 9월 1일자에 게재되었으며 연구 결과는 암환자의 피로 현황을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목표 설정에 활용될 예정이다.

 

 

<참고> 피로를 예방하려면?

- 일의 우선순위를 정하여 하루 중 에너지가 가장 많을 때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일을 먼저 한다.

- 수분섭취와 관련하여 다른 지시사항이 없다면, 매일 2~3리터 정도의 무알코올, 무카페인 음료를 마신다.

- 식사와 관련하여 다른 지시사항이 없다면, 단백질(고기, 우유, 계란, 콩 등)을 포함한 균형 잡힌 식사를 한다.

- 적당한 휴식과 적절한 활동의 균형을 유지한다.

- 산책을 하면서 자연 속에서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좋은 사람들과 기분 좋은 이야기를 나눈다.




[자료출처 : 국립암센터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단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