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신용대출, 담보대출, 성형수술, 성형, 지방흡입, 임플란트, 라색, 라식, 화환, 꽃배달, 기념일, 선물, 주식, 펀드, 금융, 여행, 신혼여행, 결혼


사랑없는 성관계, 생명건 게임일 뿐

사랑없는 성관계, 생명건 게임일 뿐 건강한 성생활 2008.09.12 10:47

사랑없는 성관계, 생명건 게임일 뿐



얼마 전 신문에서 “기혼자 60% 혼외정사”라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그 기사에 인용된 조사결과에 의하면 한국 성인 응답자 1,154명(남성 1,032명, 여성 112명) 중 결혼한 성인 응답자의 61%가 배우자 외의 섹스파트너가 있고, 응답자의 40%가 10명 이상의 이성과 섹스를 했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섹스파트너가 10명 이상이라는 숫자는 결코 적은 수가 아니지만, 응답자들이 그 섹스파트너를 어떤 기준으로 대답했는지도 궁금해진다. 단란주점 등 유흥업소에서의 성매매를 통한 일회성 섹스파트너였는지, 아니면 사랑(?)을 포함해 주기적으로 만나거나 성관계를 유지하는 고정된 섹스파트너였는지 하는 것이다. 전자라면 모르긴 몰라도 숫자가 많이 축소된 것 같고, 후자라면 ‘꽤 많다’는 느낌인데 아마도 이 두가지 기준이 혼용되었지 싶다.

또한 변수는 응답자 중에 남성의 비율이 월등하게 높아서 그 숫자가 좀더 부풀려졌을 가능성도 있다. 일반적으로 남성은 여성보다 많은 섹스파트너를 가질 뿐 아니라 남성들은 대체적으로 파트너 수를 늘리는 경향이 있는 반면, 여성들은 반대의 경향을 가진다고 한다. 이는 여성들이 파트너가 많으면 문제가 있다는 사회적인 관습도 영향을 미치지만 남성과 여성이 섹스를 평가하는 방식의 다름에도 이유가 있다. 즉 여성들은 자신이 맺은 성적관계 중 마음에 남아 있는 특별한 상대와의 관계 외에 스스로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관계는 아예 그 대상에서 제외시켜 놓기도 한다.

프랑스의 사회학자인 자닌 모쉬 라보는 ‘현대인의 성생활’이라는 저서를 통해 200명이 넘는 많은 섹스파트너를 가진 사람도 적지 않았고, 일생동안 한 사람의 섹스파트너를 가진 이도 많다고 밝히고 있다.

섹스파트너를 많이 가졌다고 더 행복하다거나, 일생동안 한사람만을 사랑했다고 해서 더 불행할 리 없다(그러나 사랑이 담긴 섹스에서만 이 사람은 육체적인, 그리고 심리적인 만족감을 함께 느낄 수 있으며, 그 외의 섹스가 주는 여러가지 치유효과를 가질 수 있다는 연구보고가 계속되고 있다).

성건강의 면에서 본다면 여러 사람의 섹스파트너를 가지는 일은 절대로 권할 만한 일은 못된다. 왜냐하면 섹스파트너가 많아질수록 성병 등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고, 자신이 예기치 않았던 성행동에 마주칠 기회도 많아지기 때문이다.

즉 모르는 사람과의 일회성 섹스는 가급적이면 하지 않는 것이 자신의 성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라는 것이다.

옷을 입고 만났을 때는 아주 매너가 좋던 사람이라도 막상 섹스를 하려고 할 때 어떤 성행동을 보일지 모를 일이다. 심지어는 어떤 영화에서의 샤론 스톤처럼 송곳을 가지고 섹스하겠다고 나를 위협할 수도 있고, 아주 심한 가학적인 섹스를 요구할 수도 있다. 그뿐 아니라 상대는 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성병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그래서 성매매를 하는 여성들은 모두 섹스를 할 때마다 죽음울 포함한 위험에 직면해 있다도고 한다).

섹스는 생명에 깊이 관련되어 있다. 많은 수의 섹스파트너를 가지는 것은 곧 자신의 생명을 놓고 벌이는 게임을 여러 판 하는 것과 같다.

배정원 관장 (제주 ‘건강과 성’박물관)


Posted by 비회원
하단 사이드바 열기